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19.11.20 (수)

  • 맑음동두천 -2.4℃
  • 맑음강릉 3.6℃
  • 맑음서울 0.6℃
  • 맑음대전 0.2℃
  • 맑음대구 2.0℃
  • 맑음울산 4.3℃
  • 맑음광주 3.8℃
  • 맑음부산 6.2℃
  • 맑음고창 0.3℃
  • 맑음제주 8.1℃
  • 맑음강화 -1.4℃
  • 맑음보은 -3.0℃
  • 맑음금산 -2.7℃
  • 맑음강진군 1.8℃
  • 맑음경주시 0.3℃
  • 맑음거제 3.6℃
기상청 제공

사람들

한국폴리텍대학 안성캠퍼스, P-TECH 활성화 간담회 개최



[시사뉴스 서태호 기자] 한국폴리텍대학 안성캠퍼스(학장 김애령)는 지난 22일 ㈜티씨케이(대표 박영순) 회의실에서 고숙련 일학습병행(P-TECH) 활성화 간담회를 개최했다.

안성캠퍼스에 따르면 이날 간담회에서는 안성캠퍼스 산학협력처장, 교학처장, 두원공업고등학교 교장, 한국산업인력공단 관계자, 학습기업 대표 등 25명이 참석했다.

간담회에서는 고숙련 일학습병행(P-TECH) 참여 기업에 기념패를 전달하고 P-TECH 활성화 방안에 대해 논의하였다. 특히 이날 간담회는 P-TECH 학습기업((주)티씨케이)에서 진행하였으며, 기업 현장을 견학하며 효율적인 OJT(도제식현장교육훈련) 진행 방안에 대한 심도 있는 논의를 펼쳤다.

김도우 산학협력처장은 "실업률과 이직률이 높은 현 시대에 고등학교부터 대학 교육까지 기업 맞춤형으로 교육을 받아 졸업(학위취득)과 동시에 숙련 기술자로 활동할 수 있는 이 제도가 성공적으로 정착되어 우리나라 산업 역량 강화에 기여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기술융합형 고숙련 일학습병행 ‘P-TECH(Pathways in Technical Education, oriented Convergent High-Technology)’은 재학생단계 일학습병행제인 산학일체형 도제학교 졸업생이 기업과 대학을 오가며 고급 기술훈련을 배우고 학위까지 취득할 수 있는 제도이다. 안성캠퍼스는 2017학년도 부터 3년째 P-TECH 운영 대학으로 선정, 현재 2학년 8개 기업 16명, 1학년 7개 기업 12명 총 28명의 학습근로자가 참여 중이다.







대통령도, 국회도 피해가는 이영훈 포스코건설 사장 ② 국민기업과 살인기업 사이
[시사뉴스 박상현, 오승환 기자] ‘국민기업’ 포스코(POSCO). 2000년, 민영화가 완료됐음에도 국민연금공단이 11.72% 대주주로 있는 등 여전히 정부의 입김이 강하다. 포스코그룹의 계열사인 포스코건설은 민영화 이전인 1994년 거양개발, 포스코엔지니어링, 포항종합제철 건설부를 합쳐 탄생했다. 응당 포스코건설도 국민기업이어야 할 터. 하지만 현재 모습은 ‘국민기업’은커녕 도리어 국민 주거환경을 위협하고 공정거래를 역행하는 등 건설회사의 부정적 단면만 보이고 있다. 지난 국정감사에서 포스코건설 이영훈 사장의 해명은 들을 수 없었다. 이 사장은 어디에 있는 걸까? 국회도 대통령도 피해가는 포스코건설이다. ■ 국민기업과 살인기업 사이 “최악의 살인기업 1위” 불명예를 넘어 섬뜩한 표현이다. ‘산재사망 대책마련 공동 캠페인단’은 지난 4월, 포스코건설을 ‘2019 최악의 살인기업’으로 선정(1위 포스코건설, 3위 포스코)했다. 지난해만 산재 사상자가 16명이었다. 일시적인 현상이 아니라 문제는 더욱 심각하다. “최근 5년간 사망자만 26명, 부상자 포함 42명” 전쟁·재난 영화 속 이야기가 아니다. 연평해전에서 발생한 우리 해군 사망자는 6명이었다. 지난 국

초기에 잡는다, 리벤지 포르노! [노웅래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위원장 대표발의]
[시사뉴스 유한태 기자] “디지털 성범죄 영상물은 신속한 초기 대응이 관건” ‘리벤지 포르노’ 헤어진 연인에 대한 복수심으로 유포하는 성적인 사진이나 영상 콘텐츠다. 리벤지 포르노의 문제는 생각보다 심각하다. 한번 공개되면 피해 회복은 사실상 불가능하고, 온라인상 명예는 물론 일상생활에까지 2차 피해로 시달릴 수밖에 없다. 현행법상 디지털 성범죄 정보가 유통될 경우, 방송통신심의위원회(이하 방심위) 심의를 거쳐 해외 사이트는 접속이 차단되고 국내 사이트는 삭제 조치가 된다. 문제는 평균 3.7일이 소요되는 심의기간. 인터넷을 통해 확산되는 디지털 정보 특성에 비해 심의기간이 오래 걸린다는 비판이 끊이지 않았다. 노웅래 의원이 나섰다. ‘몰카’ 등 디지털 성범죄 정보가 유통될 경우 방심위에 상시 전자심의 체계를 구축해 신속한 유통 차단을 이끌어 낼 「방송통신위원회의 설치 및 운영에 관한 법률」 개정안을 대표발의했고, 19일 국회 본회의 통과를 이끌어냈다. “이번 개정안 통과로 성범죄 피해 영상물 유통이 상당 부분 줄어들 것으로 기대된다.” 노 의원은 디지털 성범죄에 대한 신속한 대응체계가 마련되길 바란다며 소감을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