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18.11.09 (금)

  • 흐림동두천 11.5℃
  • 구름조금강릉 12.0℃
  • 서울 12.0℃
  • 흐림대전 13.3℃
  • 구름조금대구 16.3℃
  • 맑음울산 17.1℃
  • 광주 13.2℃
  • 구름많음부산 15.2℃
  • 흐림고창 13.2℃
  • 구름많음제주 16.2℃
  • 흐림강화 12.0℃
  • 맑음보은 13.6℃
  • 구름많음금산 13.2℃
  • 흐림강진군 14.6℃
  • 구름많음경주시 17.2℃
  • 구름많음거제 15.9℃
기상청 제공

사회

서울소방, 11개국에 7년째 중고소방차 지원

카메룬·페루·필리핀·몽골 등 대상
작년까지 69대 지원, 올해 22대 추가
"우수한 소방 인프라, 개도국 전파"


[시사뉴스 이명진 기자]  서울시 소방재난본부가 119 소방차량을 제대로 운영하지 못하는 11개국에 7년째 중고 소방차량을 지원하고 있으며,  일부 국가에는 응급의료체계 지원도 돕고 있는 것으로 7일 밝혀졌다.


서울시 소방재난본부가 소방차량을 지원하는 국가는 필리핀 몽골 페루 캄보디아 미얀마 말레이시아 스리랑카 카메룬 인도네시아 라오스 방글라데시 등 11개국이다.  펌프차, 물탱크차, 지휘차, 구조버스, 구급차, 구조공작차, 화학차, 이동체험차량 등을 작년까지 69대 지원한데 이어 올해 추가로 22대를 지원하기로 했다.  이중 카메룬에는 응급의료체계 지원도 하고 있다.


서울시 소방재난본부가 ‘서울시 재난관리 노하우’를 해외 저개발국 도시로 전파한다는 취지로 중고 소방차량을 지원하기 시작한 것은 2012년부터로 올해로 7년째다. 작년까지 지원 차량은 △펌프차 8대 △물탱크차 11대 △화학차 3대 △구조버스 4대 △구급차36대 △이동체험차량 1대 △지휘버스 6대다.


특히 작년에 처음 지원한 카메룬의 경우 단순한 중고 소방차량 지원을 넘어 지속가능한 응급의료체계 구축을 위한 지원 사업이라는 점에서 더욱 주목된다. 서울소방재난본부, KOICA, 서울대학교 병원은 ‘카메룬 내 통합 응급의료체계 구축’을 목적으로 협업을 시작해 2015년에 KOICA의 지원으로 야운데 국립응급의료센터를 건립하기도 했다.


카메룬 수도 ‘야운데’가 서울의 1/3 크기(180㎞²)에 인구 260만명임에도 운영하는 구급차가 총 3대에 불과해 서울시는 2021년까지 총 50대를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지난 5월 10대가 현지에 도착했으며, 이로써 카메룬의 구급차는 13대로 늘어나게 됐다. 올 9월에도 10대를 추가로 보낼 예정이다.
 
서울시 소방재난본부는 지난 5월 카메룬 소방청을 방문해지속가능한 병원 전 단계 응급의료 시스템 구축을 위한 협력 방안에 대해 논의한데 이어, 올해 하반기에 카메룬 구급대원을 서울시로 초청해 병원 전 단계 구급대원 역량강화를 위한 워크숍도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정문호 서울소방재난본부장은 “서울소방재난본부는 그동안 재난현장에서 축적된 경험과 노하우를 국제협력 사업을 통해 개발도상국에 전파해 왔다”며 “특히 이번 중고 소방차량 해외도시 지원 사업을 통해 병원 전(前) 단계 응급의료 체계 등 서울시의 우수소방 인프라를 개도국에 전파하는 기회가 확대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폼페이오-김영철 뉴욕회담 무산…‘인권ㆍ비핵화 논의’ 부담?
[시사뉴스 이동훈 기자] 뉴욕에서 열리기로 예정됐던 북미고위급회담 무산되면서 그 배경에 세간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과 김영철 북한 노동당 대남담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은 현지시간 8일 북미 고위급회담을 개최키로 했다. 그러나 미국 국무부는 현지시간 6일 돌연 “이번 주 뉴욕에서 열리기로 돼 있던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과 북한 관리들과의 회담은 차후에 개최될 것”이라고 발표했다. 강경화 외교부장관은 북미고위급회담 연기와 관련해 “북측에서 연기하자는 통보를 받았다는 게 미국 측의 설명”이라고 말했다. 이번 북미고위급 회담이 취소된 여러 말들이 정치권 사이에서 오가고 있지만, 실제 원인은 뚜렷하지 않아 해석이 분분한 상황이다. 그러나 대체로 미국측이 제기한 북한 인권 문제 및 완전하고 검증된 비핵화 요구에 따른 부담이 북한 측으로서는 컸을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미국은 북미고위급 회담을 앞두고 ‘북한 인권’ 문제를 언급하고 있었다. 실제 미국의소리(VOA) 방송에 따르면 미 국무부 당국자는 “미국은 북한 정부가 저지르는 지독한 인권침해와 유린에 깊이 우려한다”며 “북한 지도부의 책임을 계속 추궁할 것”이라고 압박했다. 국제

