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2.10.04 (화)

  • 흐림동두천 16.2℃
  • 구름조금강릉 15.9℃
  • 흐림서울 19.1℃
  • 흐림대전 22.8℃
  • 구름많음대구 24.9℃
  • 울산 21.7℃
  • 흐림광주 19.5℃
  • 흐림부산 24.4℃
  • 흐림고창 18.1℃
  • 제주 20.6℃
  • 구름많음강화 19.2℃
  • 흐림보은 19.4℃
  • 흐림금산 19.9℃
  • 흐림강진군 19.8℃
  • 흐림경주시 18.1℃
  • 구름많음거제 24.7℃
기상청 제공

사회

내일 민주노총 집회, 9000명 집결 예상…"세종대로·한강대로 혼잡"

URL복사

9000명 집결 예상…경찰 "도심 교통정체"
오후 시간대 숭례문·광화문R·안국R 행진
"차량 우회하거나 가급적 대중교통 이용"

 

[시사뉴스 김미현 기자] 경찰이 내일 예정된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의 대규모 도심 집회를 앞두고 서울 주요 도로 일대의 교통혼잡이 예상된다며 대중교통 이용을 당부했다.

서울경찰청은 23일 "내일 9000여명 이상이 참석하는 민주노총 등 집회·행진과 관련, 도심권의 교통 불편이 예상된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오후 시간대 숭례문에서 광화문R, 안국R를 되돌아오는 행진이 예정돼 있어 도심권 및 한강대로의 극심한 차량 정체가 예상된다. 경찰은 오전 시간대에도 세종대로(태평~숭례문)와 삼각지역에서 집회를 위한 무대설치 등으로 인해 도심 교통정체가 발생할 것으로 보고 있다.

이에 대비해 집회 및 행진구간 주변에 안내 입간판 40개가 설치됐고, 교통경찰 등 300여 명이 배치돼 차량 우회 유도 등 교통관리에 나선다.

앞서 민주노총은 오는 24일 용산 대통령실 인근인 서울 삼각지역 사거리에서 노동조합법 개정 등을 위한 9·24 전국 동시다발 결의대회 개최를 예고했다. 민주노총은 결의대회 후 같은 날 열리는 기후정의행진에 합류할 계획이다.

 

집회시간대 자세한 교통상황은 서울경찰청 교통정보 안내전화, 교통정보센터 홈페이지, 카카오톡 '서울경찰교통정보'에서 확인할 수 있다.


배너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정치

더보기
여야, 기재위 국감서 대통령실 이전·영빈관 신축 예산 두고 공방
[시사뉴스 홍경의 기자] 여야는 국정감사 첫날인 4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에서 대통령실 이전 경비 및 영빈관 신축 예산을 두고 날 선 공방을 벌였다. 야당인 더불어민주당은 대통령실 이전 비용이 1조원이 넘는다고 주장한 반면, 여당인 국민의힘은 앞으로 논란이 없도록 재정당국이 정리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문재인 정부 5년간 경제정책을 거론하며 반격에 나섰다. 정태호 민주당 의원은 이날 국회 기재위 기획재정부 국정감사에서 추경호 경제부총리 겸 기재부 장관을 향해 "대통령실 이전 비용이 예비비 포함 496억원밖에 없다고 했다. 민주당이 파헤친 결과 1조원으로 추정되는데 인정하지 않는가"라고 질문했다. 앞서 국정감사·국정조사 대비 대통령실 관련 의혹 진상규명단을 출범한 민주당은 대통령실 집무실 용산 이전 비용이 1조790억8700만원에 달한다고 추정한 바 있다. 윤석열 대통령이 앞서 밝힌 이전 비용은 496억원이다. 추 부총리가 "1조원이 어떻게 계산됐는지 납득되지 않는다"고 답하자 정 의원은 "그렇게 답하면 안 된다. 야당이 노력해서 대통령실 이전 파생 직간접비를 계산해 발표했으면 재정당국 책임자가 당연히 검토해야 한다"고 쏘아댔다. 정 의원은 그러면서


사회

더보기

문화

더보기
[이화순의 아트&컬처] 조각가 문신 탄생 100주년, 佛발카레스·서울·창원 등지서 ‘삶과 예술’ 재조명
흰 석고 덩어리가 / 조각가의 손에 의해/ 두 개의 심장으로 빚어진다/ 마치 우주가 신에 의해 / 음과 양의 대칭으로 이루어지듯 / 마주보는 두 얼굴로 (시인 신규호) 인간의 삶은 유한하지만, 예술가의 업적은 영원히 남는다. 조각가 문신(1922~1995, 본명 문안신)도 그중 한 사람이다. 서울 올림픽공원을 거닐다보면 200여점의 조형 작품 중 유난히 반짝이며 높이 솟은 조각을 만나게 된다. 묵주처럼 생긴 반구(半球)형의 두 기둥이 층층을 이루며 하늘 높이에서 해를 받아 주위를 비추고 있다. 문신(1922~1995)이 서울올림픽 기념 예술올림피아드에 참여해 만든 25m 높이의 올림픽 1988」이다. 스테인레스 기둥은 거울처럼 하늘과 해, 빛과 구름, 나무와 꽃, 나비와 배, 사람들을 담아낸다. 프랑스의 국보급 작가 세자르도 출품했지만, 미국 NBC방송은 1988년 올림픽공원 현장 인터뷰에서 “세계 72개국 191명 예술가의 작품 중 최고 명작”이라고 평가했다. 문신은 한국을 대표하는 모더니즘 조각가이다. 생전의 그가 50여년간 추구한 예술의 폭은 아주 넓다. 회화에서 시작하여 부조조각, 조각, 채화, 드로잉, 건축에 이르기까지. 마산 바다보며 예술가 꿈 키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직론직설】 의욕과 열정만으로는 진정한 리더 될 수 없어…능력 있어야
[시사뉴스 박성태 대기자] 최근 윤석열대통령 해외순방 중 비속어 논란 등으로 지지율이 다시 20%대로 급락하고 경제위기속에 국정동력 상실 등 대선 전에는 전혀 상상하지 못했던 일련의 상황들을 보면서 지난 대선을 전후해 본지에 썼던 칼럼들이 다시 생각난다. 본지 칼럼 내용대로만 국정운영을 하였더라면, 조금이라도 대통령 본인이나 참모들이 칼럼 내용에 귀 기울였으면 이런 참담함을 없었을 것이라는 아쉬움이 남는다. 우선 대통령의 실언과 사과 과정 등에 대해 쓴 칼럼인데 요즘에도 대통령의 실언리스크는 상존(常存)하고, 그 수습과정도 우물쭈물 하다가 시기를 놓쳐 호미로 막을 것을 가래로도 못 막는 우(愚)를 범하고 있다. <윤후보님 제발 좀 부탁드립니다.(2021년 10월 25일)> 대권후보 선언이후 윤 후보의 실언이 되풀이 되자 “윤석열의 최대의 적은 윤석열”이라는 말이 회자됐다. 처음에는 정치초년생이어서, 차라리 인간적이어서, 가식이 없어서 그런 것이라고 좋게 보아주는 사람들도 많았지만 연일 계속되는 말실수와 보는 시각에 따라서는 망언에 가까운 실언을 쏟아내고 그 수습과정에서 보여주는 그 자신과 캠프 관계자들의 아마추어적 대처는 그동안 그를 일방적으로 지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