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18.08.20 (월)

  • 구름많음동두천 25.6℃
  • 구름많음강릉 23.1℃
  • 구름많음서울 26.6℃
  • 구름조금대전 26.7℃
  • 맑음대구 22.4℃
  • 맑음울산 24.2℃
  • 구름많음광주 25.7℃
  • 맑음부산 26.0℃
  • 구름많음고창 25.9℃
  • 구름많음제주 28.8℃
  • 구름많음강화 25.2℃
  • 구름많음보은 23.0℃
  • 구름조금금산 24.4℃
  • 구름많음강진군 25.5℃
  • 맑음경주시 22.0℃
  • 맑음거제 25.3℃
기상청 제공

문화

[이화순의 아트&컬처] 여인상 속에 담은 삶의 여정

조각가 송진화 3년만의 신작 전시 ‘Here and Now’
17일~9월19일 아트사이드갤러리에서 나무조각 25점 전시



[시사뉴스 이화순 기자] 나무를 재료로 독자적인 작품세계를 구축해온 작가 송진화(55)가 17일부터 9월19일까지 서울 통의동 아트사이드 갤러리에서 3년만에 신작 전시를 갖는다. 25점의 신작들은 재료의 물성에서 느껴지는 따뜻함과 부드러움을 자아내며 세월의 흔적을 고스란히 간직하고 있다. 이는 작가가 살아온 인생의 여정을 돌아보게 하고, 마치 우리의 모습을 투영하는 듯하다.

전시장에 들어서면 작은 아이만한 여인 목조각들이 보인다. 마치 피노키오가 제페토 할아버지의 아들이 되면서 생명을 얻는 과정을 보는 것 같다고 할까. 작품들 사이에 앉아 사진을 찍는 작가의 모습이 그 목조각과 함께 호흡하는 가족의 모습이다. 엄마가 따로 없다.

송진화 작가는 본디 세종대학에서 동양화를 전공했다. 그러다가 마흔 언저리에 꼭두 인형에 반해 나무 조각을 생각하게 됐다.
“2006년부터 나무를 깎아 작업하기 시작했다. 살아가면서 느끼는 다양한 감정들을 나 같은 여인상에 담아서 표현해보고 싶었다.”

나무로 조각된 여인상은 작가가 살아온 인생의 여정을 돌아보게 하고, 마치우리의 모습을 투영하는 듯하다. 때론 성숙하게, 때론 매력적이고, 위트있는 표정과 몸짓도 보인다. 마음이 따뜻해지는 그의 작품은 평범한 일상 속 소소한 행복을 전한다. 

여인상으로 표현해낸 다양한 감정들

3년 전 전시에서 그는 전시 공간을 마치 연극무대처럼 연출했다. 그때 이야기가 있는 전시구성을 선보였다면, 이번에는 작품 하나하나에 집중하여 재료의 물성과 작품의 내용, 조형적 특징을 이해하고 감상할 수 있도록 구성했다.

작품을 통해 내면을 줄곧 표현하곤 해온 그는, 어린 시절에 겪었던 불안 요소들, 그리고 아직까지 치유되지 않은 우울, 슬픔, 분노 등 희노애락과 상처까지 작품에 담아냈다.

그런데 이 여성들은 삶에 힘겨워하고 분노하기 보다는 주어진 상황을 인정하고 덤덤하게 받아들이는 모습으로 등장한다. 그래서인가. 관람객도 덩달아 작품에서 위로를 받고 상처를 치유를 받는 것을 느낄 수 있다.

이정진 큐레이터는 “송진화의 여인상은 저마다의 개성적인 표정과 시선, 다양한 몸짓으로 우리의 삶을 이야기한다”면서 “작품 속 여성은 대체로 코와 입이 없이 눈의 생김새와 눈빛, 시선만으로 자신의 감정 상태를 드러내거나, 활짝 웃는 입모양과 눈매가 특징적인 작품들이 있다”고 소개한다.


‘인간의 내면’, ‘삶의 흔적’을 조각

작품 재료는 주로 소나무, 오동나무,은행나무, 참죽나무, 향나무 등이다. 나무마다 특성을 살리고, 고유의 결과 옹이를 효과적으로 보여준다. 작품에 따라 그 기법을 달리해 자신만의 효과적인 표현방식을 만들어내는데, 대체로 나무의 거친 표면을 부각시키기 보다는 단아하게 다듬어냈다.

작가는 작업할 때는 여인상의 얼굴 부분과 같이 매끈하고 윤기가 나도록 완벽하게 다듬는 방식을 선호하면서도, 울퉁불퉁한 나무의 결을 극대화시켜 표현하거나 면적인 요소를 강조해 깎는 방식을 사용하기도 한다고 한다. 
여인상 얼굴에 덩그러니 눈만 있는 것이 다수다. 코와 입이 없이 눈의 생김새와 눈빛, 시선만으로 자신의 감정 상태를 드러낸다. 이에 반해 '그럼에도 불구하고'(2018), '오 예스!'(2018), '우리의 날은 아름다웠다.'(2016) 등과 같이 치아가 보이도록 활짝 웃는 입모양과 눈매가 특징적인 작품들이 있다. 

또한 인물의 손 모양이 섬세하게 표현되어 주목할 만하다. 여성이 지닌 다양한 손동작은 풍부한 표정과 특유의 에너지를 전한다. 작가는 손 부분을 조각할 때 유난히 공을 들이고 열정을 쏟는다.

