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2.12.05 (월)

  • 맑음동두천 0.7℃
  • 맑음강릉 6.9℃
  • 맑음서울 1.5℃
  • 맑음대전 2.8℃
  • 맑음대구 4.1℃
  • 구름조금울산 5.4℃
  • 맑음광주 3.3℃
  • 구름많음부산 7.0℃
  • 맑음고창 1.9℃
  • 구름많음제주 6.7℃
  • 맑음강화 -0.7℃
  • 맑음보은 1.7℃
  • 맑음금산 1.9℃
  • 맑음강진군 3.9℃
  • 구름조금경주시 5.2℃
  • 구름많음거제 6.0℃
기상청 제공

사회

'한전·한전KPS' 직장내 괴롭힘, 신고 건수 최다

URL복사

산업부·중기부 산하 공공기관 직장내 괴롭힘 신고 분석 결과
신고 건수…한국전력→한전KPS→한국가스공사 순
법 위반 없거나 본인 신고 취하 건수 제외하면 '한전KPS 1위'
정일영 의원 "신고는 빙산의 일각…숨겨진 괴롭힘 우려돼"

 

[시사뉴스 김미현 기자] '직장내 괴롭힘 금지법'이 시행 3년이 지났지만 아직까지 공공기관에서 직장내 괴롭힘 발생이 잦은 것으로 드러났다.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정일영 의원(인천 연수을)이 5일 고용노동부로부터 제출받아 분석한 국정감사자료 '산업부·중기부·특허청 산하 공공기관 직장내 괴롭힘 신고' 현황에 따르면 60개 공공기관 중 총 32곳에서 81건의 직장내 괴롭힘 신고가 접수된 것으로 밝혀졌다.

신고 건수 분석 기간은 2019년 12월16부터 2022년 6월17일까지 2년 4개월이다.

직장내 괴롭힘이 발생한 32개 기관 중 가장 많은 괴롭힘 신고가 접수돼 불명예를 안은 사업장은 각각 10건의 신고가 접수된 한국전력과 한전KPS이다.

다음은 한국가스공사(8건),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7건), ㈜공영홈쇼핑(4건)이 뒤를 이었다.

고용노동부가 법 위반이 없음을 확인한 경우를 제외하더라도, 한전과 한전KPS, 한국가스공사는 각각 8건, 7건, 6건의 직장내 괴롭힘이 있었다. 이 중 신고자 본인이 직접 신고 취하를 한 경우를 제외하면 한전KPS의 직장내 괴롭힘 건이 가장 많은 5건으로 확인됐다.

다음은 한국전력공사(4건)와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4건)이 뒤를 이었다.

정 의원은 "산업부·중기부 산하 공공기관은 인원이 많거나 지역별 조직이 많은 점을 고려해, 현장에서 개별 근로자들을 존중하지 않는 문화가 잔존하지는 않는지 주무 중앙부처가 꼼꼼히 살피고 반복된 신고가 접수되는 기관에 대해선 엄중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일영 의원은 공공기관의 조직문화를 고려하면 신고로 이어지지 않은 숨겨진 직장내 괴롭힘이 더 많을 것으로 보고 있다.


배너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정치

더보기
윤 대통령 "한-베트남 연대해 역내 평화·번영 발전" 푹 주석 "한국 관계 중시"
[시사뉴스 홍경의 기자] 윤석열 대통령과 응우옌 쑤언 푹 베트남 국가주석은 5일 양국 간 관계 발전과 협력 확대 의지를 확인했다. 윤 대통령과 푹 주석은 이날 오후 용산 대통령실에서 한-베트남 정상회담을 개최했다. 정상회담은 푹 주석의 국빈 방한을 계기로 이뤄졌다. 윤 대통령은 "양국 수교 30주년을 맞아 아주 귀한 손님을 맞게 돼 기쁘다. 주석은 저의 첫 국빈이기도 하다"며 먼저 환영의 뜻을 밝혔다. 윤 대통령은 이어 "양국은 지난 30년간 모범적인 상생 협력관계를 발전시켜왔다"며 "베트남은 우리의 4대 교역대상국으로, 한국은 베트남 내 최대 투자국으로 부상했다. 한국 내 8만여 한-베트남 가정은 양국을 이어주는 가교 역할을 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윤 대통령은 "이제 양국 관계의 새로운 30년을 준비해 나가고자 한다"며 "급변하는 국제질서 속에서 한국과 베트남이 연대해 역내 평화와 번영을 키워나가는 것은 양국 모두에게 이익이 되고, 양국의 이익에 부합한다"고 밝혔다. 아울러 "(오늘) 회담은 한-베트남 관계 1세대의 발전을 축하하고, 새로운 세대를 힘차게 여는 출발점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푹 주석은 "윤 대통령께서 글로벌 중추국가 정책, 인

