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2.09.23 (금)

  • 구름조금동두천 20.0℃
  • 구름많음강릉 27.5℃
  • 구름많음서울 20.3℃
  • 구름많음대전 22.7℃
  • 구름조금대구 26.6℃
  • 맑음울산 26.1℃
  • 구름많음광주 24.3℃
  • 맑음부산 26.3℃
  • 흐림고창 20.6℃
  • 구름많음제주 25.7℃
  • 구름조금강화 19.5℃
  • 흐림보은 21.5℃
  • 흐림금산 21.9℃
  • 구름많음강진군 25.8℃
  • 맑음경주시 28.1℃
  • 맑음거제 25.9℃
기상청 제공

경제

[특징주] CBI, 무상증자 권리락 착시효과에 상한가

URL복사

 

[시사뉴스 김미현 기자] CBI가 12일 무상증자 권리락에 따른 착시효과에 상한가로 마감했다.

CBI는 이날 29.90% 오른 상한가 656원에 마감했다. 상한가에 출발한 뒤 내내 장중 이 가격으로 이어가다 그대로 장을 마쳤다.

CBI는 이날 기준으로 무상증자에 따른 권리락이 발생한다고 밝혔다. 앞서 보통주 2억236만5897주와 기타주식 1974만1812주 대한 무상증자를 실시한다고 공시한 바 있다.


배너



배너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정치

더보기
與, 외교성과 강조·文정부에 역공...언론에도 날 세워
[시사뉴스 김철우 기자] 국민의힘은 23일 윤석열 대통령의 미국 순방 중 '사적 발언' 논란에 대한 야당의 강공에 적극 방어하고 나섰다. 윤 대통령의 한미·한일 정상회담 성과를 강조하며 문재인 전 대통령의 혼밥 논란 등을 거론하며 역공에 나섰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 본관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정권은 바뀌는 것이고 대한민국은 영원한데 대한민국 대표 선수인 대통령의 외교 활동 중에는 서로 응원하고 격려하는 풍토를 만들자"고 말했다. 주 원내대표는 "대통령의 외교 활동은 행정부 수장으로서가 아니라 대한민국 국가원수 지위로, 대한민국 전체를 대표해서 하는 활동"이라며 "정당이나 개인이 볼 때 비록 흡족하지 않은 부분이 있더라도 대한민국 국가대표로서 국익을 지키기 위해 하는 활동"이라고 말했다. 주 원내대표는 "문재인 전 대통령 시절에도 혼밥 문제부터 여러 가지 문제가 있었다"면서도 "대통령 외교 활동이 오히려 국내 정쟁 대상이 돼 그 성과를 깎아내리는 일이 없도록 서로 생각을 같이했으면 한다"고 부탁했다. 민주당을 달래는 주 원내대표와 달리 원내대표단은 민주당을 향해 강하게 비판하면서 윤 대통령의 한미·한일 회담 성과를 강조했다. 성일종

경제

더보기

사회

더보기

문화

더보기
발달장애인 작가 8인의 작품 전시회 ‘함께이음 展’ 개최
[시사뉴스 정춘옥 기자] 성남시 한마음복지관(관장 허영미)이 ‘아트클래스(Art Class)’ 발달장애인 작가 8인의 작품 전시회 ‘함께이음 展’을 개최한다고 23일 밝혔다. 이번 전시회는 우양재단이 실시하는 문화공모 사업인 2022 ‘당신, 예술가’ 프로젝트 참여로 개최하게 됐다. 이 프로젝트는 문화예술에 대한 관심을 갖게 하고 참가자가 소외된 사람이 아닌, 창작자로서 자기 발견의 즐거움을 누리자는 취지를 갖고 있다. ‘함께이음 展’은 성남시 한마음복지관을 이용하는 발달장애인 작가 8인의 작품 약 40점으로 구성하며, ‘삶에서 가장 기억에 남는 음식’을 주제로 전시가 진행한다. 그 외에도 작가들의 개인 취향이 담긴 그림들을 볼 수 있다. 전시는 10월 5일부터 7일까지 수진동에 있는 수정커뮤니티센터에서 관람할 수 있다. 허영미 성남시 한마음복지관장은 “8월 관내에서 진행했던 작품 전시회 반응이 좋았다. 이번 우양재단 문화예술 프로젝트 참여로 발달장애인 작가들에게 좋은 기회가 될 것 같아 기쁘다”며 “이번 전시회를 통해 발달장애인 작가들이 많은 관람객과 소통하며, 마음을 잇는 귀한 시간이 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관련 문의는 성남시 한마음복지관 평생교육팀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직론직설】 매일 새벽마다 산을 오르는 이유…욕심 버리고 초심 되찾기 위해
[시사뉴스 박성태 대기자] 매일 새벽 산행을 결심한 지 정확히 100일째인 오늘(9월 16일)도 집 인근 모락산에 올랐다. 오전 6시 조금 못 미친 시간. 새벽 여명을 바라보며 터벅터벅 산에 오른다. 시간을 정해놓고 하는 등산이 아니니 빨리빨리 오르내릴 이유가 없다. 오전9시부터 소화해야 하는 일정에 지장을 주지 않을 정도로, 무리하지 않고 천천히 오른다. 산을 오르는 것이니만큼 당연 숨이 차긴 차다. 그러나 숨차면 쉬엄쉬엄 쉬었다 올라간다. 산에 오르기 시작한 지 몇 달 되었다고 이제는 가고자 하는 1호봉까지는 그냥 쉬지 않고 곧장 올라간다. 집에서 출발해 50분 정도면 나만의 마음가짐(기도)장소가 있는 1호봉까지 간다. 일단 1호봉에 도착하면 나만의 마음다짐 장소(그래봐야 야트막한 산봉우리에 설치된 벤치에 불과하지만)에서 어제를 반성하고 오늘의 다짐을 하는 기도를 한다. 기도하며 반성하는 주된 내용은 욕심 부린 것, 잘난 체 한 것, 남을 원망하고 지적하고 비난한 것 등이며 오늘의 다짐은 욕심 부리지 않게 해 달라, 건강관리 철저히 하자, 나보다는 남을 배려하는 마음을 갖게 해 달라, 자신에게 충실하게 살자고 다짐한 초심을 잃지 않게 해 달라 등이다. 약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