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3.02.09 (목)

  • 맑음동두천 -4.0℃
  • 맑음강릉 0.3℃
  • 구름조금서울 -2.0℃
  • 구름많음대전 -2.4℃
  • 맑음대구 -1.0℃
  • 맑음울산 2.7℃
  • 연무광주 2.1℃
  • 맑음부산 5.1℃
  • 구름많음고창 -0.7℃
  • 흐림제주 6.9℃
  • 구름많음강화 -3.9℃
  • 구름많음보은 -5.3℃
  • 흐림금산 -4.7℃
  • 구름많음강진군 -0.2℃
  • 맑음경주시 -3.9℃
  • 구름많음거제 3.4℃
기상청 제공

사회

대구 성서공단 종이 가공공장서 불, 10시간만에 완진…원인 조사 중

URL복사

 

[시사뉴스 김미현 기자] 대구 달서구 성서공단 종이 가공공장에서 원인을 알 수 없는 불이 나 10시간만에 완진됐다.

7일 대구소방안전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전 0시56분경 달서구 월암동 종이 가공공장에서 불이 났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이에 소방당국은 차량 118대, 인원 355명을 투입해 진화 작업에 나섰다.

소방당국은 오전 1시04분경 대응 1단계를, 오전 1시53분경 2단계를 발령했다. 불은 오전 4시18분경 초진됐다.

불은 신고 접수 후 10시간 19분이 지난 오전 11시15분경 완진되며 대응 1단계도 같이 해제됐다. 가연물이 많아 잔불 정리와 완진까지 상당한 시간이 소요됐다.

화상으로 경상을 입은 소방 공무원 2명과 단순 연기를 흡입한 공장 관계자 3명이 병원으로 이송됐다. 연기를 흡입한 공장 직원 1명은 상태가 경미해 미이송됐다.

 

불은 인근 공장으로 번져 건물 9개동 중 5개동이 전소, 4개동은 일부가 불에 탔다. 화재로 7개 업체가 피해를 본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정확한 화재 원인과 재산피해 등을 조사할 예정이다.

소방 관계자는 "자세한 피해 집계는 합동감식 이후에 이뤄질 것으로 보여 시간이 좀 걸릴 것 같다"며 "합동 감식은 오는 9일 오전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시사뉴스
제보가 세상을 바꿉니다.
sisanews@kakao.com


배너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정치

더보기

경제

더보기

사회

더보기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칼럼】 ‘진정성’ 있나…‘의도’ ‘흑심’ ‘속마음’ 없어
본지는 수익 추구가 목적이 아닌 중소, 벤처기업, 스타트업의 경쟁력 강화를 위한 플랫폼(場)을 구축해 기업들이 이 플랫폼에서 마음 놓고 그들이 원하는 분야의 전문가그룹들의 조언과 협업을 통해 기업 경영 활성화를 꾀할 수 있도록 본지 부설 ‘히든기업경영전략연구소’를 지난 2월1일 공식 설립했다. 조금이라도 중소기업들에게 알찬정보를 빠르고 정확하게 전달해 주고 싶은 마음에 연구소 공식 설립전인 2022년12월26일 ‘23년 중기부 R&D 지원사업 및 사업화자금 조달방안 및 벤처캐피탈 투자유치’ 등에 관해 90여개 기업 대표, 관계자들을 대상으로 세미나를 개최했다. 그리고 이어서 각 분야 전문가들로 구성된 자문위원들이 기업진단 및 맞춤형 정부지원사업매칭 안내 무상컨설팅을 비롯, 온라인몰판매와 재고자산판매 등 마케팅 컨설팅,청년일자리 도약 장려금사업, 수요기반조달연계 혁신제품사업,산업혁신인재양성지원사업, 화학안전사업자 조성, 로봇활용 제조 혁신지원사업,, 수출지원기반활용사업, 특허포트폴리오구축 및 지원제도 활용방안, 2023 중소기업 전략 기술로드맵 사업 등 다양한 분야 정부정책사업에 대해 무상컨설팅을 하겠다고 공지했다. 그런데 이러한 일련의 세미나 개최,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