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4.04.13 (토)

  • 흐림동두천 1.0℃
  • 흐림강릉 1.3℃
  • 서울 3.2℃
  • 대전 3.3℃
  • 대구 6.8℃
  • 울산 6.6℃
  • 광주 8.3℃
  • 부산 7.7℃
  • 흐림고창 6.7℃
  • 흐림제주 10.7℃
  • 흐림강화 2.2℃
  • 흐림보은 3.2℃
  • 흐림금산 4.4℃
  • 흐림강진군 8.7℃
  • 흐림경주시 6.7℃
  • 흐림거제 8.0℃
기상청 제공

민경윤 칼럼

【민경윤 칼럼】 음악을 들으면 건강해집니다.

URL복사

음악으로 질병을 치료한다는 얘기는 이미 너무 알려져 새로운 얘기도 아니다.

그런데 환우들은 이를 다 잘 알면서도 의외로 음악의 치료효과에 대해 반신반의하는 경우를 많이 본다.

중국의 의서(醫書)에 보면 음악으로 질병을 치료한 기록은 무수히 많이 있다. 중국의 ‘황제내경(黃帝內經)’에 보면 오음(五音)으로 질병을 치료한다는 이론이 기재되어 있을 정도다.

 

2차대전 때 치료시설이 없을 때 병실에 24시간 계속 음악을 틀어 주었다고 한다. 그러면서 음악이 질병을 자연치유 시킨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

 

1995년 교토대학 연구팀과 오사카대의 연구에 의하면 초저주파와 초고주파 주파수가 우리 뇌를 자극해서 자기 청력을 높인다고 발표했다. 뇌간은 심장, 호흡, 체온조절, 혈액순환, 호르몬 조절 등을 하는 필수적인 기능을 하는 뇌의 핵심이다. 두 주파수를 가진 음악이 뇌간을 자극해서 자기 치유력을 높인다고 하였다. 이 연구결과 오케스트라 공연을 직접 들으면 심신치유가 된다고 한다.

 

김진영 연세대 의대 교수는 오르골(자동 음악 연주하는 기계장치)이 일본에서는 내과, 피부과, 알레르기에 치료용으로 사용되고 있다고 하였다. 암 수술 환자에게 들려주는 음악은 325mg의 타이레놀 복용 효과가 있다고 하였으며 조숙아에게는 뇌 발달 속도를 높여 정상적인 성장이 가능하도록 한다는 연구 발표도 있었다. 정신과 신체 건강을 복원, 유지 및 향상시키기 위한 치료 목적으로 음악을 사용하는 과정을 ‘뮤직 테라피’라 하는데 스위스 루즈라는 회사가 만든 치료용 오르골을 일본인들이 뮤직 테라피에 활용한 것이다. 일반적으로 모든 종류의 뮤직 테라피는 심신 안정과 스트레스 해소, 혈압과 호흡 안정, 집중력 향상뿐 아니라 환자와 함께 음악을 들은 환자의 가족, 지인들에게까지도 치료 효과가 있다고 한다. 인체에 좋은 영향을 주는 건 숲에서 나오는 자연 바람이나 오케스트라 연주 등 다양하다. 하지만 현실적으로 매일 숲에 가거나 오케스트라 연주를 듣기는 힘들다. 이에 일본인들은 가까이에 두고 직접 진동을 느낄 수 있는 오르골에 주목했다.

 

오케스트라 역대 지휘자들은 대부분 장수하였다. 유명한 카라얀도 당시 82세까지 장수하였다. 15kHz 이상의 초고주파는 암 발병을 억제시킨다고 한다. 우리가 들을 수 있는 소리의 주파수는 20~20,000Hz이다. 피아노와 타악기는 초저주파가 많고 바이올린과 플루트는 초고주파가 많다고 한다. 두 소리가 모두 심신치유가 된다고 한다.

 

암 발병하여 치료한 분들은 음악을 많이 들으면 좋고 가급적 오케스트라 공연에 가서 왼쪽 바이올린 앞에 가서 들으면 좋다. 고대 그리스 철학자들은 음악이 육체와 영혼을 치료할 수 있다고 믿었으며 미 대륙의 원주민들은 수 세기 동안 병 치료 의식에 노래를 포함시키기도 했다. 음악치료가 현대적으로 구체화된 것은 2차 세계대전 이후 전쟁으로 고통스러워하는 군인들을 치료하는 과정에서 시작되었다.

 

8년 전에 필자는 간암 치료 후 음악이 암 치유에 도움이 된다고 해서 예술의 전당과 롯데콘서트홀, 성남아트센터에 수시로 가서 직접 들었다. 직접 가서 가급적 바이올린 앞인 왼쪽 앞좌석을 신청하여 들었다.

 

평소에도 자는 시간 빼고는 거의 음악을 듣는다. 집에서 듣는 음악의 음은 20~20,000Hz이다. 20kHz 이상은 우리가 들을 수 없는 주파수라서 집에서 듣는 음악은 암 억제에 필요한 15kHz 이상의 음원을 많이 들을 수 없긴 하지만 그렇다고 아주 방법이 없는 것은 아니다. 집에서 듣는 음악도 정신 건강에 좋고 심신치유가 된다. 가급적 클래식 음악을 많이 듣는 것이 좋다. 클래식 음악을 많이 들으면 스트레스 지수를 줄여 정신건강과 노화가 늦춰지고 젊은 정신적인 건강을 유지할 수 있다고 한다.

