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2.07.07 (목)

  • 구름많음동두천 25.0℃
  • 흐림강릉 25.7℃
  • 구름많음서울 26.7℃
  • 구름조금대전 27.5℃
  • 박무대구 25.4℃
  • 박무울산 25.8℃
  • 구름조금광주 27.4℃
  • 구름조금부산 25.8℃
  • 구름많음고창 27.3℃
  • 맑음제주 29.3℃
  • 구름많음강화 25.3℃
  • 구름조금보은 26.1℃
  • 구름조금금산 25.1℃
  • 구름많음강진군 27.4℃
  • 구름조금경주시 25.1℃
  • 구름많음거제 26.8℃
기상청 제공

사회

광진구, 아차산 숲속 놀이터 개장...지역 내 어린이 의견 적극 반영

URL복사

아차산 관리사무소 뒤편 노후한 어린이 놀이터를 숲속 놀이터로 새 단장
숲속 ‘나무집’ 콘셉트로 조성
올해 6월 말 개관 앞둔 ‘아차산 숲속 도서관’과 더불어 가족 나들이 장소로 기대

 

[시사뉴스 김미현 기자] 서울시 광진구가 ‘아차산 숲속 놀이터’를 5월 개장했다고 23일 밝혔다.

 

구는 아차산 숲속 놀이터 조성 초기부터 지역 초등학생들을 대상으로 좋아하는 놀이 시설에 대한 설문조사를 실시하고, 그 결과를 적극 반영해 아차산 관리사무소 뒤편의 노후한 어린이 놀이터를 숲속 놀이터로 새 단장했다.

 

도심에서 뛰어놀기 힘든 어린이들에게 흙을 만지고 나무 사이를 뛰어다니며 자연을 마음껏 누릴 수 있는 공간으로, 해먹, 구름사다리, 미끄럼대 등 아이들의 즐거운 상상력이 그대로 담긴 아차산만의 맞춤형 놀이시설로 탄생했다.

 

구는 숲속 놀이터를 목재와 모래로 채운 친환경 놀이터로 조성해 아이들이 안심하고 건강하게 뛰어놀 수 있도록 더욱 신경을 썼으며, 조합 놀이대 근처에는 ▲친구들과 함께 신나게 튀어 오를 수 있는 트램펄린 ▲근력을 길러주는 기둥 ▲아이들이 하늘을 보며 누울 수 있는 해먹 ▲친환경 모래 놀이터등이 설치된 참새 놀이터가 있다.

 

더불어 오는 6월 말 개관 예정인 ‘아차산 숲속 도서관’은 주변의 ‘아차산 숲속 놀이터’, ‘아차산어울림 광장’ 및 ‘아차산 동행숲길’과 함께 구민들에게 아차산의 이모저모를 느낄 수 있는 힐링 복합 공간을 제공하게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으며, 어린이부터 성인에 이르기까지 더 많은 주민들이 아차산에서 문화와 휴식, 즐거움 등 자연이 주는 큰 기쁨을 누릴 수 있을 것으로도 기대하고 있다.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윤 대통령,역대 최초 계룡대서 전군주요지휘관 회의 주재(종합)
[시사뉴스 홍경의 기자] 윤석열 대통령은 6일 3군 본부가 위치한 계룡대에서 전군 주요지휘관 회의를 주재했다. 계룡대에서 전군 주요지휘관 회의를 주재한 건 역대 대통령 중에선 처음이다. 노무현 전 대통령까지는 전군주요지휘관 회의는 국방장관이 주재했고 이명박 박근혜 정부때는 국방부에서, 문재인 정부때는 청와대에서 열렸다. 윤 대통령은 이날 안보와 국익을 지키기 위한 강력한 국방력과 과학기술 강군으로의 도약을 강조하는 한편, 지휘관의 지휘권 존중도 약속했다. 그러면서 "대통령실 행정관이 합참의장을 조사하거나 참모총장을 불러내는 이런 일은 우리 정부에서는 절대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모두발언을 통해 "북한이 도발하는 경우 우리 군은 신속하고 단호하게 응징해야 할 것"이라며 "어떠한 대가를 치르더라도 국민의 생명, 재산, 영토와 주권을 지키는 것이 바로 군의 사명이며 이를 위한 군의 의지를 단호하게 보여줘야 한다"고 밝혔다. 또 북한의 핵과 미사일 사용을 억제하고 도발 가능성을 낮출 수 있도록 한국형 3축 체계 등 강력한 대응능력 확보를 주문했다. 윤 대통령은 아울러 "AI를 기반으로 한 과학기술 강군 육성에 매진해 달라"며 "병역 자원이 감소하고


