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0.04.08 (수)

  • 맑음동두천 13.0℃
  • 맑음강릉 10.2℃
  • 맑음서울 13.1℃
  • 맑음대전 13.2℃
  • 맑음대구 16.5℃
  • 맑음울산 10.3℃
  • 맑음광주 12.8℃
  • 맑음부산 14.6℃
  • 맑음고창 10.0℃
  • 맑음제주 14.2℃
  • 맑음강화 11.9℃
  • 맑음보은 11.8℃
  • 맑음금산 12.9℃
  • 맑음강진군 13.7℃
  • 구름많음경주시 10.7℃
  • 맑음거제 15.3℃
기상청 제공

경제

삼성전자, 미래 신사업 이끌 핵심인재 영입

AI·빅데이터·로봇 등 4차 산업혁명 선도를 위한 권위자 영입
위구연 교수(AI), 장우승 박사(빅데이터), 강성철 박사(로봇) 영입
글로벌 디지털 마케팅 전문가 윌리엄 김, 민승재 디자이너 영입
현지 마케팅 전문가 제임스 피슬러, 벤자민 브라운 영입

[시사뉴스 이명진 기자] 삼성전자가 미래 신사업 육성과 주력 사업 강화를 이끌 핵심인재를 대거 영입했다고 31일 밝혔다.


삼성전자는 AI·빅데이터·로봇 등 미래 신사업의 핵심 기술을 개발할 연구인력을 영입하는 한편, 주력 사업의 역량 강화와 해외 영업·마케팅을 이끌 인재를 확보했다.


4차 산업혁명 선도를 위한 AI·빅데이터·로봇 분야 권위자 영입


삼성전자는 AI 연구 역량 강화를 위해 미국 하버드대학교 위구연 교수를 펠로우(Fellow)로 영입했다. '펠로우'는 삼성전자가 세계 최고 수준의 기술력을 보유한 전문가에게 부여하는 회사의 연구 분야 최고직이다.

위구연 펠로우는 삼성리서치(Samsung Research)에서 인공신경망(Neural Processing Unit) 기반 차세대 프로세서 관련 연구를 맡았다.


저전력·고성능 AI 프로세서 분야의 세계적인 석학 중 한명으로 꼽히는 위구연 펠로우는 2002년부터 하버드대학교 전기공학 및 컴퓨터과학과 교수로 재직했으며, 지난해에는 석좌교수로 임명됐다.


그는 2013년에 세계 최소형 비행 곤충 로봇인 '로보비(RoboBee)'의 센서·엑추에이터·프로세서 등 핵심 기술을 개발해 주목받은 바 있다.


삼성전자는 빅데이터 분석 전문가인 장우승 박사도 무선사업부 빅데이터 개발을 총괄하는 전무로 영입했다.

장 전무는 미국 미주리대학교 산업공학 교수를 역임했고, 아마존에서 관련 업무를 담당했다.


삼성전자는 또,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에서 의료로봇연구단장을 역임한 강성철 박사를 전무로 영입해 로봇 기술개발 강화에 나섰다.  강 전무는 로봇공학 박사 출신으로 국내 로봇 개발 분야를 선도하며 의료,우주항공 등 다양한 분야의 로봇 프로젝트를 이끈 바 있다.


주력사업 경쟁력 강화를 위한 전문가 영입


삼성전자는 글로벌 디지털 마케팅 전문가 윌리엄 김(William Kim) 전 '올세인츠(AllSaints)' CEO를무선사업부 리테일·이커머스 총괄 부사장으로 영입했다. 윌리엄 김 부사장은 'GDC(Global Direct to Consumer)센터'를 이끌며, 온·오프라인 채널에서 고객들과의 접점을 강화해 스마트폰 판매 확대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김 부사장은 세계적인 패션 브랜드인 구찌(Gucci), 버버리(Burberry)에서경험을 쌓고, 2012년에는 영국 패션 브랜드 '올세인츠' CEO로 영입된 바 있다.


한편, 삼성전자는 글로벌 자동차 회사 '폭스바겐(Volkswagen)'의 민승재 미국 디자인센터 총괄 디자이너를 디자인경영센터 상무로 영입해 디자인 역량 강화에 나선다. 민 상무는 선행 디자인 전략 수립과 기획을 맡았다. 민 상무는 '폭스바겐' 재직 시절 제품 디자인과 UX 디자인을 융합한 차세대 디자인을 주도했다.


