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2.08.05 (금)

  • 구름많음동두천 30.2℃
  • 구름많음강릉 36.5℃
  • 구름조금서울 31.7℃
  • 구름많음대전 31.3℃
  • 구름많음대구 34.0℃
  • 구름많음울산 32.8℃
  • 구름조금광주 31.3℃
  • 구름조금부산 31.1℃
  • 구름조금고창 31.8℃
  • 구름조금제주 33.8℃
  • 구름조금강화 29.4℃
  • 구름많음보은 30.6℃
  • 구름조금금산 30.8℃
  • 구름조금강진군 31.8℃
  • 구름조금경주시 34.4℃
  • 구름조금거제 29.1℃
기상청 제공

사회

그린피스 “현대·기아차 10개 모델, 독일 배기가스 검사 불합격”

URL복사

독일 검찰, 현대·기아차 현지 사무소 압수수색
ix30, i20, i30, 싼타페, 투싼 등 유럽 주력 모델
조사 결과 배기가스 기준치 초과…4~11배 배출

[시사뉴스 김백순 기자] 국제 환경단체 그린피스가 현대·기아차 10개 모델이 독일의 배기가스 검사를 통과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그린피스는 4일 보도자료를 통해 "현대·기아차가 지난 28일(현지 시각) 독일에서 검찰의 압수수색을 받은 것과 관련해 확인 조사를 벌인 결과, 지난 2015년부터 2018년까지 현대·기아차 10개 모델이 배기가스 검사를 받았으며, 조사를 받은 모델 모두에서 질소산화물 배출량이 기준치를 초과한 사실을 확인했다"고 전했다.

 

이어 "지난 2015년 폭스바겐의 배기가스 저감장치 조작 사건, 이른바 '디젤게이트'를 계기로 2015년부터 2018년까지 독일 연방도로교통청(KBA)과 독일 환경단체(DUH)가 검사 업무를 수행했다"면서 "검사 결과 현대·기아차 10개 모델은 모두 실제 도로 운행 중 실시한 배기가스 검사에서 실험실 인증검사 때와 비교해 훨씬 많은 유해 배기가스를 배출했다"고 했다.

 

그린피스는 해당 10개 모델 중 i20·ix30·싼타페·투싼·쏘렌토 등 5개 차종의 질소산화물 배출량 검사 결과를 입수해 공개했다.

 

그린피스에 따르면 KBA가 실제 주행 시 질소산화물 배출량을 측정한 검사에서 i20은 903.09㎎을 배출해 유로6의 기준인 ㎞당 허용치 80㎎보다 최대 11.2 배나 많이 배출했다. 현대 ix35는 1118.28㎎을 배출해 유로5 기준 ㎞당 180㎎보다 최대 6.2배 많은 질소산화물이 검출됐다.

 

DUH가 유로6 기준으로 실시한 검사에서도 현대 i20은 질소산화물을 ㎞당 861㎎ 배출해 기준치보다 10.8배 많았다. 기아 쏘렌토는 490㎎ 배출로 6.1배, 현대 싼타페가 421㎎로 5.3배, 이어 i30이 331㎎, 투싼이 329㎎ 배출로 둘 다 기준치보다 4.1배 많은 질소산화물을 배출했다.

 

독일 검찰은 현대·기아차의 모든 모델에서 배기가스가 기준치 이상 검출되자 배기가스 조작 장치를 의도적으로 부착했는지 조사하기 위해 현대·기아차의 현지 사무소를 압수수색한 것으로 그린피스는 파악했다.

 

독일 환경청 교통국장 출신으로 DUH에서 배기가스 검사 업무를 맡은 악셀 프레데릭 박사는 "실제 도로에서 주행 측정을 한 모든 현대·기아차 모델에서 질소산화물 배출량이 기준치를 초과했고, 10.8배 초과한 사례도 있었다"며 "현대·기아차가 실험실에서만 정화 성능을 높이는 장치 등 다양한 조작 장치를 사용하고 있을 가능성을 보여주는 것이다"라고 지적했다.

 

