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2.08.18 (목)

  • 구름많음동두천 19.9℃
  • 구름많음강릉 21.4℃
  • 구름많음서울 23.1℃
  • 맑음대전 21.5℃
  • 구름많음대구 22.6℃
  • 구름많음울산 21.9℃
  • 맑음광주 22.9℃
  • 구름많음부산 22.7℃
  • 맑음고창 21.4℃
  • 구름많음제주 25.0℃
  • 맑음강화 20.5℃
  • 구름많음보은 21.9℃
  • 맑음금산 21.4℃
  • 구름조금강진군 21.3℃
  • 구름조금경주시 21.8℃
  • 구름많음거제 22.9℃
기상청 제공

경제

[마감시황]코스피, 기관‧외인 매수에 2973.25로 상승 마감

URL복사

 

[시사뉴스 한지혜 기자] 6일 코스피는 전 거래일(2968.33)보다 4.92포인트(0.17%) 오른 2973.25에 장을 마감했다.

이날 유가증권시장에서 외국인은 605억원을 순매수했다. 기관도 970억원을 사들였다. 반면 개인투자자들은 1686억원을 순매도했다.

김석환 미래에셋증권 연구원은 "오전장에 약세 흐름을 보이던 코스피가 기관과 외국인 매수 전환에 반등했다"며 "주도 업종인 전기전자의 견조한 흐름도 지수 상승을 견인했다"고 분석했다.

이경민 대신증권 연구원은 "당분간 코스피는 변동성 급증 이후 투자심리와 수급변수에 의한 급등락이 반복될 것"이라며 "중국 헝다 디폴트 이슈와 9일 쿼드러플 위칭 데이를 앞둔 투자심리, 수급불안이 단기 하방압력을 높일 수 있다"고 진단했다.

업종별로 보면 전기전자(0.82%)와 운수창고(1.20%), 건설(0.85%), 기계(0.99%), 철강금속(1.11%), 화학(0.94%) 등이 상승했다. 섬유의복(-1.89%)과 의약품(-0.72%), 비금속광물(-0.17%), 통신(-0.35%), 은행(-2.03%), 서비스(-2.02%) 등은 하락했다.

시가총액 상위 종목을 보면 대장주 삼성전자(0.93%)와 SK하이닉스(0.42%), 삼성바이오로직스(0.11%), 삼성SDI(0.87%), 현대차(0.24%), 기아(1.70%) 등이 올랐다.

반면 네이버(-2.49%)와 카카오(-2.02%), 카카오뱅크(-2.67%), 셀트리온(-1.90%), 카카오페이(-1.47%) 등은 내려갔다. LG화학은 보합(0.00%)을 나타냈다.

이날 코스닥지수는 전 거래일(998.47)보다 6.60포인트(0.66%) 내린 991.87에 장을 마감했다. 코스닥은 미국 증시의 성장주 위주 하락에 동조화하며 디지털 업종 위주로 차익실현 매물이 출회돼 약세를 보였다.

외국인 2587억원을 순매도하며 지수 하락을 이끌었다. 기관도 1213억원 비워냈다. 개인은 3768억원 순매수하며 하락선을 지지했다.

시총 상위 종목을 보면 셀트리온헬스케어(-2.53%)와 에코프로비엠(-4.53%), 펄어비스(-2.46%), 엘앤에프(-3.98%), 카카오게임즈(-5.25%), 위메이드(-10.23%), 셀트리온제약(-2.04%), 에이치엘비(-3.57%) 등이 줄줄이 하락했다.

알테오젠은 9.77% 올랐고 SK머티리얼즈는 보합(0.00%)을 보였다.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 거래일(1180.1원)보다 2.9원 오른 1183.0원에 문을 닫았다.

박수진 미래에셋증권 연구원은 "오미크론 확산에도 매파적인 기조를 유지한 미 연준과 중국 헝다그룹 디폴트 영향 등으로 안전자산 선호심리가 확대됐다"고 분석했다.





배너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경제

더보기

사회

더보기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직론직설】 리더는 보스와는 달라야하고 리더는 프로이어야 한다
[시사뉴스 박성태 대기자] 윤석열정부 출범 2개월만에 각종 여론조사기관 조사결과 윤대통령 국정운영에 대한 긍정평가가 40%이하, 부정평가는 60% 이상으로 조사됐다. 대통령의 국정운영 긍정적 평가가 40%이하로 떨어진 시점은 이명박 전 대통령이 약 3개월, 박근혜 전 대통령이 1년 10개월, 문재인 전 대통령이 2년 5개월이었던데 비해 윤대통령은 2개월로 가장 짧다. 이전 대통령들은 광우병 사태, 세월호 참사와 정윤회 문건 파장, 조국 사태 등 이런저런 큰 논란거리들이 있었지만 세계적인 경제문제 외에 특별히 이슈가 될 만한 대형사건들이 없는데도 역대 가장 빠른 민심이탈의 이유는 뭘까. 국민들은 윤 대통령을 공정과 상식의 아이콘으로 생각했고, 기존 정치에 빚진 것이 없어서 확실한 개혁과 통합·협치의 국정 운영을 할 것으로 기대했는데 뚜껑을 열어보니 아니었기 때문이다. 점점 낮아지고 있는 지지율에 대해 “별 의미가 없다”고 애써 태연한 척 했고, 장관급 후보 4명 낙마, 無청문회 임명 4명 등 잇따른 인사 실패와 논란 지적에는 "이전 정권 장관 중에 이 사람들보다 훌륭한 사람을 봤냐"며 실언 수준의 발언도 했다. 취임 후 계속하던 도어스테핑(출근길 약식기자회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