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3.01.31 (화)

  • 구름조금동두천 5.5℃
  • 구름많음강릉 8.1℃
  • 맑음서울 6.9℃
  • 맑음대전 6.0℃
  • 맑음대구 5.5℃
  • 맑음울산 6.2℃
  • 맑음광주 7.6℃
  • 맑음부산 6.9℃
  • 맑음고창 6.9℃
  • 구름조금제주 9.7℃
  • 흐림강화 5.4℃
  • 맑음보은 4.4℃
  • 맑음금산 3.3℃
  • 맑음강진군 3.5℃
  • 맑음경주시 2.0℃
  • 맑음거제 6.8℃
기상청 제공

경제

[특징주] '남화토건' 등 이낙연 관련주 급등세...이재명 사법리스크 영향

URL복사

 

[시사뉴스 김미현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사법리스크가 재차 부각되자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 관련주가 일제히 반등했다.

22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이날 남화토건은 전 거래일보다 9.87%(770원) 상승한 8590원에 거래를 마쳤다. 이날 8320원에 시작해 9820원까지 올랐다가 8500원대로 내려섰다.

남화토건은 전날도 15.21% 오른 바 있다. 남화토건은 최재훈 대표가 이 전 대표와 광주제일고 동문으로 알려져있다.

이외에도 이 전 대표 정책과 관련된 기업 등이 관련주로 분류된다. 남선알미늄(7.66%), 삼부토건(6.54%), 주연테크(4.15%), 티케이케미칼(0.95%) 등이 오름세를 보였다.

한편, 이 대표 최측근으로 평가받는 김용 민주연구원 부원장과 정진상 더불어민주당 당대표실 정무조정실장 등은 지난 19일 뇌물, 부패방지법 위반 등 혐의로 구속됐다.

이로 인해 더불어민주당 비이재명계 의원들 사이에서 두 사람의 당내 조치가 필요하다는 의견이 제기됐다. 부정부패 혐의로 기소시 직무를 정지한다는 당헌 80조를 적용할지 검토해야 한다는 주장이다.

대장동·위례 개발 비리 사건으로 구속됐다가 풀려난 남욱 변호사도 이 대표가 대장동 개발이익과 연관됐다는 의혹을 제기하는 등 폭로를 이어가고 있다.

저작권자 Ⓒ시사뉴스
제보가 세상을 바꿉니다.
sisanews@kakao.com


배너



배너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정치

더보기


사회

더보기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