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19.05.24 (금)

  • 맑음동두천 32.5℃
  • 맑음강릉 33.6℃
  • 연무서울 33.2℃
  • 맑음대전 32.5℃
  • 맑음대구 33.9℃
  • 맑음울산 27.0℃
  • 맑음광주 29.6℃
  • 맑음부산 23.8℃
  • 맑음고창 27.3℃
  • 구름많음제주 32.1℃
  • 맑음강화 26.7℃
  • 맑음보은 32.4℃
  • 맑음금산 32.0℃
  • 맑음강진군 29.1℃
  • 맑음경주시 34.7℃
  • 맑음거제 25.8℃
기상청 제공

경제

스프라이트, 청하X장기용 함께 상쾌한 TV 광고 공개

청하X장기용, 쿨섹시 매력 발산하며 스프라이트의 시원함과 강렬한 상쾌함 표현



[시사뉴스 김성훈 기자] 코카-콜라사의 스프라이트는 새 광고모델인 ‘쿨섹시돌’ 청하와 ‘쿨섹시보스’ 장기용이 함께 한 ‘Dive in Sprite (스프라이트로 빠져들어)’ TV 광고를 24일 공개했다.   

이번 스프라이트 광고는 ‘쿨섹시 스타’ 청하와 장기용이 더운 여름 스프라이트와 함께 팍팍한 일상을 벗어나 자신이 좋아하는 것을 온몸으로 즐기며 빠져들자는 ‘Dive in Sprite(스프라이트로 빠져들어)’ 메시지를 담고 있다. 

이번에 공개한 TV 광고는 햇볕이 내리쬐는 더운 여름, 보기만 해도 시원해지는 비치룩을 입은 청하가 서핑 보드를 들고 파도치는 바다 앞에 서 있는 모습으로 시작한다. 이어 장기용은 친구들과 함께 설레는 표정으로 클리프 점핑을 하고 ‘다른 건 관심없어. 좋아하는거? 완전 빠져들지’라는 멘트로 더운 여름 일상을 벗어나 스프라이트와 함께 자신이 좋아하는 것에 빠져들어 즐기는 모습을 보여줬다. 또한, 장기용이 바다로 뛰어드는 순간 탄산이 쏟아지며 스프라이트의 상쾌한 시원함을 세련된 이미지로 표현했다. 

여름을 빠져들어 즐긴 청하와 장기용은 해변가에서 친구들과 함께 스프라이트를 마시며 더위와 스트레스를 한번에 날려버릴 시원한 파티를 즐긴다. 청하는 특유의 시원한 미소와 함께 세련된 춤을 추는가 하면, 장기용은 에너지 넘치는 모습으로 파티를 즐기며 쿨섹시 매력을 발산했다. ‘쿨섹시돌’ 청하와 ‘쿨섹시보스’ 장기용은 스프라이트의 강렬한 상쾌함에 감탄하며 입안 가득 퍼지는 스프라이트의 상쾌한 맛을 온몸으로 표현했다.  
 
코카-콜라 관계자는 “여름을 맞아 쿨섹시 매력을 가진 청하와 장기용과 함께 팍팍한 현실에서 벗어나 시원한 바닷가에서 자신이 좋아하는 것에 빠져드는 스프라이트 새 광고를 공개하게 됐다”며 “보기만 해도 가슴속까지 시원해지는 이번 광고를 통해 소비자들도 스프라이트와 함께 상쾌한 여름을 즐기길 바란다”고 전했다. 





