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18.07.05 (목)

  • -동두천 27.0℃
  • -강릉 20.6℃
  • 구름많음서울 28.2℃
  • 구름많음대전 29.4℃
  • 흐림대구 24.5℃
  • 흐림울산 23.0℃
  • 흐림광주 25.9℃
  • 흐림부산 24.3℃
  • -고창 29.5℃
  • 제주 25.0℃
  • -강화 27.7℃
  • -보은 28.2℃
  • -금산 29.4℃
  • -강진군 28.4℃
  • -경주시 21.7℃
  • -거제 24.6℃
기상청 제공

사회

"영풍 석포제련소는 낙동강 오염시킨 환경적폐"

환경단체 글로벌에코넷 등 시민사회단체, 폐쇄 촉구
김선홍 "공장 부근 산, 나무와 풀 말라죽을 정도로 황폐화"



[시사뉴스 원성훈 기자] 환경단체 글로벌에코넷(상임회장 김선홍) 등 시민사회단체들은 4일 광화문 세종대왕 동상 앞에서 '1300만 식수원 낙동강 48년간 오염 주범 환경적폐 영풍석포제련소 폐쇄촉구' 기자회견을 열었다.


 대구광역시는 앞서 지난 5월 두 차례 매곡·문산 정수장에서 8종의 과불화화합물을 검사한 결과, 국제암연구소가 발암물질로 지정한 과불화옥탄산이 낙동강 원수와 정수된 수돗물에서 검출됐으나 환경부와 대구시는 "극히 미량이라서 인체에 무해한 수준"이라고 주장했다. 이에 대구 시민인 J씨는 이날 본지와의 통화에서 "이제까지 제 아기에게 발암물질로 분유를 타서 먹이고 그 물로 밥을 지어 먹이고, 목욕시키고, 옷을 세탁해 입히다니…생각만 해도 화가 치솟는다"고 분노를 표출했다. 또한 이와 관련해 청와대 국민청원게시판에는  124건이 청원으로 올라와 있는 상태다.


 경북 봉화 영풍석포제련소 폐쇄 청와대 국민청원도 진행중이다. 청원자는 청원의 이유를 "1300만의 식수원인 낙동강을 중금속 발암물질로 오염시키고 있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경상북도 봉화군 석포면에 있는 영풍 석포제련소는 1970년 10월부터 낙동강 최상류에서 가동해왔다.  아연괴 및 기타 유가금속을 제조, 판매하는 종합비철금속제련회사인 영풍의 주력 공장이다.  이곳이 과거 48년 동안 1300만 식수원 낙동강을 심각히 오염시켜왔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것이다. 글로벌에코넷의 김선홍 상임회장은 4일 본지와의 통화에서 "하류지역인 안동댐 바닥에는 중금속 퇴적이 심각한 상황"이라며 "이 물을 경북 북부 사람들이 수돗물로 마시고 있다"고 개탄했다.
 
김 상임회장은 지난 6월 중순경 영풍석포제련소를 탐사한 결과도 본지에 밝혔다. "제련소가 위치하기 전에 있는 산은 청정한 금수강산인 반면, 제련소 부근 산에는 나무와 풀은 말라죽고, 산은 황폐하기가 흡사 전쟁터 포탄 폭격을 맞은 것 같은 상황이었다"며 "자연환경이 이처럼 황폐화될 때까지 정부와 지자체는 무엇을 했는지 기가 막힌다"고 분개했다. 이어 그는 "나무를 말라죽게 하는 무시무시한 독성을 지닌 아황산가스와 납, 비소, 카드늄과 아연등 중금속 오염 폐수가 안동댐과 낙동강으로 흘러들어 가 퇴적되면서 강바닥이 오염되어 식수원으로 사용하기가 불가능하다는 의혹이 계속 제기되고 있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만약 생산품인 황산이 만에 하나라고 잘못되어서 낙동강 상류로 누출된다면 환경 대재앙이 발생할 수 있다"며 "이제는 1300만 국민들을 위해서 환경 적폐기업 영풍 석포제련소는 당연히 폐쇄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영풍석포제련소는 앞서 지난 2월24일 환경오염물질이 섞인 제련소 폐수 70여t의 오염행위가 적발돼, 지난 4월 경상북도로부터 48년 역사상 처음으로 조업중지 20일의 행정처분을 받았다. 그러나 영풍은 이에 불복해 행정소송을 통해 중앙행정심판위원회에 조업중지 처분이 부당하다고 제소한 바 있다.


