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2.07.04 (월)

  • 구름많음동두천 29.9℃
  • 구름많음강릉 32.0℃
  • 구름많음서울 30.3℃
  • 구름많음대전 32.8℃
  • 흐림대구 32.3℃
  • 구름조금울산 29.7℃
  • 흐림광주 29.3℃
  • 구름많음부산 29.9℃
  • 흐림고창 31.5℃
  • 구름많음제주 29.0℃
  • 구름많음강화 30.6℃
  • 구름많음보은 31.9℃
  • 구름많음금산 31.0℃
  • 구름많음강진군 30.6℃
  • 흐림경주시 31.6℃
  • 구름많음거제 29.4℃
기상청 제공

기업단신

오피치나 나뚜래, ‘클린 뷰티 (Clean Beauty)’ 강화 윤기 샴푸바 선봬

URL복사

 

[시사뉴스 김남규 기자] 1석 3조의 똑똑한 소비를 제안하는 이탈리아 프리미엄 샴푸바 브랜드 오피치나 나뚜래(Officina naturae) 가 국내 런칭과 함께 제품을 출시했다.

 

이번에 선보인 강화 윤기 샴푸바는 디자인과 향기로 국내에서 경험하기 힘든 고품질 제품으로 고농축 유효성분이 함유됐다고 브랜드 관계자가 전했다.

 

1999년 이탈리아에 설립된 오피치나 나뚜래는 20년이 넘도록 친환경적인 제품 개발을 위해 연구를 이어왔으며, 코코넛 등 식물에서 유래한 자연 세정 성분을 활용한 제품이 특징이다.

 

또한 인공 색소와 인산염, 방부제로 사용되는 파라벤, 석유계 계면활성제 등 동물성 원료 및 화학성분을 배제하여 보다 안전한 제품을 만들고자 노력했다는게 브랜드측 설명이다.

 

 

오피치나 나뚜래 관계자는 “이번에 출시된 샴푸바는 인체실험 결과 각질 및 피지의 탁월한 감소는 물론 218%의 피부 보습 효과를 내어 집중된 효과를 기대해볼 수 있다”며 "또한 비누와 달리 머리카락이 뻣뻣하지 않고 거품이 잘나며 촉촉한 머릿결 유지에 도움을 줘 높은 호응을 얻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샴푸바는 플라스틱 폐기물이 발생하지 않아 대표적인 제로 웨이스트 제품이다. 편리보단 환경이 우선, 지속 가능성을 추구하려는 브랜드 신념을 담아 제작된 상품으로 다음 세대를 위한 최소한의 노력” 이라고 덧붙였다.

 

특히 자연의 색으로 만들어진 샴푸바는 중앙에 연결된 고리로 수도 꼭지나 걸이에 넣어서 사용이 가능해 이탈리아의 감성 뿐 만아니라 편리함까지 느껴지는 제품으로 SNS 속에서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친환경 세제부터 애견용품까지 다양한 상품을 개발하고 있는 오피치나나뚜래는 이번 샴푸바 출시를 계기로 더 많은 소비자를 통해 가치소비를 중시하는 MZ세대의 니즈를 충족시키면서 그린 히어로라 불리는 소비자 스스로의 가치까지 높일 예정이라고 밝혔다.





배너


정치

더보기
박홍근 "국힘 제안한 '상임위원장 여야 합의 선출' 수용"
[시사뉴스 홍경의 기자]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4일 21대 국회 후반기 원구성과 관련해 국민의힘이 제안한 '상임위원장 여야 합의 선출' 제안을 수용키로 했다. 후반기 국회의장단 선출에 국민의힘이 협조한다는 조건에서다. 박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1시30분 국회에서 열린 민주당 의원총회에 참석해 "오늘 본회의에서 후반기 국회의장단 선출에 국민의힘이 협조한다면 민주당은 국민의힘이 오전 의원총회 결과로 제안한 '빠른 시일 내 국회 상임위원장 여야 합의 선출' 제안을 수용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민주당은 오후 2시 본회의장에 들어가 의장 선출 절차에 바로 착수하지 않고 국민의힘 입장을 기다리겠다"고 했다. 박 원내대표는 "우리 민주당은 한달 넘게 협상의 끈을 놓지 않고 양보와 인내를 거듭해왔다"며 "초대형 복합 위기 앞에 풍전등화의 신세로 내몰리고 있는 민생을 지키기 위해서 더 이상의 국회 공전은 방치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이어 "국민의힘에는 합의 대 합의, 약속 대 약속을 이행할 의무가 여전히 남아있다. 법사위, 예결위 정상화를 통한 국회 개혁과 사개특위 운영 등 쟁점에 대해선 상임위원장 선출과 원 구성 협상 과정에서 계속 협의해나가야 한다"

