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5.22 (월)

  • -동두천 22.5℃
  • -강릉 20.5℃
  • 구름조금서울 24.0℃
  • 맑음대전 23.5℃
  • 맑음대구 24.3℃
  • 맑음울산 24.6℃
  • 맑음광주 24.9℃
  • 맑음부산 24.9℃
  • -고창 24.9℃
  • 맑음제주 26.1℃
  • -강화 21.7℃
  • -보은 22.4℃
  • -금산 22.2℃
  • -강진군 25.3℃
  • -경주시 25.3℃
  • -거제 24.0℃

무병장수백세

늘어나는 1인 가구 ‘건강 적신호’

고혈압 당뇨병 우울증 비만 등 비율 높고 관리도 취약


[시사뉴스 정지혜 기자] 우리나라의 1인 가구는 1990년 9.0%에서 2015년 27.1%로 빠르게 증가했고 2035년에는 전체 가구의 3분의 1 이상을 차지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하지만 1인 가구의 건강이 다인 가구에 비해 다방면으로 취약한 것으로 드러나 국민건강 전체에 위협이 되고 있다.


여성 건강 더욱 심각


혼자 사는 사람들이 건강에 취약하다는 연구는 전 세계에서 꾸준히 이루어져 왔다. 미국 루이스빌대 데이비드 로엘프스 연구진은 미혼과 기혼의 사망 확률을 비교한 결과 결혼한 남성에 비해 싱글 남성들의 사망 확률이 약 32%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 듀크대학 연구진은 뇌졸중을 경험해 본 환자 2351명을 대상으로 추적 조사한 결과 혼자 사는 사람의 뇌졸중 사망 위험이 더 높다는 사실을 밝혀냈다. 미혼의 사망 위험은 71% 더 높았으며, 이혼한 경우는 결혼생활을 유지하는 사람에 비해 23%, 사별의 경우는 25% 더 사망 위험이 높았다.


국내 각종 연구결과에 따르면 여성 1인 가구의 건강은 더욱 심각했다. 작년 서울시가 발표한 통계에 따르면, ‘건강’ 관점에서 볼 때 서울에 거주하는 1인 가구 여성의 건강은 남성보다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원광대 간호학과 박숙경 교수팀이 올해 초 발표한 연구 결과에서도 1인 가구 여성은 고혈압 당뇨병 등 만성질환에 노출될 가능성이 2배 정도 높았고, 흡연율도 1인 가구가 4배 정도 높았다. 성인 여성 8만9807명을 1인 가구와 다인 가구로 나눠 질병 건강습관 등을 분석한 결과 이 같이 조사됐다. 1인 가구 여성은 다인 가구 여성보다 고혈압 당뇨병 이상지혈증 관절염 골다공증 천식이 더 많이 걸리고 뇌졸중 심근경색 협심증은 덜 걸리는 것으로 조사됐다.


영양 불균형·흡연·음주 높아


이 같은 건강 이상의 주요 원인은 관리의 취약성 때문인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박 교수팀은 1인 가구 여성의 건강이 나쁜 이유에 대해 “평균 연령 비만율이 상대적으로 높고 건강한 식생활에 대한 관심이 적어 영양 불균형 상태를 많이 경험하고 있는 것과 관련돼 보인다”고 말했다.


1인 가구 여성의 흡연율은 8.9%로 다인 가구의 2.1%보다 4배 이상 높았다. 음주율은 차이가 없었지만, 고위험 음주는 1인 가구 여성이 10.2%로 다인 가구 여성보다 더 높았다. 다른 연구에서 남성 또한 흡연율의 차이는 없었지만 음주율은 1인 가구가 높은 양상을 보인다.


이 외에도 스트레스 우울감 자살충동 모두 1인 가구 여성이 다인 가구 여성에 비해 크게 높았다. 박 교수팀은 논문에서 “1인 가구의 우울과 자살 생각 비율이 높은 것은 혼자 사는 데서 오는 정서적 외로움과 대화를 나눌 상대가 없어 나타나는 결과”라고 지적했다.


1인 가구는 다른 식구와 함께 생활하는 다인 가구에 비해 수면시간이 비정상일 가능성이 높다는 연구결과도 최근 나왔다. 비만 음주 흡연 등과 함께 이 같은 수면의 질 저하 또한 1인 가구 건강 악화의 원인으로 예상된다.


