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2.07.04 (월)

  • 구름많음동두천 29.9℃
  • 구름많음강릉 32.0℃
  • 구름많음서울 30.3℃
  • 구름많음대전 32.8℃
  • 흐림대구 32.3℃
  • 구름조금울산 29.7℃
  • 흐림광주 29.3℃
  • 구름많음부산 29.9℃
  • 흐림고창 31.5℃
  • 구름많음제주 29.0℃
  • 구름많음강화 30.6℃
  • 구름많음보은 31.9℃
  • 구름많음금산 31.0℃
  • 구름많음강진군 30.6℃
  • 흐림경주시 31.6℃
  • 구름많음거제 29.4℃
기상청 제공

사회

서울시, '해외관광객 유치' 여행사 최대 1000만원 지원

URL복사

인바운드 여행사 외국인 관광객 유치 적극 지원
최대 600만원에 평가 결과 따라 400만원 추가
다음 달 14일까지 서울관광재단 홈페이지서 신청

[시사뉴스 김백순 기자] 서울시가 여행사의 외국인 관광객 유치 활동을 지원하기 위해 업체당 최대 1000만원을 지원한다고 24일 밝혔다.

 

코로나19 장기화로 붕괴 직전의 위기에 처한 인바운드 시장의 외국인 관광객 유치를 적극 지원하기 위한 차원에서다.

 

서울시는 종합여행업 소기업을 대상으로 '서울 인바운드 관광객 유치계획'을 평가해 모두 200개사를 대상으로 업체당 최대 1000만원을 지원한다.

 

평가를 통해 선정된 업체에 최대 600만원의 관광객 유치 비용을 지원하고, 평가 결과에 따라 상위 60개 여행사에 최대 400만원을 추가지원할 예정이다. 지원금액은 총 15억원 규모다.

 

지원금은 실제 지출에 대한 사후정산 방식으로 지급된다. 사업 운영을 위한 인력의 교육 훈련비, 사회 보험료, 관광객 PCR검사 비용과 여행자 보험 비용, 홍보.마케팅 비용, OTA(온라인 여행 에이전시) 플랫폼 수수료 등이다.

 

저가·덤핑 관광을 유발하는 직접적 관광상품 비용이나, 시설비·수선비·시설부대비 등 자본적 경비, 인건비·임대료·사무집기구입·공과금 등 일반 운영비, 그 밖의 사업계획과 직접 관련 없는 경비에 대해서는 지급이 불가능하다.

 

신청은 다음 달 14일까지 서울관광재단 홈페이지 내 링크를 통해 사업계획서를 접수하면 된다. 최종 선정 업체는 다음 달 23일 발표된다.

 

최경주 서울시 관광체육국장은 "이번 서울형 인바운드 여행 활성화 지원 사업이 그동안 어려운 시간을 견딘 인바운드 업계가 희망을 가지고 관광시장의 회복을 준비하는 작은 발판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배너



경제

더보기

사회

더보기
지방대 총장들, '수도권 반도체 학과 증원' 집단 반대 한 목소리
[시사뉴스 홍경의 기자]비수도권 대학 총장들이 최근 교육부가 윤석열 대통령으로부터 주문받아 검토 중인 '수도권 반도체 학과 증원'에 대해 집단적인 반대 목소리를 내기 위해 뭉친다. 4일 교육계에 따르면, 127개 대학으로 구성된 '비수도권 7개권역 지역대학총장협의회 연합'은 오는 6일 오전 교육부에서 "지역대학에 직접적 타격을 줄 수 있는 수도권 대학 학부정원 증원에 반대"하는 기자회견을 연다. 총장협의회 연합의 회장인 이우종 청운대 총장(대전·세종·충남 권역 총장협의회장)은 "학령 인구 감소 상황에서 수도권 학생 정원을 늘린다면 지방대는 학생 모집이 더 어려워진다"며 "(반도체 인력양성이) 지금대로 진행된다면 지방대학이 완전히 망가진다는 것은 정해진 미래"라고 밝혔다. 총장협의회 연합은 정부가 반도체 인재를 양성하는 과정에서 비수도권 대학도 공생할 수 있는 대안을 촉구할 예정이다. 이 총장은 "이 기회에 지방 대학을 살리고 국가 균형 발전을 위한 기제로서 반도체 인력 양성 기회를 지방대에 집중 지원해야 한다"며 "지방에도 반도체 인재 육성 포텐셜(잠재력)이 있는 거점 국립대학이나 사립대학이 많다"고 말했다. 수도권과의 격차를 줄이기 위해 "비수도권에 재정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직론직설】 SNS 역기능 생각해 볼때…SNS에도 언론윤리 있어야
[시사뉴스 박성태 대기자] 시사뉴스 창간 34주년 잡지발행 저력과 뚝심에 경의 시사뉴스가 창간 34주년을 맞았습니다. 인터넷과 온라인미디어가 판치는 요즘, 고집스럽게도 오프라인(잡지)발행을 이어온 시사뉴스의 저력과 뚝심에 경의를 표합니다. 시사뉴스의 창간 34주년에 즈음하여 과연 요즘처럼 SNS, 1인미디어가 언론의 대세처럼 되어있는 현상이 과연 바람직한가에 대한 생각을 하게 됩니다. 왜냐하면 SNS의 역기능이 너무 심각하기 때문입니다. SNS란 웹(온라인)상에서 친구·선후배·동료 등 인맥 관계를 강화시키고 또 새로운 인맥을 쌓으면서 폭넓은 인간관계를 형성하고 각종 정보를 공유할 수 있도록 해주는 서비스를 말합니다. 흔히 1인미디어라고 하는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유튜브, 밴드, 인스타그램 등이 있고 정치인, 연예인은 물론 일반인들도 SNS를 통해 자기주장이나 의견을 말하거나 정보를 생산, 전달합니다. SNS가 활발하기 전까지는 소위 말하는 조중동 한겨레 경향 등 종이신문과 KBS, MBC 등 지상파의 보도를 통해 뉴스와 정보를 얻었지만 2000년대 들면서 온라인미디어가 발달하고 특히 SNS 홍수시대를 이루면서 대부분의 정보와 뉴스는 SNS를 통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