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19.11.20 (수)

  • 맑음동두천 -2.4℃
  • 맑음강릉 3.6℃
  • 맑음서울 0.6℃
  • 맑음대전 0.2℃
  • 맑음대구 2.0℃
  • 맑음울산 4.3℃
  • 맑음광주 3.8℃
  • 맑음부산 6.2℃
  • 맑음고창 0.3℃
  • 맑음제주 8.1℃
  • 맑음강화 -1.4℃
  • 맑음보은 -3.0℃
  • 맑음금산 -2.7℃
  • 맑음강진군 1.8℃
  • 맑음경주시 0.3℃
  • 맑음거제 3.6℃
기상청 제공

사회

평택지방해양수산청, 2019년 을지태극연습 사전준비보고회 개최

[시사뉴스 서태호 기자] 평택지방해양수산청(청장 김태석)은 오는 27일부터 30일(3박 4일)까지“함께해요~ 2019 을지태극연습”라는 슬로건으로 실시되는 2019년 을지태극연습을 위한 사전준비보고회를 22일에 개최했다.

이번 을지태극연습은 포괄적 안보 개념으로 제1부 국가위기대응연습과 제2부 전시대비연습으로 나누어 실시된다. 
제1부는 대규모 지진 발생 상황을 가정 후 행동 매뉴얼에 따라 대응 훈련이 진행되며, 제2부는 적 공습으로 평택 ‧ 당진항 등의 항만시설이 피폭되어 항만 기능이 상실될 경우, 상황에 대응하는  훈련과 전시소산 및 이동 등을 내용으로 훈련이 진행 될 예정이다. 

평택지방해양수산청 관계자는 이번 연습을 통해 비상시 임무수행능력을 배양하고 국가 안보에 대한 경각심을 일깨우는 실질적이고 효과적인 훈련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대통령도, 국회도 피해가는 이영훈 포스코건설 사장 ② 국민기업과 살인기업 사이
[시사뉴스 박상현, 오승환 기자] ‘국민기업’ 포스코(POSCO). 2000년, 민영화가 완료됐음에도 국민연금공단이 11.72% 대주주로 있는 등 여전히 정부의 입김이 강하다. 포스코그룹의 계열사인 포스코건설은 민영화 이전인 1994년 거양개발, 포스코엔지니어링, 포항종합제철 건설부를 합쳐 탄생했다. 응당 포스코건설도 국민기업이어야 할 터. 하지만 현재 모습은 ‘국민기업’은커녕 도리어 국민 주거환경을 위협하고 공정거래를 역행하는 등 건설회사의 부정적 단면만 보이고 있다. 지난 국정감사에서 포스코건설 이영훈 사장의 해명은 들을 수 없었다. 이 사장은 어디에 있는 걸까? 국회도 대통령도 피해가는 포스코건설이다. ■ 국민기업과 살인기업 사이 “최악의 살인기업 1위” 불명예를 넘어 섬뜩한 표현이다. ‘산재사망 대책마련 공동 캠페인단’은 지난 4월, 포스코건설을 ‘2019 최악의 살인기업’으로 선정(1위 포스코건설, 3위 포스코)했다. 지난해만 산재 사상자가 16명이었다. 일시적인 현상이 아니라 문제는 더욱 심각하다. “최근 5년간 사망자만 26명, 부상자 포함 42명” 전쟁·재난 영화 속 이야기가 아니다. 연평해전에서 발생한 우리 해군 사망자는 6명이었다. 지난 국

초기에 잡는다, 리벤지 포르노! [노웅래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위원장 대표발의]
[시사뉴스 유한태 기자] “디지털 성범죄 영상물은 신속한 초기 대응이 관건” ‘리벤지 포르노’ 헤어진 연인에 대한 복수심으로 유포하는 성적인 사진이나 영상 콘텐츠다. 리벤지 포르노의 문제는 생각보다 심각하다. 한번 공개되면 피해 회복은 사실상 불가능하고, 온라인상 명예는 물론 일상생활에까지 2차 피해로 시달릴 수밖에 없다. 현행법상 디지털 성범죄 정보가 유통될 경우, 방송통신심의위원회(이하 방심위) 심의를 거쳐 해외 사이트는 접속이 차단되고 국내 사이트는 삭제 조치가 된다. 문제는 평균 3.7일이 소요되는 심의기간. 인터넷을 통해 확산되는 디지털 정보 특성에 비해 심의기간이 오래 걸린다는 비판이 끊이지 않았다. 노웅래 의원이 나섰다. ‘몰카’ 등 디지털 성범죄 정보가 유통될 경우 방심위에 상시 전자심의 체계를 구축해 신속한 유통 차단을 이끌어 낼 「방송통신위원회의 설치 및 운영에 관한 법률」 개정안을 대표발의했고, 19일 국회 본회의 통과를 이끌어냈다. “이번 개정안 통과로 성범죄 피해 영상물 유통이 상당 부분 줄어들 것으로 기대된다.” 노 의원은 디지털 성범죄에 대한 신속한 대응체계가 마련되길 바란다며 소감을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