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19.09.19 (목)

  • 맑음동두천 10.1℃
  • 구름조금강릉 16.5℃
  • 맑음서울 13.8℃
  • 맑음대전 13.3℃
  • 맑음대구 18.2℃
  • 구름많음울산 20.2℃
  • 맑음광주 15.1℃
  • 맑음부산 20.1℃
  • 맑음고창 11.1℃
  • 구름조금제주 20.8℃
  • 맑음강화 10.0℃
  • 구름조금보은 10.2℃
  • 맑음금산 8.9℃
  • 구름조금강진군 12.8℃
  • 흐림경주시 18.9℃
  • 구름조금거제 20.3℃
기상청 제공

정치

나경원 “경제청문회 제안하니 靑 반응 없어”

“與 추경만 되풀이… 靑 경제라인이 ‘빚더미 추경’ 답해야”



[시사뉴스 오주한 기자]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당정청(黨政靑)이 ‘경제청문회’ 제안을 무시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경제청문회 제안이 과도한 요구인가”라며 “청와대가 만나자고 온 적이 있나”라고 지적했다.


나 원내대표는 13일 국회에서 열린 재해·건전재정 추가경정예산(추경) 긴급토론회에서 “지금 여당이 국회를 열려는 목적은 첫째도 추경, 둘째도 추경, 셋째도 추경”이라며 “경제 어렵다, 일자리 만들어야 한다, 하방(下方)리스크 대응이 이유라면 정책이 뭔지 국민 앞에 소상이 밝혀달라”고 말했다.


그는 “국회에서 정책청문회 하자고 요구하는 게 뭐가 문제인지 잘 모르겠다. 경제실정이라는 말이 싫다면 경제청문회라 해도 좋다”며 “청와대 경제라인들이 나와서 답을 해달라는 게 과도한 요구인가”라고 꼬집었다.


나 원내대표는 “지금 그들이 추경으로 덮어야 할 경제실패가 백일하게 드러나는 게 두려운 게 아닌가 생각한다”며 “이번 추경을 하면 3조6000억원이나 빚을 지게 된다. 빚더미 추경”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나 원내대표는 국회 정상화 의지도 드러냈다. “지금 여당과 한국당은 정말 치열하게 국회정상화를 위해 논의를 지속 중”이라며 “대통령은 야당 탓하고 정무수석 등은 연일 국회를 조롱하고 있다. 대통령, 청와대가 전면에 서서 국회를 농락하고 야당을 조롱하는 하지하책(下之下策)을 쓰면서 실질적 물밑대화, 설득노력은 전혀 안 한다”고 비판했다.


그는 청와대와의 접촉이 전혀 없었다고 주장했다. 토론회 후 기자단에 “청와대가 야당에 진지하게 한 번이라도 국회 열자고 얘기한 적 있나, 패스트트랙 강행시켜 놓고 청와대 정무수석이나 대통령 비서실장이 한 번이라도 제1야당 원내대표를 만나자고 찾아온 적 있나”라며 “이런 청와대는 처음 봤다”고 개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