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4.17 (월)

  • -동두천 14.9℃
  • -강릉 11.8℃
  • 흐림서울 14.6℃
  • 대전 12.5℃
  • 대구 13.8℃
  • 울산 18.1℃
  • 흐림광주 15.2℃
  • 부산 17.1℃
  • -고창 13.5℃
  • 흐림제주 15.6℃
  • -강화 15.7℃
  • -보은 12.0℃
  • -금산 11.8℃
  • -강진군 15.1℃
  • -경주시 13.2℃
  • -거제 17.3℃

문화

[책과사람] 로봇에게 일자리를 빼앗기는 시대

기술 빅뱅 시대, 화이트칼라의 생존 전략 ‘당신의 직업이 사라진다’

[시사뉴스 정춘옥 기자] 우리는 위기의 시대를 살고 있다. 20세기 산업화 시대의 체제는 동시다발적인 격변으로 붕괴되는 중이다. 미국이 외치는 제조업의 첨단화, 중국의 중국제조 2025, 일본의 로봇 신전략, 독일의 제조업 4.0 전략에 담긴 공통적인 핵심은 모두 로봇 진화에 있다.  AI의 발달, 자동화, 환경 파괴, 넷세대……. 이미 이러한 현상들을 두고 서구에서는 미래의 일자리를 대비하라는 경고의 책이 쏟아지고 있다.


화이트칼라 직업 475만개 사라진다


평생직장이라는 개념은 사라진 지 오래다. 2016년에 세계경제포럼(WEF)이 발표한 ‘직업의 미래’ 보고서는 인공지능의 발달, 기계화로 인해 2015~2020년에 사무 행정 직군에서 화이트칼라 일자리 약 475만개가 사라질 것이라고 예측했다.


이 책은 AT&T 밸 연구소, 패니메이, 월드뱅크 등 세계적인 기업에서 일해 온 재미교포 데이비드 서와, 세계 50위 이내의 경영 대가들을 인터뷰해 온 거시경영연구소 소장 이선이 공동으로 집필했다. 데이비드 서는 자신이 직접 경험한 미국 사회의 교육 방식이나 철학, 기업 문화를 대입해 한국 내 상황을 분석한다. 여기에 이선이 취재 내용을 토대로 유발 하라리, 피터 틸을 비롯한 세계적인 학자와 경영 대가들로부터 얻은 많은 정보를 정리해 넣었다. 이 책은 한국의 화이트칼라에게 경종을 올리고, 한국형 대안을 다각도로 조명하고 있다.


흔히들 로봇이 인간의 일을 대신 해주면 좋을 것이라고 막연히 생각하기 쉽다. 어떤 이는 로봇이 인간에게 노동 해방을 가져올 것이라고 장밋빛 미래를 꿈꾸기도 한다. 그렇지만 과연 그럴까? 당신이 경영자라고 생각해보라. 인간 대신 월급을 줄 필요도 없고 시키는 대로 말을 잘 듣는 로봇을 고용하지 않겠는가? 그렇다면 근로자들은 어디에서 일을 해야 하는가. 소득은 어디에서 얻어야 하는가. 이는 단순 노무직에게만 해당되는 이야기가 아니다. 기술 혁신은 단순하고 반복적인 업무에 익숙한 화이트칼라에게도 치명적인 위협이 된다.


기술에 대한 인식은 생존력


2014년 1월에 경제 전문지 ‘포브스(Forbes)’는 세계 최상위 85명의 부자가 가진 재산이 하위 35억명의 것과 같다고 밝혔다. 당신이 그런 부자 중 한 명이라면, 자연이 파괴되는 속도가 화성으로 이주할 수 있는 기술을 개발하는 속도보다 빠를 경우 어떤 선택을 할 것인가? 자신만이라도 지구를 탈출하는 방법을 연구하지 않겠는가?


그러면 가난한 이들은 어떻게 살아가야 하는가. 이를 예측해보면 우리가 인공지능의 발달만큼 환경 파괴와 자원 고갈을 걱정해야 하는 이유를 발견할 수 있다.


이 책은 도입부에서 문명의 차이가 낳은 비극을 다룬다. 유럽 원정대의 등장으로 원주민들이 몰살당한 사례를 소개하면서 기술에 대한 인식의 차이는 생존력과 비례한다고 강조한다. 유럽 원정대의 후예는 오늘날 효율적
이고 창의적인 업무를 위해 인공지능을 비롯해 각종 군사 무기를 창조했다. 원주민에게 위협이 됐던 것이 유럽 원정대가 가져온 총 균 쇠라면 21세기 화이트칼라에게 위협이 되는 것은 유럽 원정대의 후예가 창조한 드론, 인공지능, 자동화, 지구 온난화 등이다. 강대국은 먼저 변화를 모색한 뒤 후발 주자를 위한 사다리를 치워버릴 것이다.


이 책은 레이 커즈와일의 말을 인용해 많은 사람이 현재의 발전 속도가 미래에도 계속될 것이라 생각한다고 지적한다. 사실은 이러한 변화가 우리가 상상할 수조차 없을 정도로 빠르게 다가온다고 이 책은 경고한다.




장애인 차별이 관행인 나라
[시사뉴스 정춘옥 기자] 4월20일은 세계 장애인의 날이다. 올해는 장애인의 날이 제정된 지 36년이자, 장애인차별금지법 제정 10주년을 맞이한 해다. 하지만 장애인 인권은 바닥 수준을 벗어나지 못하는 게 현실이다. 각종 학대와 착취에 시달리고 권리는 여전히 존중받지 못하고 있다. 장애인 시설은 왜 학대의 온상이 됐나 지난 3월 알려진 ‘도가니 사건’의 반복은 장애인 인권의 현주소를 보여주고 있다. 일명 ‘도가니 사건’으로 알려진 광주 인화학교 성폭력사건 피해자 가운데 장애인 거주시설인 ‘가교행복빌라’로 옮겨진 19명이 또다시 폭행과 학대를 당한 것으로 드러났다. 광주 지적장애인 시설 ‘가교행복빌라’의 피해자와 직원 등의 증언을 비롯한 수사 결과에 의하면 이곳의 장애인들은 냉·난방도 없는 시설에서 부당 노동에 시달려 왔다. 머리카락을 강제로 잘리고 곰팡이가 생긴 빵 등 상한 음식을 제공받기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장애 수당과 보조금도 착취당했다. ‘도가니 사건’의 피해자들이 다른 시설로 옮겨서도 또 학대를 당했다는 사실은 특정 개인과 시설의 차원을 넘어 시스템과 사회 전반의 인식에 이상이 있다는 증거다. 장애인 시설의 이 같은 학대 사건은 시설 정책이 생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