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2.01.20 (목)

  • 맑음동두천 -7.4℃
  • 맑음강릉 -3.2℃
  • 맑음서울 -4.5℃
  • 맑음대전 -3.5℃
  • 맑음대구 -2.8℃
  • 맑음울산 -0.6℃
  • 맑음광주 -1.6℃
  • 맑음부산 1.1℃
  • 맑음고창 -4.6℃
  • 구름조금제주 1.5℃
  • 맑음강화 -7.5℃
  • 맑음보은 -6.8℃
  • 맑음금산 -6.9℃
  • 맑음강진군 -3.2℃
  • 맑음경주시 -3.2℃
  • 맑음거제 -1.0℃
기상청 제공

사회

일본 코로나19 신규 확진 136명...총 172만8616명

URL복사

 

[시사뉴스 한지혜 기자] 일본에서 코로나19 감염이 확연히 감소한 가운데 신규환자가 이틀째 100명대가 발병하고 추가 사망자는 3명이 나왔다.

NHK와 지지(時事) 통신 등은 각 지방자치단체와 후생노동성의 발표를 집계한 결과 8일 들어 오후 11시20분까지 136명이 코로나19에 새로 걸렸다고 전했다.

수도 도쿄도에서 21명, 오사카부 13명, 군마현 13명, 효고현 12명, 가나가와현 10명, 사이타마현 9명, 아이치현 7명, 니가타현 6명, 시즈오카현 5명, 후쿠시마현 4명, 시가현 3명, 오키나와현 2명, 홋카이도 2명, 오카야마현 2명, 나라현 2명, 교토부 1명, 이바라키현 1명, 아오모리현 1명, 야마나시현 1명 등 감염자가 발생해 누계 확진자는 172만8600명을 넘었다. 이중 오미크론 환자는 3명이다.

일일환자는 9월 1일 2만20명, 10월 1일 1444명, 2일 1241명, 3일 967명, 4일 599명, 5일 979명, 6일 1125명, 7일 972명, 8일 827명, 9일 774명, 10일 553명, 11일 369명, 12일 607명, 13일 731명, 14일 617명, 15일 526명, 16일 507명, 17일 428명, 18일 230명, 19일 371명, 20일 388명, 21일 343명, 22일 325명, 23일 283명, 24일 232명, 25일 151명, 26일 310명, 27일 310명, 28일 273명, 29일 292명, 30일 284명, 31일 228명, 11월 1일 84명, 2일 216명, 3일 258명, 4일 157명, 5일 223명, 6일 241명, 7일 161명, 8일 107명, 9일 202명, 10일 202명, 11일 215명, 12일 200명, 13일 200명, 14일 132명, 15일 78명, 16일 154명, 17일 204명, 18일 160명, 19일 155명, 20일 112명, 21일 143명, 22일 50명, 23일 113명, 24일 75명, 25일 117명, 26일 121명, 27일 125명, 28일 73명, 29일 81명, 30일 131명, 12월 1일 119명, 2일 127명, 3일 143명, 4일 131명, 5일 113명, 6일 60명, 7일 115명을 기록했다.

일본 국내 감염자 중 추가로 홋카이도와 수도 도쿄도, 가나가나현에서 1명씩 합쳐서 3명이 숨졌다. 지금까지 목숨을 잃은 확진자는 1만8369명이고 크루즈선 승선 사망자 13명을 더하면 총 1만8382명이다.

일본 내 코로나19 환자는 전세기편으로 중국에서 귀국한 다음 감염이 확인된 14명과 공항 검역 과정에서 확진자로 드러난 사람을 포함해 172만7904명이다.

여기에 집단발병으로 요코하마(橫浜)항에 격리 정박했던 대형 유람선(크루즈) 다이아몬드 프린세스호에 탔던 승객과 승조원 환자 712명을 합치면 총 확진자는 172만8616명이다.

일본에서 코로나19에 감염한 일본인과 중국인 여행객, 귀국 환자 등 172만7904명의 분포를 보면 도쿄도가 38만2307명으로 전체 5분의 1 이상을 차지했다.

