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6.05 (월)

  • -동두천 19.1℃
  • -강릉 17.5℃
  • 구름조금서울 21.4℃
  • 맑음대전 19.7℃
  • 맑음대구 17.7℃
  • 맑음울산 19.1℃
  • 구름많음광주 19.1℃
  • 구름조금부산 20.6℃
  • -고창 17.9℃
  • 흐림제주 21.6℃
  • -강화 20.3℃
  • -보은 17.0℃
  • -금산 17.1℃
  • -강진군 18.3℃
  • -경주시 18.5℃
  • -거제 20.7℃

무병장수백세

여름철 건강 ‘오존주의보’

호흡기 폐질환 심장질환 등에 치명적… 피부 눈 등에도 악영향



[시사뉴스 정지혜 기자] 더위가 찾아오면서 고농도 오존(O3)이 건강을 위협하고 있다. 오존은 대기중 휘발성유기화합물(VOCs)과 질소산화물(NOx)이 태양에너지와 광화학반응을 일으켜 생성되는 2차 오염물질로 각종 호흡기 질환을 일으키며 농작물에도 피해를 준다. 자외선과 오존지수가 ‘나쁨 단계’ 이상으로 치솟으면 외출을 자제하거나 보호하는 것이 좋다.


낮 시간 실외 운동 피하고 수분섭취


성층권에 존재하는 오존은 강렬한 자외선으로부터 지구상의 생물을 보호한다. 하지만 오존이 대기권에 존재하게 되면 스모그 원인의 주성분 중 하나가 된다. 지표 부근의 오존은 자동차 배기가스 공장매연 등 대기 오염물질과 반응한다. 따라서 자동차가 많거나 공장이 밀집한 오염물질 배출 원인이 집중된 지역일수록 농도가 높아진다.


오존은 독특한 냄새를 내는 청색 가스로 자극성이 강해서 눈 코 등 인체의 예민한 부분을 자극하고 호흡기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친다. 두통을 일으키거나 농도가 높아지면 신경 계통에도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운동 중 폐기능이 감소할 수 있으며, 기침이 나고 호흡이 불편해지는 등의 증상을 일으킬 수 있다.


오존 농도는 자외선과의 광화학작용으로 만들어지기 때문에 햇볕이 강하고 바람이 적은 여름철 낮 오후 2~5시에 높게 나타난다. 오존 농도가 높아지면 단계별로 주의보 경보 중대경보가 발효된다. 오존 농도가 높은 날은 장시간 야외활동을 삼가고 햇볕이 강한 오후 2~5시 사이에는 외출을 자제해야 한다. 특히 노약자와 어린이, 호흡기 질환자 등은 자외선지수와 오존 농도가 높은 낮 시간대에 바깥활동을 자제하고 햇볕 차단에 주의해야 한다. 오존 경보가 발령되지 않더라도 한 여름 실외에서의 장시간 운동은 삼가야 한다.


더위가 계속될 때는 갈증이 느껴지기 전에 수시로 물을 마시거나 수분이 많은 과일을 먹는 것이 좋다. 덥다고 냉커피나 맥주를 물처럼 들이켜선 안 된다. 카페인과 알코올이 탈수를 부추기기 때문이다. 갑자기 오른 체온을 떨어뜨리려면 미지근한 물로 가볍게 샤워하면 된다. 여의치 않을 땐 시원한 물을 얼굴과 목 뒷부분에 뿌리는 것도 효과가 있다.


자외선차단제 등으로 보호해야


오존은 특히 천식 같은 폐질환과 심장질환을 악화시킨다. 대기중 오존 농도가 높아지면 눈과 호흡기를 자극해 염증을 일으키고 심하면 호흡장애로 이어진다. 특히 오존에 반복 노출될 경우 기관지염과 심장질환, 폐기종 및 천식이 악화되고 폐활량이 감소한다.


