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3.02.09 (목)

  • 맑음동두천 -0.9℃
  • 맑음강릉 -0.4℃
  • 맑음서울 -0.4℃
  • 구름조금대전 -1.0℃
  • 구름조금대구 1.8℃
  • 구름많음울산 3.2℃
  • 구름많음광주 2.5℃
  • 흐림부산 6.5℃
  • 흐림고창 -1.6℃
  • 구름많음제주 7.6℃
  • 맑음강화 -0.3℃
  • 구름조금보은 -4.4℃
  • 구름조금금산 -2.9℃
  • 흐림강진군 3.1℃
  • 구름조금경주시 -2.1℃
  • 흐림거제 5.0℃
기상청 제공

사회

정부·화물연대 첫 협상 결렬…30일 두 번째 협상 예정

URL복사

 

[시사뉴스 김미현 기자] 정부와 화물연대가 총파업 닷새만에 첫 교섭에 나섰으나 결국 결렬 돼 오는 30일 두번째 협상을 진행하기로 했다.

화물연대는 28일 협상 관련 입장문을 통해 "이번 문제를 조속히 해결하기 위해 전향적인 자세로 오늘 교섭에 참여했다"며 "그러나 오늘 교섭자리에서 화물연대의 이런 입장에 대한 국토부의 답변은 '국토부가 답변할 수 있는 것은 아무것도 없다'는 것이었다"고 밝혔다.

이어 "교섭에 참여한 국토부 차관은 '오늘 화물연대의 입장은 대통령실에 보고하겠으나 이에 대해 국토부의 권한과 재량은 없다'는 말 만을 반복하다가 교섭을 마치기도 전에 자리를 떴다"고 설명했다.

화물연대는 다만 "이번 주 수요일, 세종시에서 만나 대화를 이어가기로 했다"고 밝혔다.

원희룡 국토부 장관도 이날 오후 정부세종청사에서 기자들과 만나 "화물연대와 같은 이야기를 계속 했고 차관은 더 이상 이야기에 변화나 진전이 있기가 어렵다고 하고 그만하자고 하고 나온 상태"라고 밝혔다.

정부는 '업무개시명령' 발동이라는 초강수 카드를 꺼내들며  강경 대응을 예고한 상태다. 윤석열 대통령은 오는 29일 화물연대의 파업 관련 업무개시명령을 심의할 국무회의를 직접 주재할 예정이다.

국토부는 이날 오전 9시부터 육상화물운송분야 위기경보 단계를 '경계'에서 최고 단계인 '심각' 단계로 격상했다. '심각' 단계에서는 국토부 장관이 결정하면 언제든 업무개시명령을 국무회의에 상정할 수 있다.

저작권자 Ⓒ시사뉴스
제보가 세상을 바꿉니다.
sisanews@kakao.com


배너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정치

더보기

경제

더보기

사회

더보기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칼럼】 ‘진정성’ 있나…‘의도’ ‘흑심’ ‘속마음’ 없어
본지는 수익 추구가 목적이 아닌 중소, 벤처기업, 스타트업의 경쟁력 강화를 위한 플랫폼(場)을 구축해 기업들이 이 플랫폼에서 마음 놓고 그들이 원하는 분야의 전문가그룹들의 조언과 협업을 통해 기업 경영 활성화를 꾀할 수 있도록 본지 부설 ‘히든기업경영전략연구소’를 지난 2월1일 공식 설립했다. 조금이라도 중소기업들에게 알찬정보를 빠르고 정확하게 전달해 주고 싶은 마음에 연구소 공식 설립전인 2022년12월26일 ‘23년 중기부 R&D 지원사업 및 사업화자금 조달방안 및 벤처캐피탈 투자유치’ 등에 관해 90여개 기업 대표, 관계자들을 대상으로 세미나를 개최했다. 그리고 이어서 각 분야 전문가들로 구성된 자문위원들이 기업진단 및 맞춤형 정부지원사업매칭 안내 무상컨설팅을 비롯, 온라인몰판매와 재고자산판매 등 마케팅 컨설팅,청년일자리 도약 장려금사업, 수요기반조달연계 혁신제품사업,산업혁신인재양성지원사업, 화학안전사업자 조성, 로봇활용 제조 혁신지원사업,, 수출지원기반활용사업, 특허포트폴리오구축 및 지원제도 활용방안, 2023 중소기업 전략 기술로드맵 사업 등 다양한 분야 정부정책사업에 대해 무상컨설팅을 하겠다고 공지했다. 그런데 이러한 일련의 세미나 개최,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