이어 오사카부가 20만3241명, 가나가와현 16만9348명, 사이타마현 11만5893명, 아이치현 10만6933명, 지바현 10만500명, 효고현 7만8730명, 후쿠오카현 7만4655명, 홋카이도 6만1181명, 오키나와현 5만340명, 교토부 3만5995명, 시즈오카현 2만6818명, 이바라키현 2만4451명, 히로시마현 2만2175명, 기후현 1만8920명, 군마현 1만6974명, 미야기현 1만6285명, 나라현 1만5649명, 오카야마현 1만5547명, 도치기현 1만5497명, 미에현 1만4815명, 구마모토현 1만4395명, 시가현 1만2438명, 후쿠시마현 9493명 등이다.

공항 검역에서 감염이 확인된 4698명, 중국에서 전세기로 귀국한 사람과 정부직원, 검역관 등 173명이 있다.

확진자 가운데 인공호흡기와 집중치료실 등에서 치료를 받는 중증환자는 8일 시점에 전날보다 1명 줄어든 27명이다.

병세가 좋아져 퇴원한 환자는 8일까지 일본 안에서 걸린 확진자 중 170만8924명, 다이아몬드 프린세스 승선자가 659명으로 총 170만9583명이다.

PCR(유전자 증폭) 검사 시행 건수는 6일에 자가검사를 제외한 속보치로 2만9583건으로 집계됐다.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법원 "김건희 측 전체 녹취파일 요구 "요청 적절 의문"…21일 결론
김건희, 이명수 기자와 7시간 통화 녹취록 열린공감TV·서울의소리 상대 가처분 신청 김건희 측 "언론·출판 자유 보호가치 없어" 서울의소리 측 "기자 밝혀, 정당 언론행위" [시사뉴스 홍경의 기자]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 부인 김건희씨 측이 7시간43분 통화를 녹취한 유튜브방송 서울의소리를 상대로 방영을 금지해달라며 신청한 가처분 심문에서 "정치공작"이라고 주장했고, 서울의소리 측은 억측이며 "공공이익"이라고 반박했다. 법원은 김씨 측이 녹취록 전체 파일을 달라고 석명을 요청한 사안에 대해 "전체 파일을 달라는 게 적절한지 의문"이라며 "재판부가 강요할 수 없다"고 언급했다. 법원은 오는 21일 점심 무렵 가처분 결론을 내리겠다고 밝혔다. 서울남부지법 민사합의51부(수석부장판사 김태업)는 20일 김씨가 서울의소리 백은종 대표와 이명수 기자를 상대로 낸 방영금지 및 배포금지 가처분 심문기일을 진행했다. 김씨 측 대리인은 "이 사건은 이명수 기자가 열린공감TV와 사전 모의를 거쳐 의도적으로 채권자(김건희)에게 접근한 후 정보를 제공하는 등 환심을 사고 답변을 유도해 몰래 녹음한 사건"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이 기자와 열린공감TV가 무엇을 물어볼지 상의하고 몰


경제

더보기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직론직설】 김건희 녹취록 보도파문 국힘은 뭐했나?
법원, 방송금지가처분신청 일부 인용으로 MBC보도 [시사뉴스 박성태 대기자] 서울서부지법이 14일 국민의힘, 엄밀히 말하면 김건희씨가 MBC를 상대로 낸 방송금지 가처분 신청을 일부 인용함으로서 MBC시사프로그램 ‘스트레이트’는 16일 저녁 김씨가 지난해 ‘서울의소리’ 소속 이명수 기자와 통화한 총 7시간 45분 분량의 녹음 파일 중 김씨 관련 수사나 사생활, 언론사에 대한 불만 등을 제외한 일부를 공개했다. 이날 공개된 대화 내용은 이 기자가 어떤 사안에 대해 질문을 하고 김건희씨가 답을 하는 취재형식의 대화가 아니라 정말 친한 오누이가 어떤 상황에 대해 사적 대화를 나누는 것처럼 대화에 격식이나 조심스러움이 없었다. 누가 보더라도 미디어 취재를 위한 것이라고는 볼 수 없는 통화내용이었다. 더욱이 김건희씨와 통화한 이명수 기자는 뉴스리포터가 아닌 촬영기자인 것으로 알려져 촬영기자가 6개월간 취재를 위해 취재원과 밀접 접촉하고 통화했다는 것은 언론사 취재관행이나 상식에도 전혀 맞지 않는 것이었다. 핵폭탄급 내용 없어 국힘 안도 분위기 추가 공개시 후폭풍 예상 이날 MBC에서 보도된 내용만 보면 대선에 커다란 영향을 미칠 핵폭탄급 내용도 아니었고 그저 흥미유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