폼페이오-김영철 뉴욕회담 무산…‘인권ㆍ비핵화 논의’ 부담?
[시사뉴스 이동훈 기자] 뉴욕에서 열리기로 예정됐던 북미고위급회담 무산되면서 그 배경에 세간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과 김영철 북한 노동당 대남담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은 현지시간 8일 북미 고위급회담을 개최키로 했다. 그러나 미국 국무부는 현지시간 6일 돌연 “이번 주 뉴욕에서 열리기로 돼 있던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과 북한 관리들과의 회담은 차후에 개최될 것”이라고 발표했다. 강경화 외교부장관은 북미고위급회담 연기와 관련해 “북측에서 연기하자는 통보를 받았다는 게 미국 측의 설명”이라고 말했다. 이번 북미고위급 회담이 취소된 여러 말들이 정치권 사이에서 오가고 있지만, 실제 원인은 뚜렷하지 않아 해석이 분분한 상황이다. 그러나 대체로 미국측이 제기한 북한 인권 문제 및 완전하고 검증된 비핵화 요구에 따른 부담이 북한 측으로서는 컸을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미국은 북미고위급 회담을 앞두고 ‘북한 인권’ 문제를 언급하고 있었다. 실제 미국의소리(VOA) 방송에 따르면 미 국무부 당국자는 “미국은 북한 정부가 저지르는 지독한 인권침해와 유린에 깊이 우려한다”며 “북한 지도부의 책임을 계속 추궁할 것”이라고 압박했다. 국제




[간단칼럼] 동물 살해, 결코 정당화 될 수 없어
[이정민 칼럼니스트] 인류는 다른 생물들의 희생에 의존해 생존하고 있기 때문에, 인류가 좀 더 애정을 갖고 감정을 이입하기 쉬운 귀여운 동물이나 포유류에 한해서 동물학대를 논의할 뿐 다른 종류의 희생이나 학대에 대해서는 무감각할 수밖에 없다. 이러한 이중 잣대에 대한 비판들은 대부분 피장파장의 오류와 현실성 문제로서 반박된다. 심지어 일부는 “개미까지 죽이는 것조차 처벌한다면 처벌 안 당할 사람이 있겠는가? 단속 자체도 불가능하다. 따라서 현실적으로 인간과 가까운 동물부터 점차 동물학대를 줄여나가는 방향으로 가는 것일 뿐이다”고 주장한다. 모순되게도 이런 논리를 들고 나오는 사람들에게 “그러면 곤충을 죽이는 행위도 법으로 처벌하면 좋겠냐?”고 물으면 “그렇지도 않다”고 말한다. 그렇다면 동물을 살해한 사람이 “너는 개미를 밟아 죽였으니 내가 동물 죽이는 것에 뭐라 하지 말라”며 ‘죄 없는 자가 돌을 던지라’ 논리로 동물학대를 정당화하려 든다면 그대는 어떻게 답할 것인가. 이는 피장파장의 오류일 뿐이다. 인간과 동물과의 관계형성은 불가피한다. 동물을 우리의 삶에서 떼어낼 수 없다. 인간과 동물이 물리적으로 마주칠 수 있는 공간에 함게 존재하는 한 서로의 삶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