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2.07.04 (월)

  • 흐림동두천 29.8℃
  • 구름많음강릉 32.6℃
  • 천둥번개서울 30.1℃
  • 흐림대전 32.8℃
  • 소나기대구 28.1℃
  • 구름조금울산 29.4℃
  • 광주 29.1℃
  • 구름조금부산 29.4℃
  • 흐림고창 30.2℃
  • 구름많음제주 28.7℃
  • 구름많음강화 30.8℃
  • 구름많음보은 31.8℃
  • 흐림금산 30.3℃
  • 흐림강진군 31.0℃
  • 흐림경주시 30.8℃
  • 구름많음거제 29.6℃
기상청 제공

경제

신사~용산역 구간 신분당선 연장 2단계 사업 곧 재개된다

URL복사

 

[시사뉴스 한지혜 기자] 신사~용산역 구간 신분당선 연장 2단계 사업이 곧 재개될 예정이다. 해당 사업은 용산미군기지 반환 문제로 약 3년간 멈춰서 있었는데, 지하노선과 역 위치를 조정하는 등의 방안을 마련하기로 했다.

10일 정부 등에 따르면 국토교통부와 국방부는 신분당선 연장 사업 개선안을 내고 주한민군과 협의할 방침이다. 당초 동빙고역이 미군 수송부 부지 안에 들어설 예정이었지만 역의 위치를 부지 밖으로 이동하는 식으로 사업을 틀겠다는 게 기본 골자다.

강남~신사역을 잇는 연장 1단계 구간은 올 상반기 중 개통 예정이다. 2단계 사업은 2019년 착공해 2025년 개통하는 것이 목표였지만 부지 반환 문제로 사업이 늦어져 빠르면 2027년께 운행이 시작될 전망이다.

2단계 사업 협의와 함께 보광역 신설도 본격적으로 논의가 시작될 예정이다. 서울시와 용산구는 신사역과 동빙고역 사이, 한남뉴타운 인근에 보광역을 새로 만들어 달라고 정부에 요구한 바 있다.

한남뉴타운은 지리적으로는 서울 중심에 위치해 있지만 지하철 접근성은 떨어지는 편이다. 이 일대가 대규모 주거지로 탈바꿈하는데 반해 대중교통 인프라는 약한 편이라 인근지역에 교통 혼란을 유발할 수 있다는 게 역 신설을 주장하는 이유다.

한편 용산역에서 은평뉴타운을 거쳐 고양 삼송지구까지 연결하는 신분당선 서북부 연장사업의 운명도 조만간 결론날 예정이다. 이 노선이 서북부까지 이어지면 3호선과 1호선을 환승해 40분 이상 걸리는 삼송~용산역 구간을 25분 만에 오갈 수 있게 된다.

기획재정부는 연초 예비타당성조사를 시작하고 올해 안에 결과를 발표한다. 은평뉴타운 교통대책의 일환으로 제안한 서북부 연장사업은 2019년 한국개발연구원(KDI)의 예타 결과 사업경제성이 낮게 나와 추진이 불투명해졌다. 그러다 지난해 6월 국토부의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에 포함돼 다시 예타 조사 대상이 됐다.





배너

배너


경제

더보기

사회

더보기
지방대 총장들, '수도권 반도체 학과 증원' 집단 반대 한 목소리
[시사뉴스 홍경의 기자]비수도권 대학 총장들이 최근 교육부가 윤석열 대통령으로부터 주문받아 검토 중인 '수도권 반도체 학과 증원'에 대해 집단적인 반대 목소리를 내기 위해 뭉친다. 4일 교육계에 따르면, 127개 대학으로 구성된 '비수도권 7개권역 지역대학총장협의회 연합'은 오는 6일 오전 교육부에서 "지역대학에 직접적 타격을 줄 수 있는 수도권 대학 학부정원 증원에 반대"하는 기자회견을 연다. 총장협의회 연합의 회장인 이우종 청운대 총장(대전·세종·충남 권역 총장협의회장)은 "학령 인구 감소 상황에서 수도권 학생 정원을 늘린다면 지방대는 학생 모집이 더 어려워진다"며 "(반도체 인력양성이) 지금대로 진행된다면 지방대학이 완전히 망가진다는 것은 정해진 미래"라고 밝혔다. 총장협의회 연합은 정부가 반도체 인재를 양성하는 과정에서 비수도권 대학도 공생할 수 있는 대안을 촉구할 예정이다. 이 총장은 "이 기회에 지방 대학을 살리고 국가 균형 발전을 위한 기제로서 반도체 인력 양성 기회를 지방대에 집중 지원해야 한다"며 "지방에도 반도체 인재 육성 포텐셜(잠재력)이 있는 거점 국립대학이나 사립대학이 많다"고 말했다. 수도권과의 격차를 줄이기 위해 "비수도권에 재정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직론직설】 모두 욕심 버리고 기본(초심)으로 돌아가자
[시사뉴스 박성태 대기자] 지난 3월 9일 20대 대통령을 뽑는 대통령선거와 6월 1일 시도지사 시장 군수 구청장 등 지자체장과 지방의회의원들을 뽑는 제8회 전국동시지방선거 및 국회의원 보궐선거가 끝난 지 한 달이 지났다. 대선에서나 지선에서나 국회의원 보궐선거에서나 후보자들은 여야 어느 누구하나 없이 국민을 위해 자기 한 몸 다 바치겠다며 당선만 시켜달라고 애원하며 뛰어다녔다. 원래 선거철만 되면 공약(公約)을 남발하니 크게 믿지도 않았지만 이번 선거에서는 워낙 관심이 집중되고 문재인 정부를 심판하는 성격이 강해 정말 당선만 되면 간이고 쓸개고 다 내어주고 나라를 위해 국민을 위해, 지역 구민을 위해 멸사봉공(滅私奉公) 할 줄 알았다. 그런데 웬 걸. ‘혹시나가 역시나’였다. 선거 끝난 지 한 달도 안 되어서 선거에 이긴 여당이나, 패배한 야당이나 자기 자리와 영역 찾기, 자기 존재감 과시, 권력다툼에 혈안이 되어 미증유의 퍼팩트 스톰(인플레이션 고금리 등이 겹쳐 경제상황이 최악이 되는 것) 위기 앞에 고통 받고 있는 국민들은 안중에도 없다. 여기저기서 “여당 당신들 이러라고 뽑은 줄 알아요?”라는 비난의 목소리가 터져 나온다. 이런 여론을 반영하듯 윤석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