해외법인 마케팅 역량 강화를 위한 현지 인재 영입


삼성전자는 해외법인의 마케팅 역량 강화를 위해 북미, 구주 등에서 현지마케팅 전문가를 영입했다. 미국 법인은 채널 마케팅 전문가인 제임스 피슬러(James Fishler)를 TV, 오디오 등과 같은 홈엔터테인먼트 제품의 영업·마케팅을 담당하는 현지 임원(SVP)으로 영입했다.


더불어, 구주 시장의 마케팅 전략 수립과 브랜드·디지털 마케팅 역량 강화를 위해 영국에 위치한 삼성전자 구주총괄의 마케팅 책임자(CMO)로 여러 글로벌 기업에서 마케팅을 담당한 벤자민 브라운(Benjamin Braun)을 현지 임원(VP)으로 영입했다.

삼성전자는 지난해 AI 분야 세계적 석학인 미국 프린스터대학교 세바스찬 승 교수와 코넬테크 다니엘 리 교수를 삼성리서치 부사장으로 영입한 바 있으며, 국내외에서 우수 인재들을 지속적으로 영입하고 있다.


다음은 삼성전자가 영입한 핵심 인재들의 약력이다.


▲위구연


스탠포드대학교 전기공학 학, 석, 박사 졸업

하버드 대학 전기공학 및 컴퓨터과학 교수 (2002~현재)

세계 최소형 비행 로봇 'RoboBee' 센서, 엑추에이터, 프로세서 개발

'IEEE Micro Top Picks' 6회 선정


▲장우승


KAIST 수학 학사, UC 버클리대학교 경영과학 박사

미주리대학교 산업공학 교수 (1997~2015)

아마존 Sr.Principal Scientist (2015~2019.3)

아마존(Amazon) 사용자 Trend 분석을 통한 물량 예측 시스템 개발

미주리대학교에서 물류 최적화와 수학적 데이터 모델링 연구


▲강성철


서울대학교 기계 학사, 로봇공학 석박사

한국과학기술연구원, 의료로봇연구단장 (1999~2019)

국내 로봇개발 분야 선도

의료, 구조, 국방, 우주항공 등 다양한 분야의 로봇 프로젝트 리드


▲윌리엄 김


콜로라도주립대학교 회계학 학사

구찌(Gucci) VP (1998~2005), 버버리(Burberry) SVP (2005~2012)

올세인츠(All Saints) CEO (2012~2018)

올세인츠 CEO로 영입돼 1년만에 실적 개선을 이루고 구찌,

버버리에서 리테일 마케팅과 디지털 커머스 부문 총괄


▲민승재


아트 센터 산업디자인 학사

폭스바겐(Volkswagen) 그룹, Chief Designer (1996~2018)

아트 센터, 겸임교수 (1996~2018)

폭스바겐 미국 총괄 디자이너로 아우디(Audi) 세단(A시리즈), SUV(Q시리즈) 디자인.

제품디자인과 UX 디자인을 융합한 차세대 디자인 주도


▲제임스 피슬러(James Fishler)


테네시대학교 EMBA

애플(APPLE), Head of GTM & Channel Marketing (2014~2018) 등

애플의 비츠(Beats) 오디오제품 제품출시 전략 및 채널마케팅 총괄


▲벤자민 브라운 (Benjamin Braun)


스톡홀름대학교 경영 학사

아우디 영국, 마케팅·디지털 디렉터 (2016~2018) 등

아우디, 브리티시 가스(British Gas), 아멕스(AMEX), 막스 앤 스펜서(Marks & Spencer) 등 유수 기업을 거친 마케팅 전문가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정치