이에 대해 김 상임회장은 "이는 반성은 커녕 국민을 우롱하는 파렴치한 행위"라며 "이런 행위가 바로 영풍의 민낯"이라고 질타했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공선협 환경운동본부, 기업윤리경영을위한 시민단체협의회,친환경국가건설 추진 국민운동본부, 글로벌소비자 네트워크 등 시민사회단체들이 참여했다. 





"국회, 계류 중인 '병역법 개정안' 통과시켜라"
[시사뉴스 원성훈 기자] 국제앰네스티 한국지부, 군인권센터 등의 사회단체와 '병역법 개정안'을 대표 발의한 더불어민주당 전해철, 박주민, 이철희 의원은 5일 국회정론관에서 양심적 병역거부 대체복무제 입법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들은 "국회가 하루빨리 ‘합리적이고 인권적인 대체복무제’를 위한 논의를 시작해 국방위원회 법안심사소위에 계류돼 있는 '병역법 개정안'을 통과시키고 대체복무제 도입을 위한 법적 근거를 마련하라"고 촉구했다. 아울러 이들은 "이미 헌법재판소는 2004년 병역법 합헌 결정을 내리면서 입법자는 헌법 제19조의 양심의 자유에 의해 공익이나 법질서를 저해하지 않는 범위 내에서 법적 의무를 대체하는 다른 가능성을 제시함으로써 양심상의 갈등을 완화해야 할 의무가 있다고 국회에 입법 권고를 했으나, 현재 국회는 14년이 지나도록 답하지 않고 있었다”고 지적했다. 특히 "헌법재판소의 결정을 기다리며 재판이 연기된 병역거부자가 900명이 넘으며, 입법이 늦어질수록 이 숫자는 더욱 불어날 것"이라며 "국회가 하루빨리 대체복무제를 입법하는 것만이 혼란을 최소로 줄일 수 있는 길"이라고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이들은 "오늘 기자회견에 함께 한 전해철,




[시사칼럼] 천하 우락 재선거 (天下 憂樂 在選擧)
[시사뉴스 민병홍 칼럼니스트] 천하 우락 재선거 (天下 憂樂 在選擧). 세상의 근심과 즐거움은 선거에 달려있다는 200년 전 조선 순조 때 실학자 최한기의 말로 부산시 기장군에 가면 기장군 선관위가 도로 옆에 세워놓은 표석에 있다. 국민의 근심과 즐거움은 바른 선거를 통해서 이루어진다는 뜻으로 해석한다. 국민에게 행복과 즐거움을 주는 정치인을 바로 보고 선거를 해야 한다는 뜻이다. 천하 우락 재선거 작금의 선거가 기왕이면 부모형제인 가족이 우선이고 친척이 우선이고 동성이 우선되는 혈연선거로 전락되어 있고, 기왕이면 같은 학교의 선후배로 우선되는 학연선거로 연결되어있고, 기왕이면 결혼식에 축의금을 보내거나 상가에 부조금을 보낸 사람이 우선이고, 그래도 자주 만난 사람으로 커피라도 한잔 산 사람이 우선되는 지연선거가 상식화 된 선거. 공천만 받으면 묻지도 따지지도 않고 지지하는 정당선거. 돈 없이는 할 수 없는 돈 선거로 고착화된 돈 선거. 혈연, 학연, 지연, 정당. 돈이라는 선거 5대요소로 정착된 대한민국 선거판에서 부산시 기장군 선관위가 도로 옆 에 세워놓은 天下 憂樂 在選擧 표석이 필자의 가슴을 뭉클하게 만들어 놨다. “국민의 근심과 즐거움은 바른 선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