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2.07.03 (일)

  • 맑음동두천 23.7℃
  • 맑음강릉 26.9℃
  • 맑음서울 27.1℃
  • 구름조금대전 27.4℃
  • 흐림대구 28.5℃
  • 구름많음울산 24.5℃
  • 구름많음광주 26.8℃
  • 맑음부산 24.8℃
  • 구름많음고창 24.3℃
  • 흐림제주 26.7℃
  • 맑음강화 21.8℃
  • 구름많음보은 24.4℃
  • 구름많음금산 25.7℃
  • 흐림강진군 24.7℃
  • 구름많음경주시 23.7℃
  • 맑음거제 23.0℃
기상청 제공

사회

[내일날씨] 전국 구름 많고, 곳곳 소나기...낮 최고 29도

URL복사

 

[시사뉴스 한지혜 기자] 금요일인 오는 20일은 전국에 구름이 많다가 밤부터 차차 맑아지겠다. 아울러 곳곳에 소나기가 내리겠다.

 

19일 기상청에 따르면 강원영서북부에는 이날 오후 9시부터 내일 오전 3시 사이 빗방울이 떨어지는 곳이 있겠다.

 

내일 낮 12시부터 오후 6시 사이 경기북동부와 강원영서에 빗방울이 떨어지는 곳이 있겠고, 제주도에는 비가 내리는 곳이 있겠다. 또 전남권내륙에 천둥, 번개와 함께 소나기가 오는 곳이 있겠다.

 

20일까지 예상 강수량은 전남권내륙, 제주도 5㎜ 미만이다. 강원영서북부, 경기북동부, 강원영서에는 0.1㎜ 미만의 비가 내릴 것으로 보인다.

 

내일은 전국에 구름이 많다가 밤부터 차차 맑아지겠다. 아침 최저기온은 11~20도, 낮 최고기온은 22~29도를 오르내리겠다.

 

주요 지역 아침 최저기온은 서울 15도, 인천 15도, 수원 14도, 춘천 13도, 강릉 20도, 청주 15도, 대전 14도, 전주 14도, 광주 15도, 대구 16도, 부산 17도, 제주 18도다.

 

낮 최고기온은 서울 26도, 인천 22도, 수원 26도, 춘천 27도, 강릉 28도, 청주 28도, 대전 28도, 전주 26도, 광주 27도, 대구 28도, 부산 25도, 제주 24도다.

 

당분간 기온은 평년보다 대체로 높겠으나 내륙을 중심으로 낮과 밤의 기온차가 15~20도로 매우 크겠으니 건강관리에 각별히 유의해야겠다.

 

미세먼지는 전 권역이 '보통'으로 예상된다.

 

한편, 내일 오후까지 강원산지에는 바람이 순간풍속 초속 15m 내외로 강하게 부는 곳이 있겠다.

 

건조특보가 발효 중인 강원영동과 충청권내륙, 남부지방을 중심으로 대기가 매우 건조하겠고, 바람도 강하게 불어 작은 불씨가 큰불로 이어질 수 있으니 화재예방에 각별히 유의해야겠다.





배너


정치

더보기
권성동, '임기말 알박기' 홍장표·정해구 자진사퇴 촉구
[시사뉴스 김세권 기자]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일 “문재인 정부 임기 말 공공기관 알박기 인사가 총 59명에 이른다”며 홍장표 한국개발연구원(KDI) 원장과 정해구 경제인문사회연구회 이사장 등을 향해 자진사퇴를 촉구했다. 그는 “최종 책임자는 문 전 대통령”이라고 비판했다. 권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 페이스북에 "문재인 정부 임기 말 공공기관 알박기 인사는 기관장급 13명과 (비)상임이사 및 감사 등 총 59명에 이른다"며 "이들 중 상당수가 정권교체가 됐음에도 불구하고 버티기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전임 정권인사라도 능력이 있으면 중용할 수 있다"며 "그런데 지난 정부의 민생파탄 주역들이 계속 공공기관을 맡겠다는 것은, 새 정부의 실패는 물론 민생을 더욱 나락에 빠트리겠다는 의미다"고 했다. 그는 "예컨대 홍장표 KDI 원장은 문 정부에서 청와대 경제수석 등을 지내며 소득 주도 성장 정책을 설계·주도했다"며 "경제폭망의 주범이 도대체 무슨 염치로 자리보전을 하면서 세금을 축내고 있나. 실패했으면 임기와 무관하게 물러나는 것이 공직자의 도의"라고 주장했다. 이어 "소위 '적폐 청산'을 주도했던 정해구 경제인문

경제

더보기

사회

더보기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직론직설】 SNS 역기능 생각해 볼때…SNS에도 언론윤리 있어야
[시사뉴스 박성태 대기자] 시사뉴스 창간 34주년 잡지발행 저력과 뚝심에 경의 시사뉴스가 창간 34주년을 맞았습니다. 인터넷과 온라인미디어가 판치는 요즘, 고집스럽게도 오프라인(잡지)발행을 이어온 시사뉴스의 저력과 뚝심에 경의를 표합니다. 시사뉴스의 창간 34주년에 즈음하여 과연 요즘처럼 SNS, 1인미디어가 언론의 대세처럼 되어있는 현상이 과연 바람직한가에 대한 생각을 하게 됩니다. 왜냐하면 SNS의 역기능이 너무 심각하기 때문입니다. SNS란 웹(온라인)상에서 친구·선후배·동료 등 인맥 관계를 강화시키고 또 새로운 인맥을 쌓으면서 폭넓은 인간관계를 형성하고 각종 정보를 공유할 수 있도록 해주는 서비스를 말합니다. 흔히 1인미디어라고 하는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유튜브, 밴드, 인스타그램 등이 있고 정치인, 연예인은 물론 일반인들도 SNS를 통해 자기주장이나 의견을 말하거나 정보를 생산, 전달합니다. SNS가 활발하기 전까지는 소위 말하는 조중동 한겨레 경향 등 종이신문과 KBS, MBC 등 지상파의 보도를 통해 뉴스와 정보를 얻었지만 2000년대 들면서 온라인미디어가 발달하고 특히 SNS 홍수시대를 이루면서 대부분의 정보와 뉴스는 SNS를 통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