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2.09.23 (금)

  • 맑음동두천 15.0℃
  • 흐림강릉 20.1℃
  • 구름조금서울 17.4℃
  • 구름조금대전 16.1℃
  • 구름많음대구 22.1℃
  • 흐림울산 23.4℃
  • 흐림광주 18.1℃
  • 흐림부산 23.7℃
  • 구름많음고창 16.3℃
  • 흐림제주 21.7℃
  • 맑음강화 13.0℃
  • 구름많음보은 15.5℃
  • 흐림금산 16.6℃
  • 흐림강진군 19.1℃
  • 흐림경주시 22.9℃
  • 흐림거제 21.9℃
기상청 제공

문화

디자인실버피쉬, 한국을 테마로 한 실감형 미디어 전시 2편 연속 성황리에 마무리

URL복사

 

[시사뉴스 김남규 기자] 한국의 빛을 테마로 기획된 실감형 미디어 전시 ‘2021 Delight Seoul’과 ‘한국의 신비로운 12가지 이야기’가 누적관객 20만 명의 방문을 기록하며, 2022년 7월 25일 성황리에 막을 내렸다.

 

㈜디자인실버피쉬가 기획하고 주관한 ‘2021 Delight Seoul’과 ‘한국의 신비로운 12가지 이야기’는 2021년과 2022년에 각 8개월간 진행되었으며, 코로나19 방역 준수 상황에서도 큰 주목을 받으며 만족할 만한 결과를 얻었다.

 

두 전시는 기존의 수입 IP와 반복되는 테마의 유사 미디어 전시의 한계에서 벗어나 한국을 테마로, 서울 그리고 전통 설화를 우리의 기술로 전시화해 성공하였다는 점에서 유의미하다고 할 수 있다. ‘2021 Delight Seoul’은 서울의 창의적이고 다이내믹한 이미지를 새롭게 미디어로 재구성해 선보였으며, ‘한국의 신비로운 12가지 이야기’는 민담으로 전해져 온 우리들의 이야기들을 새로운 형태의 문화 IP로 연출해 높은 평가를 받았다.

 

전시들에 대한 평가는 국내에서뿐만 아니라 해외에서도 인정받아 New York ONX Studio(2022년 5월 2 - 5월 14일)와 Washington의 The Korean Cultural Center Washington, D.C(2022년 5월 27일 - 6월 9일)에서 문화부와 한국콘텐츠진흥원이 진행한 ‘KOREA: CUBICALLY IMAGED’에 한국의 우수 콘텐츠들과 함께 소개되기도 했다.

 

㈜디자인실버피쉬는 지난 5년간 한국을 테마로 한 3편의 전시를 준비, 이 중 2편의 이야기가 ‘2021 Delight Seoul’와 ‘한국의 신비로운 12가지 이야기’를 통해 진행되었으며, 2022년 11월 중순 세 번째 전시 ‘2023 Seoul Vibe’를 소개할 예정이다.

 

‘2023 Seoul Vibe’는 서울 광화문 광장에 새롭게 개장하는 ㈜디자인실버피쉬의 미디어 전시 전용관을 통해 오픈될 계획이며, ㈜디자인실버피쉬는 이외에도 국내 최대 규모의 미디어 전용관 ‘딜라이트 담양 미디어 전시관’ 여름 개장 준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배너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정치

더보기
與, 외교성과 강조·文정부에 역공...언론에도 날 세워
[시사뉴스 김철우 기자] 국민의힘은 23일 윤석열 대통령의 미국 순방 중 '사적 발언' 논란에 대한 야당의 강공에 적극 방어하고 나섰다. 윤 대통령의 한미·한일 정상회담 성과를 강조하며 문재인 전 대통령의 혼밥 논란 등을 거론하며 역공에 나섰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 본관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정권은 바뀌는 것이고 대한민국은 영원한데 대한민국 대표 선수인 대통령의 외교 활동 중에는 서로 응원하고 격려하는 풍토를 만들자"고 말했다. 주 원내대표는 "대통령의 외교 활동은 행정부 수장으로서가 아니라 대한민국 국가원수 지위로, 대한민국 전체를 대표해서 하는 활동"이라며 "정당이나 개인이 볼 때 비록 흡족하지 않은 부분이 있더라도 대한민국 국가대표로서 국익을 지키기 위해 하는 활동"이라고 말했다. 주 원내대표는 "문재인 전 대통령 시절에도 혼밥 문제부터 여러 가지 문제가 있었다"면서도 "대통령 외교 활동이 오히려 국내 정쟁 대상이 돼 그 성과를 깎아내리는 일이 없도록 서로 생각을 같이했으면 한다"고 부탁했다. 민주당을 달래는 주 원내대표와 달리 원내대표단은 민주당을 향해 강하게 비판하면서 윤 대통령의 한미·한일 회담 성과를 강조했다. 성일종