경제

더보기

사회

더보기
오늘 업무개시명령 현장조사…화물기사 복귀 중
[시사뉴스 김미현 기자] 지난달 29일 시멘트 운송거부자에 대한 업무개시명령을 발동한 정부가 화물연대 집단운송거부와 관련해 5일부터 업무개시명령서를 발부 받은 운송사 또는 차주의 업무복귀 현황을 점검하고 있다. 업무개시명령서에 불응하면 1차 30일간의 면허정지, 2차로 종사자격취소라는 행정처분이 내려지는 만큼 명령서를 송달 받은 화물기사들이 현장으로 돌아오면서 시멘트 출하량은 늘고 있다. 김수상 국토교통부 교통물류실장은 이날 오후 화물연대 관련 정례브리핑에서 "(시멘트 출하량이) 평시 대비 84%까지 올라 조합원 상당수가 현장에 돌아온 것으로 본다"며 "업무개시명령의 효과도 있고, 자영업자인 만큼 생업에 복귀한 것으로 해석된다"고 말했다. 시멘트협회에 따르면 파업 초기 5~10% 수준이던 출하량은 업무개시명령이 발동된 5일 째인 3일 기준으로 평시 대비 84%까지 회복됐다. 정부는 운송거부 차주에 대해서는 현재 화물차주에게 제공되고 있는 유가보조금과 고속도로 통행료를 지급하지 않기로 했다. 국토부는 1차 조사 시 명령서를 교부 받은 33개사와 화주가 운송을 요청하지 않은 것으로 집계된 11개사를 대상으로 조사를 벌인다. 이들은 2일 명령서 교부가 완료돼 지난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칼럼】 리더가 독재를 하게 되는 두가지 이유
리더. 국어사전에 따르면 리더란 조직이나 단체에서 전체를 이끌어가는 위치에 있는 사람이라고 기술되어 있다. 지식백과사전에 보면 어떤 조직이나 단체 등에서 목표의 달성이나 방향에 따라 이끌어 가는 중심적인 위치에 있는 사람, 그 외의 구성원에 대해서 결정의 책임을 지고 또한 집단과 외부와의 조정 기능의 역할도 하고 있는 사람이라고 되어 있다. 공식적인 집단에서는 구성원에 대해 장(長)으로서의 직무나 권한, 책임이 할당되어 있으므로 장이 즉 리더가 된다(공식적 리더). 그러나 비공식적인 집단의 경우는 사회제도적인 구속이 아니라 상황, 크기, 각 구성원의 능력 등에 따라 어떤 특정의 인간이 리더가 된다(비공식적 리더). 이렇듯 조직이 큰 사회든 적은 사회든. 공식적 집단이든 비공식 집단이든 리더는 항상 존재한다. 가정에는 가장이 있고, 학교에는 교장이 있고, 회사에는 팀장, 사장이 있고, 정당에는 대표가 있고, 정부에는 장관, 대통령(수상)이 있다. 그런데 리더 중에는 구성원들과의 소통, 적절한 권력분립 등으로 조직을 유연하게 이끌어가는 리더도 있지만 리더라는 권한을 가지고 독재를 하는 경우도 있다. 독재란 ‘홀로(獨) 재단(裁)하는 것’ 즉, 특정한 개인, 단체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