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2.07.03 (일)

  • 맑음동두천 23.7℃
  • 맑음강릉 26.9℃
  • 맑음서울 27.1℃
  • 구름조금대전 27.4℃
  • 흐림대구 28.5℃
  • 구름많음울산 24.5℃
  • 구름많음광주 26.8℃
  • 맑음부산 24.8℃
  • 구름많음고창 24.3℃
  • 흐림제주 26.7℃
  • 맑음강화 21.8℃
  • 구름많음보은 24.4℃
  • 구름많음금산 25.7℃
  • 흐림강진군 24.7℃
  • 구름많음경주시 23.7℃
  • 맑음거제 23.0℃
기상청 제공

경제

[마감시황]코스피, 외인 매수에 2620선 유지...반도체 업종 강세

URL복사

 

[시사뉴스 한지혜 기자] 코스피가 외국인의 매수세에 힘입어 0.21% 상승한 2620선에서 장을 마쳤다. 전날에 이어 반도체주 강세가 지수를 이끈 것으로 보인다. 코스닥 시장에서는 개인의 매수세가 나타났다.

18일 코스피는 전 거래일(2620.44)보다 5.54포인트(0.21%) 오른 2625.98에 거래를 마감했다. 이날 코스피는 14.31% 상승하며 출발했으나 보합권 등락을 반복하며 전강후약 장세를 보였다.

투자자별로 보면 외국인이 2908억원을 순매수해 증시 상승을 이끌었다. 개인도 252억을 순매수했다. 반면 기관은 3419억원을 순매도했다.

업종별로는 섬유의복(3.97%)이 가장 크게 올랐다. 의약품(1.69%), 전기전자(0.77%), 운수창고(0.68%) 등이 강세를 보였다. 반면 기계(-2.31%), 건설업(-1.74%), 통신업(-1.64%), 은행(-1.57%) 등은 하락했다.

시가총액 상위 종목은 대부분이 올랐다. 대장주 삼성전자는 전 거래일 대비 500원(0.74%) 오른 6만8100원에 마감했다. LG에너지솔루션(0.37%), SK하이닉스(0.89%),
삼성바이오로직스(3.52%), 네이버(0.36%), 삼성SDI(2.03%) 등이 올랐다. 반면 카카오(-0.72%), 기아(-0.82%)는 소폭 하락했다.

코스닥지수는 전 거래일(865.98)보다 5.59포인트(0.65%) 오른 871.57에 거래를 종료했다. 코스닥은 0.12% 상승한 872.19로 출발했으나 소폭 하락한 채 마감했다.

투자자별로 보면 개인이 936억을 순매수했으나, 기관이 836억원을, 외국인이 936억을 순매도했다.

시총 상위 종목 가운데 에코프로비엠(1.36%), 셀트리온헬스케어(1.81%), 엘앤에프(4.03%), HLB(14.44%), 카카오게임즈(0.35%), 천보(3.51%), CJ ENM(0.85%) 등이 강세를 기록했다. 펄어비스(-2.19%), 셀트리온제약(-0.77%), 리노공업(-0.82%) 등이 하락했다.

김석환 미래에셋증권 연구원은 "미 증시가 경기침체 우려 완화되며 강세를 나타냈던 점은 장 초반 상승을 견인했다"면서 "다만 ECB 통화정책회의를 앞둔 관망세와 차익실현 나타나며 상승폭이 축소됐다"고 분석했다.

이어 "전일에 이어 반도체 업종이 강세를 보였다. 미국 필라델피아 반도체 지수가 급등하며 국내 반도체주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줬다"고 덧붙였다.





배너

배너

정치

더보기
권성동, '임기말 알박기' 홍장표·정해구 자진사퇴 촉구
[시사뉴스 김세권 기자]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일 “문재인 정부 임기 말 공공기관 알박기 인사가 총 59명에 이른다”며 홍장표 한국개발연구원(KDI) 원장과 정해구 경제인문사회연구회 이사장 등을 향해 자진사퇴를 촉구했다. 그는 “최종 책임자는 문 전 대통령”이라고 비판했다. 권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 페이스북에 "문재인 정부 임기 말 공공기관 알박기 인사는 기관장급 13명과 (비)상임이사 및 감사 등 총 59명에 이른다"며 "이들 중 상당수가 정권교체가 됐음에도 불구하고 버티기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전임 정권인사라도 능력이 있으면 중용할 수 있다"며 "그런데 지난 정부의 민생파탄 주역들이 계속 공공기관을 맡겠다는 것은, 새 정부의 실패는 물론 민생을 더욱 나락에 빠트리겠다는 의미다"고 했다. 그는 "예컨대 홍장표 KDI 원장은 문 정부에서 청와대 경제수석 등을 지내며 소득 주도 성장 정책을 설계·주도했다"며 "경제폭망의 주범이 도대체 무슨 염치로 자리보전을 하면서 세금을 축내고 있나. 실패했으면 임기와 무관하게 물러나는 것이 공직자의 도의"라고 주장했다. 이어 "소위 '적폐 청산'을 주도했던 정해구 경제인문

경제

더보기

사회

더보기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직론직설】 SNS 역기능 생각해 볼때…SNS에도 언론윤리 있어야
[시사뉴스 박성태 대기자] 시사뉴스 창간 34주년 잡지발행 저력과 뚝심에 경의 시사뉴스가 창간 34주년을 맞았습니다. 인터넷과 온라인미디어가 판치는 요즘, 고집스럽게도 오프라인(잡지)발행을 이어온 시사뉴스의 저력과 뚝심에 경의를 표합니다. 시사뉴스의 창간 34주년에 즈음하여 과연 요즘처럼 SNS, 1인미디어가 언론의 대세처럼 되어있는 현상이 과연 바람직한가에 대한 생각을 하게 됩니다. 왜냐하면 SNS의 역기능이 너무 심각하기 때문입니다. SNS란 웹(온라인)상에서 친구·선후배·동료 등 인맥 관계를 강화시키고 또 새로운 인맥을 쌓으면서 폭넓은 인간관계를 형성하고 각종 정보를 공유할 수 있도록 해주는 서비스를 말합니다. 흔히 1인미디어라고 하는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유튜브, 밴드, 인스타그램 등이 있고 정치인, 연예인은 물론 일반인들도 SNS를 통해 자기주장이나 의견을 말하거나 정보를 생산, 전달합니다. SNS가 활발하기 전까지는 소위 말하는 조중동 한겨레 경향 등 종이신문과 KBS, MBC 등 지상파의 보도를 통해 뉴스와 정보를 얻었지만 2000년대 들면서 온라인미디어가 발달하고 특히 SNS 홍수시대를 이루면서 대부분의 정보와 뉴스는 SNS를 통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