더보기

경제

더보기

사회

더보기
법무부, 인도네시아인 자가격리 위반 강제추방[무관용원칙]
[시사뉴스 강민재 기자] 법무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자가격리 조치 등을 위반한 인도네시아인을 강제추방 조치했다. 외국인으로는 최초 사례다. 8일 법무부에 따르면 대구출입국·외국인사무소는 이날 인도네시아인 A(40)씨를 오후 3시20분 비행기로 강제추방 조치하고 범칙금을 부과했다. A씨는 지난 4일 인천국제공항으로 입국하는 과정에서 출국 전에 일하던 경기 안산 소재 숙소를 거주지로 허위 신고했다. 이후 법무부 출입국관리 직원에게서 '활동범위 제한 명령서'를 받은 뒤 안산이 아닌 경북 김천에 있는 지인의 집으로 이동했다. 안산시는 A씨가 무단이탈한 사실을 확인, 경찰의 협조를 얻어 그의 소재지를 파악한 뒤 지난 5일 인천출입국·외국인청 안산출장소에 통보했다. 관련 내용을 전달받은 대구출입국·외국인사무소는 특별조사팀을 꾸려 A씨가 격리 장소를 허위로 신고한 사실을 파악하고, 김천으로 조사팀을 보내 그의 신병을 확보한 뒤 지난 6일 긴급보호 조치해 조사했다. 출입국당국은 조사 결과 A씨가 자신이 격리 대상자임을 인지하고 있었지만 거주지를 허위로 신고하고 자가격리 장소를 이탈해 감염병의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과 출입국관리법을 위반했다고

문화

더보기
[책과사람] 부모의 합리적 선택은 어떻게 불평등을 심화시키는가? 《기울어진 교육 》
[시사뉴스 정춘옥 기자] 오바마 전 대통령의 한국 교육 예찬은 익히 알려진 바다. 그는 한국의 교육열을 배워야 할 모델로 언급하곤 했다. 정작 한국은 과열된 사교육 시장과 그로 인한 교육 불평등 문제로 골머리를 앓고 있었지만 말이다. 오바마의 한국 교육 예찬은 미국 부모의 양육 방식에 생기기 시작한 변화를 보여주는 징후였는지도 모른다. 소득격차 클수록 부모 권위적 독일과 이탈리아 출신의 두 젊은 경제학자가 쓴 <기울어진 교육>은 미국을 휩쓸고 있는 ‘타이거 맘’과 ‘헬리콥터 부모’의 출현을 양육을 둘러싼 경제적 인센티브의 변화로 설명하려는 시도다. 두 사람은 미국에서 아이들을 기르며 자신들이 1970년대 자신들의 부모 세대와는 전혀 다른 방식으로 양육을 하고 있다는 사실을 깨닫는다. 아이들이 낙제만 하지 않으면 신경 쓰지 않던 부모 세대와 달리, 오늘날 저자 또래의 부모들은 음악 교습부터 스포츠 활동까지 온갖 교육에 아이를 등록시키고, 숙제는 제대로 했는지 검사하며, 꼬박꼬박 책을 읽어주고, 아이들의 놀이 약속까지 대신 잡아 준다. 느긋하고 때로는 방임적이기까지 했던 부모 아래서 자란 자신들이 대체 어쩌다 헬리콥터 부모가 돼버린것일까? 두 사람은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칼럼] 초중고대학 온라인강의 전국 원격대학(사이버대학)들이 지원 나서라
[박성태 배재대 부총장] 오는 4월 9일부터 고3과 중3을 시작으로 전국의 초중고가 오는 4월20일까지 순차적으로 온라인 개학을 한다. 대학들도 당초 4월 중순까지 예정했던 온라인수업을 4월 말까지, 심지어는 한 학기 내내 시행하기로 했다. 코로나19사태로 사상 처음 겪는 일이라 교육 현장 곳곳에서 난리가 났다. 교육 현장뿐 아니라 특히 유치원 초중고 학부모들도 아우성이다. 이런 사상 초유의 일을 목도(目睹)하면서 이럴 때 온라인교육에 경험과 노하우를 가진 전국 21개 원격대학(사이버대학)이 적극 나서서 전국의 초중고대학 온라인강의 교육 지원에 나서야 할 때라고 생각한다. 물론 교육부가 EBS 등을 통한 강의 콘텐츠를 제공하고 있기는 하지만 강의 콘텐츠 제공보다 더욱 중요한 것은 온라인 강의의 제작, 수업 진행, 출결·평가 등 오프라인 대면 강의를 대체할 수 있는 교육시스템 운영 노하우다. 일선 초중고는 물론 대학들까지도 온라인 강의 제작부터 평가까지 처음 겪는 일에 당황하고 있어 온라인강의로 4년간 대학 수업을 진행해 학사를 배출하는 사이버대학의 노하우는 현재 상황에서 매우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사이버대학은 2001년에 9개 대학이 최초로 설립된 이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