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2.07.03 (일)

  • 구름조금동두천 31.1℃
  • 구름많음강릉 34.2℃
  • 구름조금서울 33.7℃
  • 구름많음대전 32.5℃
  • 구름많음대구 33.4℃
  • 구름많음울산 31.0℃
  • 구름많음광주 32.3℃
  • 구름조금부산 30.5℃
  • 구름많음고창 29.8℃
  • 제주 30.4℃
  • 맑음강화 30.8℃
  • 구름많음보은 33.4℃
  • 구름많음금산 32.5℃
  • 구름조금강진군 31.3℃
  • 구름많음경주시 34.4℃
  • 구름조금거제 31.9℃
기상청 제공

문화

연수문화재단, 청년문화예술활동지원 <멀티버스 인 연수> 참여자 모집

URL복사

[시사뉴스 김미현 기자] 연수문화재단은 연수구 청년 예술인의 문화예술 활동을 지원하고자 오는 30일까지 ‘2022 청년문화예술활동지원 <멀티버스 인 연수>’ 참여자를 모집한다고 24일 밝혔다. 

 

2022 청년문화예술활동지원 <멀티버스 인 연수>는 청년 예술인의 자유롭고 참신한 문화예술 활동을 지원하는 사업으로, 만 19세 이상 만 39세 이하 연수구 거주(재직/재학) 중인 청년이면 누구나 신청 가능하다.

 

다수의 청년 예술인이 협업하는 프로젝트 팀으로 지원 시 총 10명(팀) 내외이며, 예술 장르, 프로젝트 주제, 활동 경력 등 제한 없이 청년 예술인들의 자유로운 창작 욕구를 펼칠 수 있도록 활동비를 지원한다. 

 

신청 관련 자세한 내용은 연수문화재단 홈페이지 고시공고 게시판에서 확인할 수 있으며, 관련 문의는 연수문화재단 문화사업팀으로 하면 된다. 

 

임철빈 대표이사는 “이번 청년예술활동지원 공모는 활동비 지원을 통해 청년들이 실패에 대한 부담없이 자신만의 아이디어를 가지고 자신의 미래를 모색하고 설계할 수 있는 기회를 갖기를 바라는 마음을 담았다”고 전했다. 

 





배너


정치

더보기

경제

더보기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직론직설】 SNS 역기능 생각해 볼때…SNS에도 언론윤리 있어야
[시사뉴스 박성태 대기자] 시사뉴스 창간 34주년 잡지발행 저력과 뚝심에 경의 시사뉴스가 창간 34주년을 맞았습니다. 인터넷과 온라인미디어가 판치는 요즘, 고집스럽게도 오프라인(잡지)발행을 이어온 시사뉴스의 저력과 뚝심에 경의를 표합니다. 시사뉴스의 창간 34주년에 즈음하여 과연 요즘처럼 SNS, 1인미디어가 언론의 대세처럼 되어있는 현상이 과연 바람직한가에 대한 생각을 하게 됩니다. 왜냐하면 SNS의 역기능이 너무 심각하기 때문입니다. SNS란 웹(온라인)상에서 친구·선후배·동료 등 인맥 관계를 강화시키고 또 새로운 인맥을 쌓으면서 폭넓은 인간관계를 형성하고 각종 정보를 공유할 수 있도록 해주는 서비스를 말합니다. 흔히 1인미디어라고 하는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유튜브, 밴드, 인스타그램 등이 있고 정치인, 연예인은 물론 일반인들도 SNS를 통해 자기주장이나 의견을 말하거나 정보를 생산, 전달합니다. SNS가 활발하기 전까지는 소위 말하는 조중동 한겨레 경향 등 종이신문과 KBS, MBC 등 지상파의 보도를 통해 뉴스와 정보를 얻었지만 2000년대 들면서 온라인미디어가 발달하고 특히 SNS 홍수시대를 이루면서 대부분의 정보와 뉴스는 SNS를 통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