경제

더보기


문화

더보기
동네 서점 ‘서울형책방’ 60곳 선정 다양한 문화프로그램 운영
[시사뉴스 정춘옥 기자] 서울도서관은 서울 소재 지역서점 대상 공개 공모를 통해 문화예술 서점 ‘서울형책방’ 60곳을 선정하고, 7월부터 다채로운 서점 문화 프로그램을 본격 운영한다고 밝혔다. ‘서울형책방’은 서울시 지역서점 활성화 사업의 일환으로 동네서점의 고유기능인 책 판매를 넘어 책을 기반으로 한 지역 문화공간으로서 역할을 할 수 있도록 다양한 문화 프로그램 운영과 온오프라인 홍보를 지원하는 사업이다. 오랫동안 지역민들에게 다양한 책을 소개해온 종합서점부터 이색적인 독립출판물을 소개하고 만드는 독립서점, 특정 분야 도서를 큐레이션하여 소개하는 전문서점까지 저마다 다른 개성과 매력을 가진 서점 60곳을 2022년 ‘서울형책방’으로 선정하였다. 오는 7월부터 10월까지 ‘서울형책방’으로 선정된 서점이 직접 기획한 다양한 문화행사와 독서모임, 독립출판 워크숍에 취향대로 골라 참여할 수 있다. 시는 올해 ‘서울형책방’으로 선정된 지역서점 60곳에는 서점별 문화 프로그램 기획 운영비 150만 원과 ‘서울형책방’ 표식 및 한정판 기념품, 온오프라인 홍보 등을 추가 지원한다. ‘서울형책방’ 운영이 종료되는 11월에는 우수 운영 사례와 노하우를 공유하고 지역서점 간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직론직설】 모두 욕심 버리고 기본(초심)으로 돌아가자
[시사뉴스 박성태 대기자] 지난 3월 9일 20대 대통령을 뽑는 대통령선거와 6월 1일 시도지사 시장 군수 구청장 등 지자체장과 지방의회의원들을 뽑는 제8회 전국동시지방선거 및 국회의원 보궐선거가 끝난 지 한 달이 지났다. 대선에서나 지선에서나 국회의원 보궐선거에서나 후보자들은 여야 어느 누구하나 없이 국민을 위해 자기 한 몸 다 바치겠다며 당선만 시켜달라고 애원하며 뛰어다녔다. 원래 선거철만 되면 공약(公約)을 남발하니 크게 믿지도 않았지만 이번 선거에서는 워낙 관심이 집중되고 문재인 정부를 심판하는 성격이 강해 정말 당선만 되면 간이고 쓸개고 다 내어주고 나라를 위해 국민을 위해, 지역 구민을 위해 멸사봉공(滅私奉公) 할 줄 알았다. 그런데 웬 걸. ‘혹시나가 역시나’였다. 선거 끝난 지 한 달도 안 되어서 선거에 이긴 여당이나, 패배한 야당이나 자기 자리와 영역 찾기, 자기 존재감 과시, 권력다툼에 혈안이 되어 미증유의 퍼팩트 스톰(인플레이션 고금리 등이 겹쳐 경제상황이 최악이 되는 것) 위기 앞에 고통 받고 있는 국민들은 안중에도 없다. 여기저기서 “여당 당신들 이러라고 뽑은 줄 알아요?”라는 비난의 목소리가 터져 나온다. 이런 여론을 반영하듯 윤석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