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2.10.05 (수)

  • 흐림동두천 16.3℃
  • 흐림강릉 13.2℃
  • 구름조금서울 19.3℃
  • 맑음대전 19.3℃
  • 구름조금대구 18.8℃
  • 구름많음울산 18.2℃
  • 맑음광주 19.4℃
  • 구름조금부산 19.7℃
  • 맑음고창 17.2℃
  • 구름조금제주 20.8℃
  • 구름조금강화 17.4℃
  • 구름조금보은 18.2℃
  • 구름조금금산 18.7℃
  • 맑음강진군 19.7℃
  • 구름많음경주시 18.1℃
  • 구름조금거제 19.6℃
기상청 제공

사회

[내일날씨] 전국에 비…남부지방 무더위 지속

URL복사

 

[시사뉴스 김미현 기자] 토요일인 13일은 전국이 대체로 흐린 가운데 저녁에는 대부분 지역에 비가 예상된다.

 

12일 민간기상기업 케이웨더에 따르면 13일 한반도는 북태평양고기압의 가장자리에 들다가 서해상에 위치한 기압골의 영향을 차차 받아, 남부지방을 중심으로 최고체감온도가 33~35도 내외로 오르는 곳이 많고 무덥겠다.


기상청은 이날 "내일 오전 수도권과 강원영서, 충청권, 전라권부터 비가 시작돼 오후 시간대 강원영동과 경상권동해안을 제외한 전국 대부분 지역에 비가 오는 곳이 있겠다"고 예보했다.

 

또 "내일 내리는 비는 지역에 따라 강수 강도와 강수량의 차이가 크고 소강상태를 보이는 곳도 있겠다"며 "최근 매우 많은 비로 인해 지반이 약해진 상태에서 추가로 강한 비가 내리는 지역에서는 피해가 우려되니 각별히 유의하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오는 14일까지 예상 강수량은 ▲수도권, 강원영서, 충청권북부 30~80㎜(많은 곳 수도권 120㎜ 이상) ▲충청권남부, 경북북부내륙, 서해5도 20~60㎜ ▲강원영동, 남부지방(경북북부내륙 제외), 제주도, 울릉도·독도에는 5~30㎜의 비가 오는 곳이 있겠다.

대기 하층의 바람이 더욱 강해지면서 덥고 습한 공기가 강하게 유입되는 낮 12시~오후 6시 사이 수도권과 강원영서, 충청권북부에는 돌풍과 함께 천둥·번개를 동반한 시간당 30㎜ 이상의 강한 비가 내리는 곳이 있겠다.

내일은 전국이 흐리고 남부지방을 중심으로 최고체감온도가 33~35도 내외로 오르는 곳이 많아 매우 무덥겠다. 밤사이 남부지방과 제주도를 중심으로 열대야(밤최저기온 25도 이상)가 나타나는 곳이 많겠다.

비가 오는 동안에는 기온이 일시적으로 낮아지겠으나 비가 그친 후 다시 기온이 오르고 습도가 높아져 무더위가 이어질 전망이다.

내일 아침 최저기온은 20~28도, 낮 최고기온은 27~35도를 오르내리겠다.

주요 지역 아침 최저기온은 서울 24도, 인천 24도, 수원 23도, 춘천 22도, 강릉 25도, 청주 25도, 대전 24도, 전주 24도, 광주 25도, 대구 25도, 부산 26도, 제주 28도다.

낮 최고기온은 서울 27도, 인천 27도, 수원 28도, 춘천 29도, 강릉 31도, 청주 30도, 대전 31도, 전주 31도, 광주 31도, 대구 35도, 부산 32도, 제주 35도다.

미세먼지는 전 권역에서 '좋음' 수준을 보이겠다.


배너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정치

더보기
민주당 "감사원·대통령실 관계자 나눈 추정 문자, 기획 사정…내통 설명해야"
[시사뉴스 홍경의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감사원 사무총장이 대통령실 관계자와 나눈 것으로 추정되는 문자 메시지가 알려진 것과 관련해 "감사원 배후에 대통령실이 있었음이 드러났다"면서 해명과 직무감찰 등 조치를 촉구했다. 5일 민주당 윤석열 정권 정치탄압대책위원회 소속 김의겸 의원은 해당 메시지에 대해 "감사원이 독립적, 독자적으로 판단해 감사한 게 아니고 뒤에 청와대, 실무적으로 국정기획수석이 컨트롤타워 역할을 하고 있다는 것을 충분히 유추해 볼 수 있는 내용"이라고 평가했다. 그는 "감사원은 과거 정부 경험에 비춰보면 공직기강비서관과 카운터 파트"라며 "감사원 행정적 업무와 관련해 청와대와 소통할 때 공직기강비서관과 해야 하는데 (지금은) 국정기획수석과 한다는 말"이라고 했다. 이어 "지금 국정기획수석은 윤석열 정부 용산의 선임 수석"이라며 "비서실장 다음 넘버 투인데, 그 넘버 투가 감사원 사무총장과 직접 커뮤니케이션을 갖는다는 점이 문제"라고 지적했다. 또 문자 내용을 토대로 "유병호 감사원 사무총장과 이관섭 수석 간의 관계는 대단히 반복적이고 여러 차례에 걸쳐 업무적으로 친밀한 정도에 이를 정도로 발전한 것으로 보인다"고 바라봤다. 더불어 "처음에 정책


사회

더보기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직론직설】 의욕과 열정만으로는 진정한 리더 될 수 없어…능력 있어야
[시사뉴스 박성태 대기자] 최근 윤석열 대통령 해외순방 중 비속어 논란 등으로 지지율이 다시 20%대로 급락하고 경제위기 속에 국정동력 상실 등 대선 전에는 전혀 상상하지 못했던 일련의 상황들을 보면서 지난 대선을 전후해 본지에 썼던 칼럼들이 다시 생각난다. 본지 칼럼 내용대로만 국정운영을 하였더라면, 조금이라도 대통령 본인이나 참모들이 칼럼 내용에 귀 기울였으면 이런 참담함이 없었을 것이라는 아쉬움이 남는다. 우선 대통령의 실언과 사과 과정 등에 대해 쓴 칼럼인데 요즘에도 대통령의 실언 리스크는 상존(常存)하고, 그 수습과정도 우물쭈물 하다가 시기를 놓쳐 호미로 막을 것을 가래로도 못 막는 우(愚)를 범하고 있다. <윤후보님 제발 좀 부탁드립니다.(2021년 10월 25일)> 대권후보 선언이후 윤 후보의 실언이 되풀이 되자 “윤석열의 최대의 적은 윤석열”이라는 말이 회자됐다. 처음에는 정치초년생이어서, 차라리 인간적이어서, 가식이 없어서 그런 것이라고 좋게 보아주는 사람들도 많았지만 연일 계속되는 말실수와 보는 시각에 따라서는 망언에 가까운 실언을 쏟아내고 그 수습과정에서 보여주는 그 자신과 캠프 관계자들의 아마추어적 대처는 그동안 그를 일방적으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