성균관대 소비자가족학과 이성림 교수팀이 2013∼2015년 국민건강영양조사 결과를 토대로 20세 이상 성인 남녀 1인 가구 488명, 다인 가구 4727명 등 5215명의 가구 형태별 음주 흡연 비율 등을 분석한 결과 이 같이 조사됐다.


연구팀은 수면시간이 하루 7시간 이상∼8시간 이하면 ‘정상’, 수면시간이 이보다 짧거나 길면 ‘비정상’으로 분류했다. 청년층의 경우 1인 가구의 비정상 비율이 51.9%로, 다인 가구에 비해 5.9%포인트 더 높게 조사됐다.


중년층과 노년층은 이 같은 현상이 더 두드러졌다. 중년층은 비정상 비율이 1인 가구가 61.6%, 다인 가구는 50.6%로 11.0%포인트 차이를 나타냈다. 노년층 역시 1인 가구는 비정상률이 71.0%로, 다인 가구와 10.4%포인트 차이다.


연구팀은 “적절한 수면시간에서 벗어나 9시간 이상 자는 경우는 평균보다 덜 건강하고 심혈관에 의한 사망률이 증가할 수 있다”며 “제대로 수면을 취하지 못하는 경우 정신적 심리적 이상 문제도 발생할 수 있다”고 밝혔다.


몸 돌보지 않는 청년들


청년 1인 가구의 건강상태도 위험수위다. 음주 흡연 영양 불균형 등 생활행태의 취약성도 노출됐다.


한국건강증진개발원 오유진 부연구위원이 올해 초 발표한 보고서에 따르면 20대 1인 가구의 다소비식품순위 중 주류가 13위에서 2위로 급상승했다. 같은 기간 주류를 통한 열량섭취 비율도 2.1%에서 10.9%로 급등했다. 흡연율도 1인 가구 33.0%, 다인 가구 24.4%로 상대적으로 높았다.


식생활면에서도 불건강 행태가 나타났다. 1인 가구의 혼자 식사 비율은 91.8%로 다인 가구의 20.9%보다 압도적으로 높았다. 혼자 식사할 때 20대 비만인은 정상 또는 저체중군에 비해 빨리 더 많이 먹고, 배가 불러도 음식이 남으면 더 먹는 것으로 나타났다. 식사 속도가 빠르면 비만 혈중 중성지방 수치가 높아진다.


20~30대 고도비만율은 2002년 2.5%에서 2013년 4.2%로 증가했는데 남녀 모두 증가율이 높았다. 오 연구위원은 “이러한 비만증가 추세가 계속되면 고도비만자가 증가할 것으로 예측된다. 이는 추후 의료비 부담으로 이어질 것”이라고 분석했다.


청년들의 경우 중년 1인 가구에 비해 건강 이상이 표면에 드러나지 않지만, 잘못된 생활습관으로 인한 건강 이상이 나중에 심각하게 나타날 가능성이 많기 때문에 사회적 문제가 되고 있다.






하이트진로, ‘참이슬 제주’ 출시… 제주서 6월까지 한정판매
[시사뉴스 조아라 기자] 하이트진로가 제주도 스페셜 에디션 ‘참이슬 제주’를 6월까지 제주에서만 한정 판매한다고 19일 밝혔다. ‘참이슬 제주’는 기존 ‘참이슬’의 맛은 동일하게 유지하되 돌하르방, 한라산 등 제주도를 상징하는 요소들을 활용한 라벨 디자인과 돌하르방 두꺼비 왕관을 적용해 변화를 줬다. 초여름 제주의 경쾌하고 시원한 분위기를 담아내 기존 소주 라벨과 차별화했다. 하이트진로는 각 지역별 특화 제품을 출시하는 등 지역 공략을 위해 다양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사측에 따르면 제주도는 최근 ‘참이슬’의 성장세가 가장 높은 지역 중 하나로, 하이트진로는 이번 스페셜 에디션 출시는 물론 다양한 프로모션을 진행하며 지역 공략을 더욱 강화한다는 계획이다. 하이트진로 관계자는 “각 지역의 특성을 분석하고 맞춤형 활동을 전개한 것이 지방 시장에서 ‘참이슬’ 브랜드 선호도를 높이는 데 주효한 역할을 했다”며 “앞으로도 지역 중심의 다양한 활동을 통해 국내 소주 시장을 선도하는 브랜드로서의 입지를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하이트진로는 시즌 이슈를 활용해 지난 연말 크리스마스 ‘왕관 에디션’을 시작으로 봄맞이 ‘벚꽃 에디션’, 가정의 달 ‘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