배너


설훈, 온누리상품권 부정유통 근절 위한「전통시장법」대표발의
[시사뉴스 유한태 기자] 더불어민주당 설훈(부천 원미을)의원은 24일 온누리상품권의 부정유통을 근절하기 위한「전통시장 및 상점가 육성을 위한 특별법」일부개정법률안을 대표발의했다고 밝혔다. 전통시장 수요 진작과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목적으로 발행되고 있는 온누리상품의 특별할인제도가 부정구매 수단으로 악용되고 있다. 특히 명절시즌에는 정부에서 할인 폭을 기존 5%에서 10%로 높이고 발행액을 늘려 조기 품귀 현상이 나타나는 등 ‘싹슬이’와 ‘현금화’부작용도 나타나고 있다. 이처럼 전통시장 온누리상품권을 할인된 가격으로 구매하여 물품의 판매 또는 용역의 제공 없이 가맹점에 환전을 요청하는 방식으로 부당 차익을 얻는 부정유통이 상습적으로 발생하고 있어 이에 대한 대책 마련이 절실한 상황이나 현행법에서는 이에 대한 규제가 미흡한 상황이다. 실제 중기부는 온누리상품권 10% 할인 판매를 시작한 2014년부터 2018년까지 상품권을 물품 거래 없이 수취해 환전하는 등 부정유통 행위를 적발·조치한 경우가 3200여건에 달한다고 밝혔다. 이로 인해 일각에서는 국민의 혈세로 온누리상품권을 부정유통하는 업자들의 주머니만 불리는 게 아니냐는 비판이 제기되고 있다. 이에 설훈 의

스프라이트, 청하X장기용 함께 상쾌한 TV 광고 공개
[시사뉴스 김성훈 기자] 코카-콜라사의 스프라이트는 새 광고모델인 ‘쿨섹시돌’ 청하와 ‘쿨섹시보스’ 장기용이 함께 한 ‘Dive in Sprite (스프라이트로 빠져들어)’ TV 광고를 24일 공개했다. 이번 스프라이트 광고는 ‘쿨섹시 스타’ 청하와 장기용이 더운 여름 스프라이트와 함께 팍팍한 일상을 벗어나 자신이 좋아하는 것을 온몸으로 즐기며 빠져들자는 ‘Dive in Sprite(스프라이트로 빠져들어)’ 메시지를 담고 있다. 이번에 공개한 TV 광고는 햇볕이 내리쬐는 더운 여름, 보기만 해도 시원해지는 비치룩을 입은 청하가 서핑 보드를 들고 파도치는 바다 앞에 서 있는 모습으로 시작한다. 이어 장기용은 친구들과 함께 설레는 표정으로 클리프 점핑을 하고 ‘다른 건 관심없어. 좋아하는거? 완전 빠져들지’라는 멘트로 더운 여름 일상을 벗어나 스프라이트와 함께 자신이 좋아하는 것에 빠져들어 즐기는 모습을 보여줬다. 또한, 장기용이 바다로 뛰어드는 순간 탄산이 쏟아지며 스프라이트의 상쾌한 시원함을 세련된 이미지로 표현했다. 여름을 빠져들어 즐긴 청하와 장기용은 해변가에서 친구들과 함께 스프라이트를 마시며 더위와 스트레스를 한번에 날려버릴 시원한 파티를 즐긴다.



[기자수첩] 해상안전과 국민편익을 고려한 VTS 일원화 추진 필요
[시사뉴스 서태호 기자] 많은 국민이 깊은 고통과 분노 그리고 안전의 중요성에 대해 다시한번 생각하게 만들었던 세월호 사고가 발생한지도 벌써 5년이라는 시간이 지났다. 세월호 사고 이후에도 국민들의 높아진 관심과 기대치에 어긋나는 사고가 지속적으로 발생해 국민들을 불안하게 만드는 안타까운 현실을 부정할 수는 없다. 사고예방을 위한 국가기관의 안전규정 정비와 시스템 개선 등 문제점 보완을 위한 지속적인 노력도 진행되고 있으나, 현재 해양수산부와 해경간 논의되고 있는 해상교통관제센터(VTS) 일원화도 사고 예방과 신속한 초기대응을 목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세월호 사고당시 사고해역을 관할하는 진도연안VTS*에서 세월호 사고 사실을 즉시 인지하지 못한 사실과 해수부와 해경으로 이원화된 VTS 운영시스템으로 인해 사고초기 대응과정이 매끄럽지 못했다는 문제점이 집중 조명되면서 2014.11.19. 해수부 소속 15개 항만VTS와 해경 소속 3개 연안VTS를 해경으로 통합․이관했다. 하지만, VTS 업무일원화 이후에도 관제사들은 현재까지 해수부와 해경으로 각각 나뉘어져 있는 ‘한 지붕 두 가족’으로 일하고 있어 내부 분열 및 업무일원화 시너지 효과가 떨어진다는 지적이 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