이와 관련해 그린피스는 현대·기아차에 ▲독일 당국으로부터 받은 검사 및 조사 내역 투명하게 공개할 것 ▲독일 외 한국 등 전 세계 다른 시장에서 불법 배기가스 장치를 사용한 사례를 밝힐 것 ▲내연기관차 판매에 주력하면서 친환경 기업인 양 홍보하는 그린워싱을 멈추고 2030년 글로벌 시장에서 내연기관차 판매를 중단할 것 등을 요구했다.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펠로시, 대만 도착…공항·랜드마크선 '환영 인파'몰려
[시사뉴스 홍경의 기자] 낸시 펠로시 미국 하원의장이 대만에 도착한 가운데, 공항에는 일찍부터 환영 인파가 몰려든 것으로 알려졌다. 대만의 랜드마크 격인 고층 건물에는 환영 메시지가 송출됐다. 2일(현지시간) AFP와 뉴스위크 등에 따르면 펠로시 의장을 태운 여객기가 현지시간으로 오후 10시44분께 타이페이 쑹산공항에 도착했다. 펠로시 의장은 분홍색 바지 정장 차림으로 하기했으며, 마스크를 착용한 채로 영접을 나온 인사들을 만났다. 이날 펠로시 의장이 도착하기 전부터 현지 공항 인근에는 환영 인파가 몰린 것으로 알려졌다. 펠로시 의장 측이 대만 방문을 공식 발표하지 않았음에도 대중들은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를 출발한 여객기를 실시간으로 추적하며 소셜미디어에 상황을 공유했다. 공항 인근 인파 중 한 명인 자비스 궈는 뉴스위크에 "역사적인 착륙을 보고자 한다"라며 "모든 이가 이 문제에 많은 신경을 쓴다. 심지어 길 가는 할머니들도 '너도 미국 항공기 보러 이곳에 왔니'라고 묻는다"라고 발언, 현장이 콘서트장 같은 분위기라고 전했다. 타이페이의 유명 고층 건물인 '타이페이101'에도 환영 메시지가 송출됐다. 대만 TVBS뉴스 소속 팅팅루 기자는 트위터에 "대만에



사회

더보기

문화

더보기
행복·감동이 넘치는 ‘2022 만민하계수련회’ 대성황!
[시사뉴스 김부삼 기자]예수교연합성결회 만민중앙교회(당회장 직무대행 이수진 목사) ‘2022 만민하계수련회’가 지난 1일부터 3일까지 ‘불가능이 없는 믿음(막 9:23)’을 주제로 강원도 원주 오크밸리 리조트에서 열렸다. 본 교회를 비롯해 대전, 광주, 밀양, 마산 등 전국 지(支)교회와 호주, 케냐, 콩고, 인도, 몽골, 필리핀, 말레이시아 등 해외에서 총회장과 목회자 및 성도들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수련회는 영어, 중국어, 일어, 러시아어, 스페인어 등 동시통역으로 GCN유튜브 방송을 통해 전 세계에 송출되어 수많은 환자와 성도들이 성령의 치료의 역사를 체험하는 등 대성황을 이뤘다. ◆ ‘은사집회·캠프파이어’ 등 다양하게 펼쳐 첫째날인 1일 강사로 선 당회장 직무대행 이수진 목사는 ‘불가능이 없는 믿음(막 9:23)’이라는 주제로 교육을 진행한 후 은사집회에서 회개 찬양과 기도 후 환자를 위해 기도할 때 각색 질병 치료와 마음의 성결과 변화, 가정·일터·사업터의 축복, 그리고 가정복음화 등 전체 성도를 위해 간절히 기도해 주었다. 이를 통해 다양한 치유의 역사를 체험한 성도들의 간증이 현장은 물론, 해외에서도 이어졌다. 둘째날인 2일 오후 캠프파이어에서는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직론직설】 리더는 보스와는 달라야하고 리더는 프로이어야 한다
[시사뉴스 박성태 대기자] 윤석열정부 출범 2개월만에 각종 여론조사기관 조사결과 윤대통령 국정운영에 대한 긍정평가가 40%이하, 부정평가는 60% 이상으로 조사됐다. 대통령의 국정운영 긍정적 평가가 40%이하로 떨어진 시점은 이명박 전 대통령이 약 3개월, 박근혜 전 대통령이 1년 10개월, 문재인 전 대통령이 2년 5개월이었던데 비해 윤대통령은 2개월로 가장 짧다. 이전 대통령들은 광우병 사태, 세월호 참사와 정윤회 문건 파장, 조국 사태 등 이런저런 큰 논란거리들이 있었지만 세계적인 경제문제 외에 특별히 이슈가 될 만한 대형사건들이 없는데도 역대 가장 빠른 민심이탈의 이유는 뭘까. 국민들은 윤 대통령을 공정과 상식의 아이콘으로 생각했고, 기존 정치에 빚진 것이 없어서 확실한 개혁과 통합·협치의 국정 운영을 할 것으로 기대했는데 뚜껑을 열어보니 아니었기 때문이다. 점점 낮아지고 있는 지지율에 대해 “별 의미가 없다”고 애써 태연한 척 했고, 장관급 후보 4명 낙마, 無청문회 임명 4명 등 잇따른 인사 실패와 논란 지적에는 "이전 정권 장관 중에 이 사람들보다 훌륭한 사람을 봤냐"며 실언 수준의 발언도 했다. 취임 후 계속하던 도어스테핑(출근길 약식기자회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