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3.01.31 (화)

  • 맑음동두천 5.5℃
  • 맑음강릉 8.1℃
  • 흐림서울 6.3℃
  • 구름조금대전 5.0℃
  • 맑음대구 2.4℃
  • 맑음울산 4.3℃
  • 맑음광주 5.9℃
  • 맑음부산 6.1℃
  • 맑음고창 5.9℃
  • 맑음제주 8.1℃
  • 구름많음강화 4.6℃
  • 맑음보은 -0.1℃
  • 맑음금산 1.0℃
  • 맑음강진군 0.9℃
  • 맑음경주시 -0.2℃
  • 맑음거제 4.5℃
기상청 제공

사회

檢, '김은혜 취업청탁 의혹 제기' 野 의원들 무혐의

URL복사

與, 5월 민주당 이수진·백혜련·김승원 고발

 

[시사뉴스 김미현 기자] 지난 6·1 지방선거 당시 국민의힘 경기지사 후보였던 김은혜 대통령비서실 홍보수석의 'KT 취업청탁 의혹'을 제기했다가 고발된 야당 의원들에 대해 검찰이 무혐의 처분을 내렸다.

28일 검찰에 따르면, 서울남부지검 형사6부(부장검사 이준동)는 이날 공직선거법 위반(허위사실 공표) 혐의로 고발된 더불어민주당 이수진, 백혜련, 김승원 의원 등 3명에 대해 '혐의 없음' 처분했다.

앞서 국민의힘 김은혜 후보 캠프(진심캠프)는 지난 5월 서울남부지검에 민주당 이수진·백혜련·김승원 의원을 허위사실 공표와 명예훼손 혐의로 고발한 바 있다.

김 후보 측은 당시 "부정청탁을 한 사실이 없다. 당연히 수사를 받은 사실도 없다"며 "타인의 판결문을 교묘히 이용해 마치 법원이 김은혜 후보의 불법을 인정한 것처럼 허위사실을 공표한 정치인들은 법적인 처벌은 물론이고 국민들께 정치적인 책임도 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에 민주당 경기도당은 김 후보를 허위사실 공표 혐의로 수원지검 성남지청에 맞고발한 바 있다.

저작권자 Ⓒ시사뉴스
제보가 세상을 바꿉니다.
sisanews@kakao.com


배너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정치

더보기


사회

더보기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