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5.18 (목)

  • -동두천 25.8℃
  • -강릉 29.5℃
  • 맑음서울 26.4℃
  • 구름조금대전 27.5℃
  • 맑음대구 28.6℃
  • 맑음울산 23.5℃
  • 구름조금광주 27.1℃
  • 맑음부산 22.2℃
  • -고창 25.5℃
  • 맑음제주 22.6℃
  • -강화 21.6℃
  • -보은 26.6℃
  • -금산 25.8℃
  • -강진군 27.1℃
  • -경주시 28.7℃
  • -거제 25.0℃

사회

실제 일하지 않은 근로자 허위서류 5억여원 편취한 전 한전KPS 직원 8명 검거

과장 등 2명 구속 6명 불구속

<인천=박용근 기자>실제 일하지도 않은 일용직 근로자를 근무한 것처럼 서류를 허위로 만들어 급여 5억여원 상당을 가로챈 한국전력공사 자회사의 전·현직 간부들이 경찰에 붙잡혔다.

인천 부평경찰서는 18A(52)씨와 B(47)씨 등 전 한전KPS 과장 2명을(상습사기)혐의로 구속하고, 전 한전KPS 직원 6명을(사기 방조)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

경찰은 또 이들에게 통장을 양도한 혐의(전자금융거래법 위반)로 일용직 근로자 31명과 근로자들의 지인·가족이 포함된 통장 양도자 8, 실업 급여를 부정 수급한 일용직 근로자 8명도 입건했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20073월부터 지난해 12월까지 한전KPS 산하 3개 출장소의 작업 현장에서 근무하지도 않은 일용직 근로자 31명을 일한 것처럼 허위 서류를 만들어 한전KPS로부터 급여 5억원을 받아 가로챈 혐의를 받고 있다.

또 이들은 일용직 근로자를 20일 이상 고용하면 국민연금이나 의료보험에 가입해야 하므로 20일 미만 일을 한 것처럼 서류를 조작하기도 했다.

그는 또 B씨와 함께 일용직 근로자들의 통장이나 체크카드를 받아 관리하면서 이들 통장에 입금된 급여 등에서 18천만원과 7천만원을 각각 가로챈 것으로 밝혀졌다.

A씨는 실제로 일한 근로자들을 서류상으로만 실직 처리한 뒤 실업 급여 4천만원을 부정으로 받도록 도운 혐의도 받고 있다.

경찰은 고용노동부에 일용직 근로자들이 부정으로 받은 실업 급여를 환수하도록 조치하고 유사한 사례가 더 있을 것으로 보고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








[책과사람] 실험실에서 인류를 구한 영웅들
[시사뉴스 정춘옥 기자] 인간이 백신을 맞게 된 것은 불과 300여년밖에 되지 않았다. 미생물학의 놀라운 발전을 통해 전염성 질병의 원인균을 밝혀냈기 때문에 가능한 일이었다. 이 책은 인류를 병들게 하고 심지어는 죽이기도 하는 작은 동물의 세계를 생명을 걸고 탐험한 13인의 영웅들에 대한 이야기다. 투쟁과 승리의 연대기 ‘미생물 사냥꾼’은 최초로 인류사를 바꿔놓은 위대한 미생물학자들의 연구실을 생생하게 보여준다. 17세기 안톤 반 레벤후크는 최초로 현미경을 발명해 맨눈으로는 절대 볼 수 없는 미생물의 세계를 처음으로 들여다보았다. 이후 몇십년간 반복적이고 지루한 관찰로 미생물의 종류를 구분하고 크기를 쟀으며 혈관을 발견했다. 스팔란차니는 미생물도 부모가 있어야 한다는 것을 증명해내며 생물이 생장에너지라는 얼토당토않은 것에서 생겨난다는 자연발생설을 무너뜨렸다. 파스퇴르는 발효의 원리와 이스트의 역할을 밝혀냈다. 프랑스의 실크산업을 구해냈고 맥주를 맛있게 만들었다. 파스퇴르는 세균설을 주장해 안전한 수술실을 만드는 토대를 제공했다. 로베르트 코흐는 프러시아의 시골의사로 당시 농부들에게 큰 문제가 되던 탄저병원균을 발견하고 매년 인구의 7분의 1을 죽이던 결핵원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