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2.01.19 (수)

  • 맑음동두천 -7.2℃
  • 구름많음강릉 -0.3℃
  • 맑음서울 -5.7℃
  • 흐림대전 -1.5℃
  • 흐림대구 2.2℃
  • 구름많음울산 3.5℃
  • 맑음광주 1.6℃
  • 구름많음부산 3.8℃
  • 흐림고창 0.0℃
  • 흐림제주 7.0℃
  • 맑음강화 -5.8℃
  • 흐림보은 -1.7℃
  • 흐림금산 -1.1℃
  • 맑음강진군 2.2℃
  • 흐림경주시 2.8℃
  • 구름많음거제 2.6℃
기상청 제공

경제

[특징주] 한미반도체, 반도체 제조용 장비 45억 수주...3.4%↑

URL복사

 

[시사뉴스 한지혜 기자] 한미반도체는 45억원 규모의 반도체 제조용 장비를 수주했다고 6일 공시하며 주가 상승 중이다.

 

이날 한미반도체는 오전 10시 52분 기준 전 거래일 대비 3.4%(1250원) 오른 3만8000원에 거래되고 있다.

지난해 매출액 대비 1.77%로 공급지역은 필리핀이다.





배너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정치

더보기

경제

더보기

사회

더보기
법원, 열린공감TV '김건희 통화' 방송금지 가처분 일부 인용
[시사뉴스 한지혜 기자]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의 부인 김건희씨가 유튜브 채널의 일명 '7시간 통화' 내용 보도를 막아달라고 가처분을 신청하자 법원이 이를 일부 받아들였다. 19일 법원에 따르면 서울중앙지법 민사합의50부(수석부장판사 송경근)는 김씨가 열린공감TV를 상대로 낸 방영금지 및 배포금지 가처분 신청을 이날 일부인용했다. 이에 따라 열린공감TV는 이날 재판부가 지정한 일부를 제외하고는 김건희씨 통화 녹취 내용을 공개할 수 있게 됐다. 김씨는 서울의 소리 촬영기자로 알려진 이모씨와 수차례에 걸쳐 총 7시간45분 동안 통화를 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씨는 통화를 녹음했고 그 내용을 언론을 통해 알리겠다는 입장이다. 김씨는 "이 사건의 녹음파일은 정치공작용 녹음 파일이다. 언론의 자유에 관한 문제가 아니다"라며 "녹음자 이모씨는 사전 모의해 정치적 목적으로 녹음했고, 채무자(열린공감TV)와 어떤 답변을 유도할지 상의했다"며 이번 가처분을 냈다. 김씨 측은 "이 녹취 파일은 민주주의를 파괴하기 위한 도구로서 언론·출판의 보호 영역에 해당하지 않을 뿐만 아니라 보호할 가치도 없다"며 "1차 녹음파일 공개 이후 소모적 논쟁이 더 커졌다. 녹음파일 공개를 금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직론직설】 김건희 녹취록 보도파문 국힘은 뭐했나?
법원, 방송금지가처분신청 일부 인용으로 MBC보도 [시사뉴스 박성태 대기자] 서울서부지법이 14일 국민의힘, 엄밀히 말하면 김건희씨가 MBC를 상대로 낸 방송금지 가처분 신청을 일부 인용함으로서 MBC시사프로그램 ‘스트레이트’는 16일 저녁 김씨가 지난해 ‘서울의소리’ 소속 이명수 기자와 통화한 총 7시간 45분 분량의 녹음 파일 중 김씨 관련 수사나 사생활, 언론사에 대한 불만 등을 제외한 일부를 공개했다. 이날 공개된 대화 내용은 이 기자가 어떤 사안에 대해 질문을 하고 김건희씨가 답을 하는 취재형식의 대화가 아니라 정말 친한 오누이가 어떤 상황에 대해 사적 대화를 나누는 것처럼 대화에 격식이나 조심스러움이 없었다. 누가 보더라도 미디어 취재를 위한 것이라고는 볼 수 없는 통화내용이었다. 더욱이 김건희씨와 통화한 이명수 기자는 뉴스리포터가 아닌 촬영기자인 것으로 알려져 촬영기자가 6개월간 취재를 위해 취재원과 밀접 접촉하고 통화했다는 것은 언론사 취재관행이나 상식에도 전혀 맞지 않는 것이었다. 핵폭탄급 내용 없어 국힘 안도 분위기 추가 공개시 후폭풍 예상 이날 MBC에서 보도된 내용만 보면 대선에 커다란 영향을 미칠 핵폭탄급 내용도 아니었고 그저 흥미유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