경제

더보기

사회

더보기
이명박 전 대통령 3개월 더 일시 석방...검찰, 형집행정지 연장 허가
[시사뉴스 김미현 기자] 자신이 실소유한 자동차 부품업체 ‘다스’ 비자금 약 339억원을 횡령하고 삼성전자로부터 다스의 소송 비용을 대납받은 혐의로 실형을 확정받아 교도소에서 복역하다 당뇨 등 건강악화로 일시 석방된 이명박 전 대통령의 석방기간이 3개월 연장됐다. 수원지검은 23일 오후 형집행정지 심의위원회를 열고 이 전 대통령이 낸 형집행정지 연장허가 신청에 대해 3개월 연장 허가 결정을 내렸다. 앞서 이 전 대통령은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뇌물 등 혐의로 2020년 10월 대법원에서 징역 17년에 벌금 130억원을 확정받아 안양교도소에서 복역하다 지난 6월28일 형집행정지 신청이 받아들여져 3개월 일시 석방됐다. 오는 27일 형집행정지 종료를 앞두고 이 대통령측은 지난 16일 '건강상 사유'로 수원지검 안양지청에 형집행정지 연장을 다시 신청했다. 이번 신청이 받아들여짐에 따라 일시 석방 기한은 3개월 더 연장됐다. 형집행정지는 인도적인 차원에서 수형자에게 형의 집행을 계속하는 것이 가혹하다고 보이는 일정한 사유가 있을 때 검사의 지휘로 형벌의 집행을 정지하는 조치다. 주로 수형자의 건강이 극도로 악화됐을 때 형집행정지를 한다. 형사소송법 규정에 따르면 ▲형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직론직설】 매일 새벽마다 산을 오르는 이유…욕심 버리고 초심 되찾기 위해
[시사뉴스 박성태 대기자] 매일 새벽 산행을 결심한 지 정확히 100일째인 오늘(9월 16일)도 집 인근 모락산에 올랐다. 오전 6시 조금 못 미친 시간. 새벽 여명을 바라보며 터벅터벅 산에 오른다. 시간을 정해놓고 하는 등산이 아니니 빨리빨리 오르내릴 이유가 없다. 오전9시부터 소화해야 하는 일정에 지장을 주지 않을 정도로, 무리하지 않고 천천히 오른다. 산을 오르는 것이니만큼 당연 숨이 차긴 차다. 그러나 숨차면 쉬엄쉬엄 쉬었다 올라간다. 산에 오르기 시작한 지 몇 달 되었다고 이제는 가고자 하는 1호봉까지는 그냥 쉬지 않고 곧장 올라간다. 집에서 출발해 50분 정도면 나만의 마음가짐(기도)장소가 있는 1호봉까지 간다. 일단 1호봉에 도착하면 나만의 마음다짐 장소(그래봐야 야트막한 산봉우리에 설치된 벤치에 불과하지만)에서 어제를 반성하고 오늘의 다짐을 하는 기도를 한다. 기도하며 반성하는 주된 내용은 욕심 부린 것, 잘난 체 한 것, 남을 원망하고 지적하고 비난한 것 등이며 오늘의 다짐은 욕심 부리지 않게 해 달라, 건강관리 철저히 하자, 나보다는 남을 배려하는 마음을 갖게 해 달라, 자신에게 충실하게 살자고 다짐한 초심을 잃지 않게 해 달라 등이다. 약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