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19.09.18 (수)

  • 맑음동두천 15.5℃
  • 구름조금강릉 20.1℃
  • 맑음서울 19.0℃
  • 맑음대전 19.4℃
  • 구름많음대구 16.9℃
  • 흐림울산 18.2℃
  • 구름많음광주 19.4℃
  • 구름많음부산 19.8℃
  • 구름조금고창 17.6℃
  • 구름조금제주 21.4℃
  • 맑음강화 19.4℃
  • 맑음보은 15.4℃
  • 구름많음금산 16.4℃
  • 흐림강진군 17.8℃
  • 흐림경주시 16.0℃
  • 구름많음거제 18.9℃
기상청 제공

정치

이완영, 黃 프로젝트 중책 맡자마자 ‘날벼락’

정치자금 불법수수 혐의 집유 확정… 의원직 상실



[시사뉴스 오주한 기자] 이완영 자유한국당 의원이 황교안 체제에서 중책을 맡자마자 의원직 상실이라는 ‘날벼락’을 맞게 됐다.


이 의원은 지난 4일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오늘 무너져가는 대한민국 경제, 민생을 살리기 위한 자유한국당 ‘2020 경제대전환 프로젝트’의 ‘공정한 시장경제와 상생하는 노사관계’ 분과위원으로 임명됐다”고 밝혔다.


그는 “어두운 경제와 민생을 위해 국민들께서 체감할 수 있는 정책대안을 찾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다짐했다. 해당 게시물에는 임명장 사진이 첨부됐다.


‘2020 경제대전환 프로젝트’는 황 대표의 야심작이다. 당 소속 의원 28명, 외부전문가 49명 등 총 77명이 참여했다. 실무자 등을 합하면 100명이 넘는다. 이 조직은 황 대표 대선 싱크탱크 역할을 할 것으로 분석됐다.


황 대표는 “우리 당 역사상 가장 큰 규모의 단일 프로젝트”라며 “원·근거리를 모두 보는 다초점 렌즈처럼 경제정책을 추진해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황교안 체제 중핵이었던 이 의원이 의원직을 상실하게 됨에 따라 한국당은 술렁이고 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이날 당 최고위원회 후 기자들에게 “20대 국회 들어 한국당 의원들의 의원직 상실이 (여당보다) 더 많다”며 “재판 과정에 있어서 제대로 진행됐는가 하는 아쉬움이 있다”고 말했다. 


대법원 3부(주심 이동원)는 이 의원의 정치자금법 위반, 무고 혐의 상고심에서 징역 4월에 집행유예 2년, 벌금 500만원을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 이 의원은 2012년 19대 총선 과정에서 당시 경북 성주군의원이었던 김모 씨로부터 정치자금 2억4800만원을 선거캠프 회계책임자를 거치지 않고 무이자로 빌린 혐의 등으로 기소됐다. 국회의원은 벌금 100만원 이상 형 확정 시 의원직을 잃게 된다.








“대선 때 안경 벗어야” [황교안 삭발의 소득]
[시사뉴스 오주한 기자]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의 삭발이 나비효과를 일으키는 것일까. 인터넷커뮤니티를 중심으로 삭발 과정에서 투블럭 헤어스타일을 한 채 안경 벗은 황 대표 외모가 화제다. 황 대표는 16일 청와대 앞에서 조국 법무부장관 퇴진 촉구 삭발식에 나섰다. 그 과정에서 황 대표는 안경을 벗었다. 머리카락은 중앙이 아닌 좌우를 중심으로 깎였다. 때문에 본의 아니게 투블럭 스타일을 한 모습이 잠시나마 언론 카메라에 잡혔다. 이에 온라인상에서는 황 대표 외모에 호평이 이어지고 있다. 한 여성커뮤니티 회원은 황 대표 얼굴에 수염을 합성하기도 했다. 한 네티즌은 “황교안, 대선 때 여성표 쓸어 담을 방법 하나 말해준다. 안경 벗어야 한다. 이건 진짜다”고 말했다. 일부에서는 지난 대선 때 여성층에서 비교적 높은 득표율을 보인 문재인 대통령 라이벌이라는 농담 반, 진담 반 평가도 나온다. 황 대표 성(姓)에 쾌남아를 합성한 쾌남황이라는 신조어도 등장했다. 이번 삭발로 황 대표에게 제기되던 가발설도 루머로 밝혀졌다. 네티즌들은 “누가 황교안 탈모 가발이라고 한 거냐” 등 반응을 나타냈다. 한국당 중앙당사에도 때 아닌 문의전화가 빗발치는 것으로 전해졌다. 한 당직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