이에 대해 작가는 얼굴의 표정은 일시적으로 자신의 감정을 숨길 수 있지만 무의식 속에 행동하는 손은 솔직함이 잘 드러나기 때문이라고 말한다. 이처럼 작품속 여성은 저마다의 표정과 몸짓으로 감정을 표현하고 전달하고 있다.

진정한 나를 찾아가는 여정 작품 속 여성은 작가 자신과 외형적·정서적으로 많이 닮아있다. 짧은 머리에 둥근 얼굴형, 거짓이나 숨김없이 감정을 드러내는 눈빛 등이 그러하다.

작가는 “작품을 하다보면 작품 속에 본인의 내면을 반영하게 된다. 실제로 어린시절에 겪었던 불안 요소들, 그리고 시간이 지나도 치유되지 않은 부분, 불안, 우울, 슬픔, 분노 등도 드러낼 수 밖에 없는데, 그러다보면 작품을 해가며 울기도 하고 내 면을 치유받기도 한다 ” 고 말한다.

그 때문인지 그의 작품들은 감상을 하면서 대화가 되고 마음을 나누게 된다. 여인상은 홀로 등장하거나 동물과 함께 표현된다. 이 동물은 여성의 머리 위에 당당하게 올라가 있거나, 때로는 여성과 함께 물구나무를 서며 우스꽝스러운 모습으로 등장한다. 

작가는 자신이 키우던 강아지의 모습과 꼭 닮은 존재를 친구처럼, 또는 자식처럼 표현한다. 짐이 될 수도 있지만 서로 위로가 되고 의지되는 존재를 통해서 상실감, 외로움을 이겨내는 모습이다.

“인생이란 열심히 살아야하고 가치 있고 보람차게 살아야 한다고 다짐하며, 정말 그렇게 묵묵히 살아왔다”는 송진화 작가는 "힘들고 마주하기 싫었던 순간들을 견뎌가며 자신에게는 매우 혹독하게 채찍질했다. 하지만 이제는 지금까지 열심히 살아온 자신을 격려하고, 내가 어디에 놓여있는지 바라보며 ‘여기, 지금’을 누리고 싶다"고 말한다. 






[인터뷰] “아동에 대한 특별 배려가 은수미표 복지”
[시사뉴스 원성훈 기자] “80년대, 독재에 항거하던 젊은 청춘들의 죽음이 일상의 삶과 어우러져 있어 삶과 죽음의 경계조차 모호하던 그 시절을 살아냈던 것이 지금의 삶에도 지속적인 영향을 끼치고 있다”고 회고하는 은수미 시장을 9일 성남시청 시장실에서 만났다. 자신의 삶에 대해 감사하면서도 역설적이게도 “우리의 어린이들은 나의 삶과는 달리 굴곡지지 않은 삶을 살기를 바란다“는 은 시장의 발언은 어떤 배경을 통해 나왔을까. 그의 삶과 철학속으로 들어가봤다.다음은 그와의 일문일답이다. - 인생 역정에서 언제가 가장 기뻤고 언제가 가장 슬펐나. 나는 행운의 별에서 태어났다고 생각한다. 학교에서도 사회에서도 분신과 추락사 등의 죽음이 항상 가까이 있었던 80년대를 살아오면서, 시대에 맞서 정면도전을 했기 때문에 굴곡도 많이 겪은 삶이었다. 스스로도 죽을 고비를 넘겼지만 살아났고 그리고 기회가 주어졌고 지금도 도전할 수 있고 심지어는 세상을 바꾸고 싶은 꿈을 지금도 꾸고 있을 수 있는 건, 전적으로 내가 행운의 별에서 태어났기 때문이라고 생각한다. 그런 점에서 나의 삶 전체에 대해서 감사하고 고맙게 생각한다. 구체적으로 어떤 시점이 제일 기뻤냐고 묻는다면 내가 35살




[이화순의 아트&컬처] 여인상 속에 담은 삶의 여정
[시사뉴스 이화순 기자] 나무를 재료로 독자적인 작품세계를 구축해온 작가 송진화(55)가 17일부터 9월19일까지 서울 통의동 아트사이드 갤러리에서 3년만에 신작 전시를 갖는다. 25점의 신작들은 재료의 물성에서 느껴지는 따뜻함과 부드러움을 자아내며 세월의 흔적을 고스란히 간직하고 있다. 이는 작가가 살아온 인생의 여정을 돌아보게 하고, 마치 우리의 모습을 투영하는 듯하다. 전시장에 들어서면 작은 아이만한 여인 목조각들이 보인다. 마치 피노키오가 제페토 할아버지의 아들이 되면서 생명을 얻는 과정을 보는 것 같다고 할까. 작품들 사이에 앉아 사진을 찍는 작가의 모습이 그 목조각과 함께 호흡하는 가족의 모습이다. 엄마가 따로 없다. 송진화 작가는 본디 세종대학에서 동양화를 전공했다. 그러다가 마흔 언저리에 꼭두 인형에 반해 나무 조각을 생각하게 됐다.“2006년부터 나무를 깎아 작업하기 시작했다. 살아가면서 느끼는 다양한 감정들을 나 같은 여인상에 담아서 표현해보고 싶었다.” 나무로 조각된 여인상은 작가가 살아온 인생의 여정을 돌아보게 하고, 마치우리의 모습을 투영하는 듯하다. 때론 성숙하게, 때론 매력적이고, 위트있는 표정과 몸짓도 보인다. 마음이 따뜻해지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