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2.08.18 (목)

  • 구름많음동두천 19.9℃
  • 구름많음강릉 21.4℃
  • 구름많음서울 23.1℃
  • 맑음대전 21.5℃
  • 구름많음대구 22.6℃
  • 구름많음울산 21.9℃
  • 맑음광주 22.9℃
  • 구름많음부산 22.7℃
  • 맑음고창 21.4℃
  • 구름많음제주 25.0℃
  • 맑음강화 20.5℃
  • 구름많음보은 21.9℃
  • 맑음금산 21.4℃
  • 구름조금강진군 21.3℃
  • 구름조금경주시 21.8℃
  • 구름많음거제 22.9℃
기상청 제공

사회

제주, 신규 확진 56명...중학교 26명 집단감염

URL복사

 

[시사뉴스 한지혜 기자] 제주에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56명 발생해 도내 누적 확진자가 3915명으로 늘었다.

6일 제주특별자치도에 따르면 이날 오후 5시 기준 신규 확진자 56명(3860번~3915번)이 추가됐다.

감염경로별로는 ▲제주 확진자 접촉 44명 ▲다른 지역 확진자 접촉 2명 ▲유증상자 10명 등이다.

도내 확진자의 접촉사례 중 24명은 집단감염 사례와 관련됐다. 이 중 1명은 ‘제주시 초등학교 2’ 집단감염 사례와 관련됐으며, 이에 따라 ‘제주시 초등학교 2’ 관련 확진자는 총 41명으로 늘었다.

나머지 23명은 신규 집단감염 사례인 ‘제주시 중학교’ 집단감염 사례와 관련됐다.

도 방역당국은 지난 4일 확진자 1명이 발생한 이후 5일 2명, 6일 23명이 추가 확진돼 ‘제주시 중학교’를 신규 집단감염 사례로 분류했다. 현재까지 관련 확진자는 학생·교사 등 26명이다.

12월 들어 확진자 184명이 발생했으며, 최근 일주일(지난달 30일~6일)간 211명이 양성 판정을 받아 하루 평균 확진자 수는 30.14명을 보이고 있다.

현재 제주에서 격리 중인 확진자는 316명이며, 다른 시도 이관 확진자는 1명, 격리해제자는 3598명이다.

도내 입원환자 중 위중증 환자는 3명이며, 인구수 대비 예방접종 완료율은 79.4%다.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경제

더보기

사회

더보기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직론직설】 리더는 보스와는 달라야하고 리더는 프로이어야 한다
[시사뉴스 박성태 대기자] 윤석열정부 출범 2개월만에 각종 여론조사기관 조사결과 윤대통령 국정운영에 대한 긍정평가가 40%이하, 부정평가는 60% 이상으로 조사됐다. 대통령의 국정운영 긍정적 평가가 40%이하로 떨어진 시점은 이명박 전 대통령이 약 3개월, 박근혜 전 대통령이 1년 10개월, 문재인 전 대통령이 2년 5개월이었던데 비해 윤대통령은 2개월로 가장 짧다. 이전 대통령들은 광우병 사태, 세월호 참사와 정윤회 문건 파장, 조국 사태 등 이런저런 큰 논란거리들이 있었지만 세계적인 경제문제 외에 특별히 이슈가 될 만한 대형사건들이 없는데도 역대 가장 빠른 민심이탈의 이유는 뭘까. 국민들은 윤 대통령을 공정과 상식의 아이콘으로 생각했고, 기존 정치에 빚진 것이 없어서 확실한 개혁과 통합·협치의 국정 운영을 할 것으로 기대했는데 뚜껑을 열어보니 아니었기 때문이다. 점점 낮아지고 있는 지지율에 대해 “별 의미가 없다”고 애써 태연한 척 했고, 장관급 후보 4명 낙마, 無청문회 임명 4명 등 잇따른 인사 실패와 논란 지적에는 "이전 정권 장관 중에 이 사람들보다 훌륭한 사람을 봤냐"며 실언 수준의 발언도 했다. 취임 후 계속하던 도어스테핑(출근길 약식기자회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