경제

더보기

사회

더보기
‘경찰국’ 신설 현실화, 경찰 내부 반발 거세져
[시사뉴스 홍경의 기자] 행정안전부가 소속 자문위원회의 권고안을 수용해 내달 15일까지 경찰 직접 지휘·감독 방안의 최종안을 내놓겠다고 발표했다. 이른바 ‘검수완박’ 법 통과로 권한이 커진 경찰을 정부가 직접 통제하겠다는 ‘경찰국’ 신설이 현실화하는 상황이다. 이에 행안부 경찰 통제에 반대 입장을 밝혀 온 김창룡 경찰청장은 사의를 표명하는 등 경찰 통제 흐름과 관련해 14만 경찰 내부 반발의 후폭풍이 거세지고 있다. 경찰국 설치, 경찰청 법적 지위의 제자리 찾는 것 지난달 28일 경찰 안팎에선 이상민 행안부 장관이 발표한 경찰 직접 지휘·감독 방안의 핵심으로 ‘경찰국’에 준하는 경찰 관련 조직의 신설과 경찰청에 대한 장관의 지휘 규칙 제정 등을 지목하고 있다. 이는 검·경 수사권 조정 등으로 비대해진 경찰권을 민주적으로 통제하겠다는 취지로, 새정부 출범 후 4차례의 행안부 산하 자문위원회의 비공개회의를 거쳐 속전속결로 마련된 방안이다. 이상민 행안부 장관은 “권고안을 적극적으로 공감하며 제시된 개선사항은 경찰청 등과 협의해 흔들림 없이 차근차근 추진해 나갈 계획”이며 “법률 개정 등 중장기적 검토가 필요한 내용들의 경우 경찰제도발전위원회를 구성해 계속 논의한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직론직설】 SNS 역기능 생각해 볼때…SNS에도 언론윤리 있어야
[시사뉴스 박성태 대기자] 시사뉴스 창간 34주년 잡지발행 저력과 뚝심에 경의 시사뉴스가 창간 34주년을 맞았습니다. 인터넷과 온라인미디어가 판치는 요즘, 고집스럽게도 오프라인(잡지)발행을 이어온 시사뉴스의 저력과 뚝심에 경의를 표합니다. 시사뉴스의 창간 34주년에 즈음하여 과연 요즘처럼 SNS, 1인미디어가 언론의 대세처럼 되어있는 현상이 과연 바람직한가에 대한 생각을 하게 됩니다. 왜냐하면 SNS의 역기능이 너무 심각하기 때문입니다. SNS란 웹(온라인)상에서 친구·선후배·동료 등 인맥 관계를 강화시키고 또 새로운 인맥을 쌓으면서 폭넓은 인간관계를 형성하고 각종 정보를 공유할 수 있도록 해주는 서비스를 말합니다. 흔히 1인미디어라고 하는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유튜브, 밴드, 인스타그램 등이 있고 정치인, 연예인은 물론 일반인들도 SNS를 통해 자기주장이나 의견을 말하거나 정보를 생산, 전달합니다. SNS가 활발하기 전까지는 소위 말하는 조중동 한겨레 경향 등 종이신문과 KBS, MBC 등 지상파의 보도를 통해 뉴스와 정보를 얻었지만 2000년대 들면서 온라인미디어가 발달하고 특히 SNS 홍수시대를 이루면서 대부분의 정보와 뉴스는 SNS를 통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