천식은 사람마다 다른 양상을 보이지만 유전적 소인을 가지고 있는 경우 특히 천식이 있는 부모의 경우 분만 시기부터 태아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음주 흡연 스트레스 등에 대한 주의가 필요하다. 출생 이후에는 환경적인 변화에 대한 관리가 필요한데 습기 집먼지진드기 곰팡이 매연 등 원인 유발 물질을 피하는 것이 좋다. 오존이나 미세먼지 또한 중요한 천식 유발 물질이다. 미세먼지와 오존이 높은 날과 시간대에는 야외활동을 피하고, 감기 등 호흡기 감염이 증상을 악화시킬 수 있으므로 손 씻기와 마스크 등 개인위생 관리와 호흡기 질환 유행시기에는 사람이 많은 곳을 피하는 등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


오존은 강한 자외선과 함께 여름철 피부를 악화시키는 원인이 된다. 기미 잡티 주름 등이 생겨 피부 노화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치는 증상들이 나타나기 쉽다. 자외선A(UVA)의 경우 에너지량이 적지만 파장이 길어 피부 깊숙히 침투해 피부탄력 저하, 주름 등 광노화의 주요인이 된다. 여름뿐만 아니라 봄 가을 겨울에도 조사량 차이가 크지 않다. 흐린날에도 존재하기 때문에 1년 365일 신경을 써야 한다. 자외선B(UVB)는 에너지량이 많고 파장이 짧다. 여름철 많은 조사량에 노출될 경우 화상 등 즉각적 피부손상을 입을 수 있다. 장기간 노출되면 피부암의 원인이 된다.


오존지수가 나쁜 날 낮 시간에 외출한다면 외출하기 30분 전 자외선차단제를 꼼꼼히 발라야 한다. 자외선차단제는 수치가 높은 차단제를 한 번 바르는 것보다 3~4시간에 한 번씩 덧발라주는 것이 좋다. 챙이 넓은 모자나 긴팔 옷, 선글라스 등으로 자외선을 피하는 것도 방법이다.


각막 자극 안구건조증 등 일으켜


오존은 눈 건강에도 치명적이다. 가천대 길병원 안과 김동현 교수 연구팀이 2010~2012년 19세 이상 성인 1만6824명을 분석한 결과 오존의 증가와 안구건조증과의 연관성을 밝혀냈다. 오존의 농도가 높아지면 안구건조증이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나 대기오염이 눈 건강에도 악영향을 미친다는 사실이 입증됐다.


눈이 강한 자외선에 장시간 반복 노출될 경우 조직이 광화학적 변화를 일으킨다. 수정체 색소와 화학반응이 일어나기도 한다. 이로 인해 백내장은 물론 익상편, 황반변성 등의 원인이 된다. 실명의 원인이 되기도 하는 이들 질환은 과거 노인을 중심으로 발생했지만 환경공해 자외선의 영향으로 40대 이하 젊은 층에서 급증하는 추세다.


자외선의 영향으로부터 눈을 보호하기 위해선 평소 선글라스를 착용해야 한다. 눈이 자외선에 노출되는 것을 보호할 경우, 백내장 위험이 1/3로 감소한다. 선글라스는 빛의 산란을 여과해줘 강한 햇볕으로 인한 안구 부담도 덜어준다.


을지병원 호흡기알레르기내과 김상훈 교수는 ”무엇보다 실제로 인체에 영향을 미치는 오존의 농도는 오존 경보가 내려지는 것보다 훨씬 낮은 농도에서부터 시작되므로 장마 후 무더위가 시작되는 한 여름에 더욱 주의해야 한다“고 밝혔다.




