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2.01.27 (목)

  • 맑음동두천 4.2℃
  • 구름많음강릉 6.7℃
  • 구름많음서울 2.8℃
  • 구름조금대전 5.7℃
  • 맑음대구 9.3℃
  • 구름조금울산 9.1℃
  • 구름많음광주 6.9℃
  • 맑음부산 11.8℃
  • 구름많음고창 3.4℃
  • 흐림제주 7.2℃
  • 구름조금강화 2.8℃
  • 구름조금보은 4.3℃
  • 구름조금금산 5.6℃
  • 구름많음강진군 6.4℃
  • 맑음경주시 9.6℃
  • 구름많음거제 8.8℃
기상청 제공

사회

오미크론 감염자 73명…누적 변이 확정 60명·역학적 연관성 13명

URL복사

 

[시사뉴스 한지혜 기자] 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 감염자가 역학적 연관성이 있는 환자를 포함해 총 73명으로 분류됐다.

9일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가 분류한 오미크론 환자는 73명이다.

이중 60명은 당국의 변이 검사 여부를 통해 오미크론 검출이 확인된 사례다. 이 환자는 전날보다 22명이 증가했다.

나머지 13명은 코로나19 확진자인데 역학조사에 따라 오미크론 감염과 연관성이 있을 것으로 분류한 환자다. 이 확진자들은 전날보다 8명 늘었다.

신규 확정 사례 22명 중 6명은 해외 유입이고 나머지 16명은 국내 발생이다. 국내 발생 환자들은 나이지리아를 다녀온 인천 거주 40대 부부의 지인 또는 이들이 방문한 교회 관련자다.

신규 역학적 연관 사례 8명 중 3명도 교회와 관련이 있다. 나머지 5명은 선행 확진자의 5명, 2명은 지인 관계다.

확진자들의 밀접접촉자는 37명 증가했다. 이 밖에 항공기 탑승객 등 밀접접촉자는 아니지만 선제적 대응 차원에서 코로나19 진단 검사를 진행하고 있는 대상자는 578명이다.





배너



경제

더보기
공정위, '디지털시장대응팀' 출범..."종합적으로 대응"
[시사뉴스 한지혜 기자] 공정거래위원회가 27일 기존 정보통신기술(ICT) 전담팀을 '디지털 시장 대응팀'으로 확대 개편한다. 플랫폼 독점 등 디지털 시장에서 벌어질 수 있는 다양한 불공정 행위에 종합적으로 대응하겠다는 의지다. 디지털 시장 대응팀은 ▲디지털 독과점 분과 ▲디지털 갑을 분과 ▲디지털 소비자 분과 ▲디지털 국제 협력 분과 ▲시장 소통 분과로 구성된다. 정책 분과, 애플리케이션(앱) 마켓·온라인 투 오프라인(O2O)·디지털 광고·지식재산권·반도체 감시 분과를 뒀던 ICT 전담팀은 디지털 독과점 분과에 흡수시켰다. 디지털 독과점 분과에서는 반도체 시장 내 '경쟁사 배제' 행위 조사를 조속히 마무리할 계획이다. 인텔·퀄컴 사례와 같이 반도체 시장에서는 소수 독과점 업체가 경쟁사를 고사시키는 사업 전략이 지속적으로 문제가 돼 왔다. 4세대 이동 통신(4G)에서 5G로 통신 표준이 바뀌는 과정에서 비슷한 사건이 반복될 수 있다는 우려에서다. 구글 플레이 스토어 등 특정 앱 마켓이 개발사에 "경쟁사에서는 게임을 출시하지 말라"고 방해한 행위의 경우 관련 절차가 마무리되는 대로 전원회의(법 위반 기업의 제재 수위를 정하는 공정위 최고 의결 기구) 등을 열어

사회

더보기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직론직설】 김건희 녹취록 보도파문 국힘은 뭐했나?
법원, 방송금지가처분신청 일부 인용으로 MBC보도 [시사뉴스 박성태 대기자] 서울서부지법이 14일 국민의힘, 엄밀히 말하면 김건희씨가 MBC를 상대로 낸 방송금지 가처분 신청을 일부 인용함으로서 MBC시사프로그램 ‘스트레이트’는 16일 저녁 김씨가 지난해 ‘서울의소리’ 소속 이명수 기자와 통화한 총 7시간 45분 분량의 녹음 파일 중 김씨 관련 수사나 사생활, 언론사에 대한 불만 등을 제외한 일부를 공개했다. 이날 공개된 대화 내용은 이 기자가 어떤 사안에 대해 질문을 하고 김건희씨가 답을 하는 취재형식의 대화가 아니라 정말 친한 오누이가 어떤 상황에 대해 사적 대화를 나누는 것처럼 대화에 격식이나 조심스러움이 없었다. 누가 보더라도 미디어 취재를 위한 것이라고는 볼 수 없는 통화내용이었다. 더욱이 김건희씨와 통화한 이명수 기자는 뉴스리포터가 아닌 촬영기자인 것으로 알려져 촬영기자가 6개월간 취재를 위해 취재원과 밀접 접촉하고 통화했다는 것은 언론사 취재관행이나 상식에도 전혀 맞지 않는 것이었다. 핵폭탄급 내용 없어 국힘 안도 분위기 추가 공개시 후폭풍 예상 이날 MBC에서 보도된 내용만 보면 대선에 커다란 영향을 미칠 핵폭탄급 내용도 아니었고 그저 흥미유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