 

<편집자 주 : 외부 칼럼은 본지의 편집 방향과 다를 수 있습니다.>


글쓴이=민경윤 칼럼니스트

 

 

 

 

 

 

 

한양대학교 전기공학과 졸업
전 LG OTIS 엘리베이터 사업부장
전 한국미쓰비시엘리베이터 부사장
2020년 비영리사단법인 간환우협회 설립
저서 : 똑똑한 투병기, 똑똑한 투병 간을 살린다.
비영리 사단법인 간환우협회 카페 및 블로그 운영

저작권자 Ⓒ시사뉴스
제보가 세상을 바꿉니다.
sisa3228@hanmail.net





커버&이슈

더보기
커져가는 동대구농협의 셀프 입·출금 의혹
[시사뉴스 홍경의 기자] 지난 2월 대구지역 한 단위 농협이 조작된 초대장을 근거로 개인 계좌에 임의로 후원금을 입금한 뒤 이에 대한 항의를 일방적으로 출금한 사건이 발생해 논란이 일고 있다. 특히, 고도의 전문성과 투명성이 생명인 금융기관이 공금인 조합 자금을 집행함에 있어 당사자 확인 조차 없었다는 점과 이를 바로잡는 과정에서 추가적인 여·수신 절차 위반 의혹까지 제기되고 있다. 조합자금 집행하며, 당사자 확인조차 안해 동대구농업협동조합(이하 동대구농협)은 지난 2월 28일 농협 법인 계좌에서 A씨 계좌로 A씨에게 아무런 통보 없이 현금 100만 원을 입금했다. 동대구농협측에 따르면 A씨의 지인 B씨가 ‘수성구 자율방범대’ 척사대회 행사 초대장을 전하며, 후원을 요청했고, 동대구농협 측은 B씨와 A씨 간 사전 협의된 것으로 인지했다는 것이다. 동대구농협측은 공익기금으로 보유하고 있던 ‘다같이 동행기금’에서 후원하기로 결정하고, ‘수성구 자율방범대 대장 A씨’ 명의 계좌로 100만 원을 입금했다. 문제는 동대구농협이 이러한 후원 요청에 대한 최소한의 확인절차조차 진행하지 않았다는 점이다. 초대장에는 행사목적과 행사 일시, 장소 및 행사주체가 표기되어 있었으

정치

더보기
尹 대통령, 내주 총선 입장 발표 검토...국정쇄신‧소통강화 담길듯
[시사뉴스 김철우 기자] 윤석열 대통령이 4·10 총선 결과에 대한 입장을 이르면 내주 초 직접 발표하는 방안을 검토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여당의 총선 패배에 따른 국정 쇄신 방안을 국민들에게 설명하고 이해를 구할 것으로 보인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12일 "대통령이 직접 입장을 밝혀야 한다는 의견이 많고, 그 의견에 대해 상당히 인식하고 있는 것으로 안다"며 "역대 대통령은 이러한 사안이 벌어졌을 때 어떤 형식으로든 입장을 표명했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윤 대통령은 총선 다음날인 11일 이관섭 비서실장을 통해 "총선에서 나타난 국민의 뜻을 겸허히 받들어 국정을 쇄신하고 경제와 민생 안정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는 메시지를 냈다. 윤 대통령은 주말 동안 입장문 내용을 정리한 뒤 '국정 쇄신'의 복안을 보다 구체적으로 설명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국정 쇄신 내용에는 민심을 더욱 경청하고, 소통을 강화하겠다는 내용이 담길 것으로 보인다. 다만 입장 발표 형식 등은 아직 확정되지 않았다. 역대 대통령이 직접 나섰던 대국민 담화 방식이나 내주 예정된 국무회의 윤 대통령 모두발언을 통해 입장을 밝힐 가능성 등이 거론된다. 윤 대통령은 국정

경제

더보기

사회

더보기
의협 "준엄한 국민 심판 받들어 의대증원·필수의료 정책 패키지 추진 중단"
[시사뉴스 홍경의 기자] 대한의사협회 비상대책위원회(의협 비대위)가 22대 국회의원 총선 결과와 관련해 "진정성 있는 대화를 할 의지가 있다면 의협 비대위 지도부와 전공의들에게 무리하게 내린 각종 명령과 고발, 행정처분 등을 철회하길 바란다"고 12일 밝혔다. 의협 비대위는 이날 서울 용산구 의협 회관 지하 1층에서 브리핑을 열고 "국민의 준엄한 심판을 받들어 의대 증원과 필수의료 정책 패키지 추진을 즉각 중단하고 원점 재검토에 나서달라"면서 이같이 밝혔다. 비대위는 "지난 2월 정부가 필수의료 정책 패키지와 의대 정원 2000명 증원안을 발표했을 때 정책 추진의 명분은 바로 국민 찬성 여론이었고 객관적이고 논리적인 근거를 들어 이를 반대했던 의사들을 밥그릇 챙기기에 급급한 파렴치한 세력으로 매도했다"고 말했다. 비대위는 총선에서 여당이 참패한 것과 관련해 정부가 과학적 근거 없이 무리한 의대증원을 추진한 것이 영향을 미쳤다고 보고 있다. 김성근 의협 비대위 언론홍보위원장은 "(선거 결과를 보면) 의대증원, 필수의료 정책 패키지를 포함한 무리한 정책 추진에 대한 국민의 분노가 있었다고 평가한다"면서 "의대증원에 대한 정확한 정보를 제공하지 않은 상태에서 (여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