[커버스토리] 문재인 정부, 속도 내는 적폐청산
[시사뉴스 유한태, 강민재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새 정부 출범 후 ‘검찰 내 돈봉투 만찬 감찰’과 ‘4대강 사업 감사 및 보 상시개방’ 지시 등 대통령 업무지시 형태로 적폐청산을 위한 개혁드라이브에 시동을 걸고 있다. 특히 90%에 육박하는 높은 국정수행 지지도를 앞세워 여소야대 정국에도 불구하고 강한 추진력을 보여주고 있다. 여기에 더해 개혁 대상들의 잇따른 행태는 문 대통령의 개혁에 오히려 가속력을 부여하고 있다. 검찰의 자살골, ‘검란(檢亂)’ 스스로 지워 문재인 대통령은 후보자 시절 본지와의 특별인터뷰에서 밝혔듯, 권력기관 특히 검찰권력, 정치검찰에 대한 강력한 개혁 의지를 피력했다. 특히 민정수석에 非검찰출신의 개혁성향을 띈 조국 서울대 교수를 임명함으로써 이러한 의지를 보여줬고 검찰조직 논리에 물들지 않아 객관적 시각을 유지할 것으로 기대되는 조 수석의 임명은 국민들로부터 ‘역시 문재인 대통령’이라는 찬사를 이끌어냈다. 그러나 검찰개혁의 속도에 있어서는 참여정부의 검찰개혁 실패와 검란(檢亂)을 반면교사 삼아 신중한 태도를 견지해 왔으나, 예기치 않은 검찰 스스로의 헛발질에 이제는 검찰개혁을 검찰 스스로에게 맡겨둘 수 없는 지경에 이르렀다는 명분을

[커버스토리] 문재인 정부, 속도 내는 적폐청산
[시사뉴스 유한태, 강민재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새 정부 출범 후 ‘검찰 내 돈봉투 만찬 감찰’과 ‘4대강 사업 감사 및 보 상시개방’ 지시 등 대통령 업무지시 형태로 적폐청산을 위한 개혁드라이브에 시동을 걸고 있다. 특히 90%에 육박하는 높은 국정수행 지지도를 앞세워 여소야대 정국에도 불구하고 강한 추진력을 보여주고 있다. 여기에 더해 개혁 대상들의 잇따른 행태는 문 대통령의 개혁에 오히려 가속력을 부여하고 있다. 검찰의 자살골, ‘검란(檢亂)’ 스스로 지워 문재인 대통령은 후보자 시절 본지와의 특별인터뷰에서 밝혔듯, 권력기관 특히 검찰권력, 정치검찰에 대한 강력한 개혁 의지를 피력했다. 특히 민정수석에 非검찰출신의 개혁성향을 띈 조국 서울대 교수를 임명함으로써 이러한 의지를 보여줬고 검찰조직 논리에 물들지 않아 객관적 시각을 유지할 것으로 기대되는 조 수석의 임명은 국민들로부터 ‘역시 문재인 대통령’이라는 찬사를 이끌어냈다. 그러나 검찰개혁의 속도에 있어서는 참여정부의 검찰개혁 실패와 검란(檢亂)을 반면교사 삼아 신중한 태도를 견지해 왔으나, 예기치 않은 검찰 스스로의 헛발질에 이제는 검찰개혁을 검찰 스스로에게 맡겨둘 수 없는 지경에 이르렀다는 명분을

위메프, 아름다운가게와 ‘GIVE美 특별전’ 진행
[시사뉴스 조아라 기자] 위메프가 오는 3일 아름다운가게와 함께 ‘위메프 GIVE美 특별전’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이날 아름다운가게 14개 매장에서 진행되는 ‘위메프 GIVE美 특별전’에서는 ‘위메프 기부美’ 기획전을 통해 모인 생활용품, 의류 및 잡화 총 1만6655점을 판매한다. 위메프는 지난 4월과 5월 두 차례에 걸쳐 고객이 기부美 상품을 구매하면 판매수량에 매칭해 아름다운가게에 해당 상품을 기증하는 ‘기부美 기획전’을 진행했다. 위메프는 33개의 파트너사가 참여한 기부美 기획전을 통해 모인 총 1만6655점의 상품(생활용품, 의류, 잡화)을 아름다운가게에 기부했고, 아름다운가게는 이번 ‘위메프 GIVE美 특별전’에서 기부물품을 판매해 어려운 이웃을 위해 판매수익금을 사용할 예정이다. ‘위메프 GIVE美 특별전’이 진행되는 아름다운가게는 △안국 △미아 △양재 △삼선교 △망우 △노원공릉 △광진자양 △숙대입구 △가재울 △영등포 △신대방 △관악자명 △압구정 △남성역 등 총 14개 매장이다. 매장에 따라 판매 품목이 달라질 수 있으며, 자세한 내용은 아름다운가게 홈페이지에서 확인 가능하다. 위메프는 아름다운가게와 협약을 맺고 2014년 6월부터 정기적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