전체기사

2022.01.18 (화)

  • 맑음동두천 0.0℃
  • 맑음강릉 2.7℃
  • 맑음서울 -1.0℃
  • 맑음대전 2.1℃
  • 맑음대구 1.8℃
  • 맑음울산 2.5℃
  • 맑음광주 3.8℃
  • 맑음부산 4.2℃
  • 맑음고창 0.9℃
  • 맑음제주 6.6℃
  • 맑음강화 -1.8℃
  • 맑음보은 -0.7℃
  • 맑음금산 0.7℃
  • 맑음강진군 4.6℃
  • 맑음경주시 2.7℃
  • 맑음거제 2.9℃
기상청 제공

사회

[내일날씨] 대부분 아침 영하권 추위...전라권서부 등 일부지역 비·눈

URL복사

 

[시사뉴스 한지혜 기자] 내일(4일) 아침 기온은 3일 금요일보다 더 떨어지면서 대부분 지역에서 영하권 추위가 나타나겠다. 전라권서부 등 일부 지역에는 비 또는 눈이 내리는 곳이 있겠다.

기상청은 이날 "4일 새벽부터 오전 9시 사이 충남남부서해안과 전라서해안에 가끔 비 또는 눈이 조금 오는 곳이 있겠다"며 "전라권서부내륙에는 가끔 빗방울이 떨어지거나 눈이 날리는 곳이 있겠다"고 예보했다.

이어 "오전 9시부터 오후 3시 사이에도 충남남부서해안과 전라권서부에 가끔 빗방울이 떨어지는 곳이 있겠다"며 "제주도에는 4일 오전 9시부터 낮 12시 사이 가끔 비가 오는 곳이 있겠다"고 덧붙였다.

4일까지 예상 강수량은 울릉도·독도 5㎜ 내외, 제주도·충남남부서해안·전라서해안에서 5㎜ 미만, 전라권서부내륙에서 0.1㎜ 미만이다. 같은 기간 예상 적설량은 제주도산지 1~3㎝, 울릉도·독도 1㎝ 내외로 충남남부서해안·전라권서부내륙에서 눈날림이 있겠다.

4~5일 아침기온은 이날보다 4~8도 더 낮아지면서 전국 대부분 지역에서 0도 이하를 기록하겠다. 특히 경기동부·강원내륙산지·충북북부·경북내륙은 영하 5도 이하로 춥겠다. 오는 5일 낮부터는 기온이 점차 올라 평년(낮 기온 4~11도) 수준을 웃돌겠다.

4일 아침 최저기온은 -9~4도, 낮 최고기온은 5~11도의 분포를 보이겠다.

주요 지역 아침 최저기온은 서울 -3도, 인천 -1도, 수원 -3도, 춘천 -5도, 강릉 0도, 청주 -2도, 대전 -2도, 전주 0도, 광주 1도, 대구 -1도, 부산 1도, 제주 7도다.

낮 최고기온은 서울 6도, 인천 6도, 수원 7도, 춘천 6도, 강릉 9도, 청주 8도, 대전 9도, 전주 9도, 광주 10도, 대구 10도, 부산 11도, 제주 14도다.

서해중부해상·서해남부북쪽먼바다·동해먼바다·제주도남쪽먼바다·남해동부바깥먼바다에는 4일까지 바람이 10~16㎧로 매우 강하게 불고 물결이 1.5~4m로 매우 높게 일겠다.

4일 미세먼지 농도는 원활한 대기 확산으로 전 권역에서 '좋음'~'보통' 수준을 보이겠다.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윤석열 "네트워크 본부, 무속인 참여 논란에 해산 결정…후보 결단"
세계일보, 무속인 전모씨 선대본부 고문으로 활동 보도 "해산 조치는 당연히 후보의 결단...앞으로 오해 계속 제거" [시사뉴스 홍경의 기자]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는 18일 무속인 참여 논란이 일었던 선대본부 네트워크 본부를 해산하기로 결정했다. 권영세 선거대책본부장은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이 발표했다. 권 본부장은 "이 시간 이후로 네트워크 본부를 해산한다"며 "네트워크 본부는 후보의 정치입문부터 시작했다. 해산조치는 당연히 후보의 결단"이라고 밝혔다. 그는 "(해산) 이유는 잘 알다시피 본부를 둘러싸고 후보와 관련된 불필요한 오해가 확산되는 부분을 단호하게 차단한다는 의미가 있다"며 "앞으로도 악의적인 오해와 관련, 특히 후보에게 계속 피해를 줄 수 있는 오해는 계속 제거해나가는 조치를 취하겠다"고 설명했다. 권 본부장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를 직격하기도 했다. 그는 "여담으로 이 후보가 영화를 좋아하신다고 했는데 저도 좋아한다"며 "특히 조폭이 나오는 조폭영화를 좋아한다. 나라의 정책을 좌지우지하는 영화들이 있는데 예를 들어 영화 아수라 경우에는 조폭들이 성남시와 비슷한 한남시의 시정을 제멋대로 휘두르고 그 과정에

정치

더보기

경제

더보기

사회

더보기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직론직설】 김건희 녹취록 보도파문 국힘은 뭐했나?
법원, 방송금지가처분신청 일부 인용으로 MBC보도 [시사뉴스 박성태 대기자] 서울서부지법이 14일 국민의힘, 엄밀히 말하면 김건희씨가 MBC를 상대로 낸 방송금지 가처분 신청을 일부 인용함으로서 MBC시사프로그램 ‘스트레이트’는 16일 저녁 김씨가 지난해 ‘서울의소리’ 소속 이명수 기자와 통화한 총 7시간 45분 분량의 녹음 파일 중 김씨 관련 수사나 사생활, 언론사에 대한 불만 등을 제외한 일부를 공개했다. 이날 공개된 대화 내용은 이 기자가 어떤 사안에 대해 질문을 하고 김건희씨가 답을 하는 취재형식의 대화가 아니라 정말 친한 오누이가 어떤 상황에 대해 사적 대화를 나누는 것처럼 대화에 격식이나 조심스러움이 없었다. 누가 보더라도 미디어 취재를 위한 것이라고는 볼 수 없는 통화내용이었다. 더욱이 김건희씨와 통화한 이명수 기자는 뉴스리포터가 아닌 촬영기자인 것으로 알려져 촬영기자가 6개월간 취재를 위해 취재원과 밀접 접촉하고 통화했다는 것은 언론사 취재관행이나 상식에도 전혀 맞지 않는 것이었다. 핵폭탄급 내용 없어 국힘 안도 분위기 추가 공개시 후폭풍 예상 이날 MBC에서 보도된 내용만 보면 대선에 커다란 영향을 미칠 핵폭탄급 내용도 아니었고 그저 흥미유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