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2.07.03 (일)

  • 구름조금동두천 31.1℃
  • 구름많음강릉 34.2℃
  • 구름조금서울 33.7℃
  • 구름많음대전 32.5℃
  • 구름많음대구 33.4℃
  • 구름많음울산 31.0℃
  • 구름많음광주 32.3℃
  • 구름조금부산 30.5℃
  • 구름많음고창 29.8℃
  • 제주 30.4℃
  • 맑음강화 30.8℃
  • 구름많음보은 33.4℃
  • 구름많음금산 32.5℃
  • 구름조금강진군 31.3℃
  • 구름많음경주시 34.4℃
  • 구름조금거제 31.9℃
기상청 제공

사회

오늘 낮 체감 최고 31도 여름 날씨…대체로 맑아

URL복사

당분간 평년보다 높은 여름 날씨
낮과 밤 기온차 15도~20도 주의
서울 최저 기온 17도‧최고 30도
미세먼지 대부분 권역에서 '보통’

[시사뉴스 김백순 기자] 월요일인 오늘(23일)은 전국이 대체로 맑은 가운데 최고 체감온도가 31도 이상으로 오르는 등 여름 날씨를 보이겠다.

 

기상청에 따르면 오늘(23일)은 전국이 대체로 맑고 강원영동과 경북북부는 가끔 구름이 많겠다.

 

당분간 아침기온 10~16도, 낮 22~27도의 평년기온보다 높은 더운 날씨가 이어지겠다. 낮 동안 햇볕에 의해 기온이 오르면서 일부 전남과 경상권에서는 일 최고 체감온도가 31도 이상으로 오르는 곳이 있겠다.

 

내륙을 중심으로 낮과 밤의 기온차가 15~20도로 매우 크겠으니 건강 관리에 유의해야겠다.

 

아침 최저기온은 13~18도, 낮 최고기온은 22~32도를 오갈 것으로 보인다.

 

주요 지역 아침 최저기온은 서울 17도, 인천 16도, 수원 15도, 춘천 15도, 강릉 16도, 청주 18도, 대전 16도, 전주 17도, 광주 17도, 대구 17도, 부산 18도, 제주 19도다.

 

낮 최고기온은 서울 30도, 인천 24도, 수원 29도, 춘천 31도, 강릉 28도, 청주 32도, 대전 32도, 전주 29도, 광주 30도, 대구 32도, 부산 25도, 제주 26도다.

 

한편 건조특보가 발효 중인 강원영동과 일부 경북권동부를 중심으로 대기가 매우 건조하겠다. 바람도 강하게 불어 작은 불씨가 큰불로 이어질 수 있으니 화재 예방에 각별히 유의해야겠다.

 

제주도해상은 23일 오전까지, 서해상과 남해상은 24일까지 바다 안개가 짙게 끼는 곳이 있겠으니 항해나 조업하는 선박은 유의해야겠다.

 

미세먼지는 경기남부는 '나쁨' 수준, 그 밖의 권역은 '좋음'~'보통' 수준이 예상된다. 다만 서울·인천·경기북부·충남·전북은 오전에, 강원영서·충북·영남권은 밤에 일시적으로 '나쁨' 수준일 것으로 보인다.





배너


정치

더보기
민주 이상민 "이재명·박지현 전대 출마 염치 없다"
[시사뉴스 유한태 기자] 3일 이상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전당대회 출마를 시사하는 이재명 의원과 박지현 전 비상대책위원장을 "둘 다 똑같이 궤변이고 너무 염치가 없다"고 직격탄을 날렸다. '쓴소리' 소신파 중진인 이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지금의 민주당은 너무 많이 오염되어 있고 몰염치가 만연되어 있다. 앞뒤 오른쪽왼쪽 위아래 모두 먹구름으로 가득 차 답답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우선 박지현 전 비대위원장을 향해선 "피선(거권) 자격이 있는 권리당원도 아니고 지방선거 대패에 대한 책임도 있음에도 당대표 출마를 운운하면서 그 명분으로 5대 당혁신안 추진으로 책임을 지겠다고 내세운다"고 꼬집었다. 이재명 의원에 대해서도 "대선, 지선 패배에 대한 큰 책임을 져야 하는데 그 책임을 당대표 맡아 당개혁에 나서겠다고 분위기를 띄운다"고 지적했다. 이어 "책임이 있어 물러 서겠다는게 아니라 오히려 나서겠다니 언제부터 우리 민주당이 이렇게 무책임하고 몰염치한 짓을 감히 하고 있느냐"고 일갈했다. 이상민 의원은 "그 지경에다가 이쪽 저쪽 홍위병 역할해오던 자들이 갑자기 몸세탁하면서 개혁가로 나서고 있으니…아, 모른 척 하자니 너무 많은 인내가 필요하다"고 했다. 9

경제

더보기

사회

더보기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직론직설】 SNS 역기능 생각해 볼때…SNS에도 언론윤리 있어야
[시사뉴스 박성태 대기자] 시사뉴스 창간 34주년 잡지발행 저력과 뚝심에 경의 시사뉴스가 창간 34주년을 맞았습니다. 인터넷과 온라인미디어가 판치는 요즘, 고집스럽게도 오프라인(잡지)발행을 이어온 시사뉴스의 저력과 뚝심에 경의를 표합니다. 시사뉴스의 창간 34주년에 즈음하여 과연 요즘처럼 SNS, 1인미디어가 언론의 대세처럼 되어있는 현상이 과연 바람직한가에 대한 생각을 하게 됩니다. 왜냐하면 SNS의 역기능이 너무 심각하기 때문입니다. SNS란 웹(온라인)상에서 친구·선후배·동료 등 인맥 관계를 강화시키고 또 새로운 인맥을 쌓으면서 폭넓은 인간관계를 형성하고 각종 정보를 공유할 수 있도록 해주는 서비스를 말합니다. 흔히 1인미디어라고 하는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유튜브, 밴드, 인스타그램 등이 있고 정치인, 연예인은 물론 일반인들도 SNS를 통해 자기주장이나 의견을 말하거나 정보를 생산, 전달합니다. SNS가 활발하기 전까지는 소위 말하는 조중동 한겨레 경향 등 종이신문과 KBS, MBC 등 지상파의 보도를 통해 뉴스와 정보를 얻었지만 2000년대 들면서 온라인미디어가 발달하고 특히 SNS 홍수시대를 이루면서 대부분의 정보와 뉴스는 SNS를 통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