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0.06.02 (화)

  • 흐림동두천 20.2℃
  • 흐림강릉 26.2℃
  • 흐림서울 20.9℃
  • 흐림대전 23.0℃
  • 흐림대구 26.5℃
  • 구름많음울산 24.3℃
  • 구름많음광주 27.6℃
  • 구름조금부산 22.3℃
  • 흐림고창 24.4℃
  • 맑음제주 21.0℃
  • 흐림강화 19.8℃
  • 구름많음보은 23.0℃
  • 흐림금산 20.8℃
  • 맑음강진군 25.8℃
  • 흐림경주시 28.3℃
  • 맑음거제 24.7℃
기상청 제공

정치

文 대통령, ‘김원봉’ 이어 ‘北 침략역사 無’ 주장 논란

스웨덴 의회 연설에서 “그 어떤 나라도 침략한 적 없어”
‘침략’ 대신 ‘서로를 향해 총부리’ 표현 사용
한국당 “6.25, 北 기습남침으로 벌어져… 개탄”
文, 의회연설에서 ‘北 체제보장’ 언급하기도



[시사뉴스 오주한 기자] 지난 6일 현충일 추념사에서 6.25 당시 남파간첩단을 진두지휘한 것으로 알려진 김원봉을 ‘국군 뿌리’로 주장하는 듯한 발언으로 물의를 빚은 문재인 대통령이 이번에는 ‘북한 6.25 기습남침’을 ‘부정’하는 듯한 주장을 내놨다.


최근 북유럽 순방에 나선 문 대통령은 현지시간으로 14일 스웨덴 스톡홀름의 하원의사당 연설에서 “반만년 역사에서 남북은 그 어떤 나라도 침략한 적이 없다”며 “서로를 향해 총부리를 겨눈 슬픈 역사를 가졌을 뿐”이라고 말했다.


민군(民軍) 합쳐 수백만명의 희생자가 발생한 6.25 전쟁은 1950년 6월 25일 새벽 북한의 기습침공으로 발발했다. 당시 유엔은 이를 ‘침략’으로 규정하고 전무후무한 유엔연합군을 조직해 한반도에 파병해 수많은 다국적군이 전사했다. 중국, 러시아는 과거 북한 남침을 부인했으나 근래 인정하는 방향으로 선회했다.


자유한국당은 이번 문 대통령 발언을 두고 즉각 비판했다. 6.25를 북한 침략이 아닌 남북의 ‘쌍방과실’로 몰고가려 한다는 것이다.


전희경 한국당 대변인은 논평에서 “문 대통령은 6.25에 야전병원단을 파견한 스웨덴 의회에서 6.25 왜곡까지 서슴지 않았다”며 “개탄을 금할 수 없다”고 말했다.


그는 “북한 기습남침으로 벌어진 6.25다. 북한 남침에 맞서 자유대한을 지키기 위해 자유우방의 피로써 지켜진 6.25”라며 “북한 침략전쟁을 교묘히 부정하고 일방적 피해를 입은 우리를 쌍방과실 당사자로 전락시킨 대통령 연설이다. 어떻게 대한민국 대통령이 이럴 수 있나”라고 지적했다.


한편 문 대통령은 스웨덴 의회 연설에서 ‘북한 체제보장’도 언급했다. 그는 그 어떤 나라도 남북 전쟁 재개를 원하지 않는다며 “(남북의) 서로 체제는 존중돼야 하고 보장받아야 한다”고 말했다.


북한 핵·탄도미사일 개발 지속 앞에 국제사회가 ‘제재 강화’로 입을 모으는 가운데 한국 홀로 제재 완화로 ‘역행’한다는 비판을 의식한듯한 발언도 내놨다. 문 대통령은 “북한은 완전한 핵폐기, 평화체제 구축 의지를 국제사회에 실질적으로 보여줘야 한다”며 “국제사회 신뢰를 얻을 때까지 (남북) 양자대화, 다자(多者)대화를 가리지 않고 국제사회와 대화를 계속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커버&이슈

더보기



경제

더보기
정부, '일본 수출규제' WTO 제소 재개..."일본측 답변 기대 이하"
[시사뉴스 김성훈 기자] 정부는 2일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에 대해 세계무역기구(WTO) 분쟁 해결 절차를 재개한다고 밝혔다. 국제사회에 선제적으로 대응해 불확실성을 제거하려는 것으로 풀이된다. 나승식 산업부 무역투자실장은 이날 오후 정부세종청사에서 브리핑을 열고 "일본 정부는 문제 해결 의지를 보이지 않고 있으며 현안 해결을 위한 논의는 진전을 이루지 못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지난해 11월22일 양국 정부는 수출관리 현안해결에 기여하기 위한 국장급 정책대화를 재개하기로 결정하고 이 기간 동안에는 WTO 분쟁해결 절차를 잠정 정지하기로 합의한 바 있다. 나 실장은 "지난 6개월간 우리 정부는 대화에 성실하게 임하면서 한국의 수출 관리가 정상적이고 효과적으로 작동하고 있음을 일본 측이 이해할 수 있도록 충실히 그리고 충분히 설명했다"고 강조했다. 우리 정부는 일본 측이 대(對)한국 수출규제 강화 조치 시에 제기한 한일 정책대화 중단, 재래식 무기에 대한 캐치올 통제 미흡, 수출관리 조직과 인력의 불충분 등 세 가지 사유는 모두 해소됐다는 입장이다. 특히, 극자외선(EUV)용 포토레지스트, 불화 폴리이미드, 불화수소 등 3개 품목의 경우 지난 11개월 동안

사회

더보기


문화

더보기
[내마음의 등불] 진정 추구해야 할 것
이 세상에서 아무 염려 없이 살아가는 사람은 흔치 않을 것입니다. 그러나 하나님 안에서는 어떠한 문제가 있다 해도 항상 기뻐하고 감사하며 행복한 삶을 영위할 수 있습니다. 하나님께서는 말씀으로 천지 만물을 창조하신 분이며 우리에게 무엇이 있어야 할지 다 알고 계시는 분입니다. 또한 모든 사람이 근심 없이 평강 가운데 살기 원하십니다. 그러니 하나님 앞에 모든 문제를 내려놓고 전폭적으로 믿고 맡길 때 참된 안식을 누리며 마음의 소원을 응답받을 수 있습니다. 공중의 새는 심지도 않고 거두지도 않고 창고에 모아들이지도 않지만 하나님께서 기르시니 아무 염려 없이 유유히 하늘을 날아다닙니다. 또한 들의 백합화도 수고하지 않고 길쌈도 하지 않지만 하나님께서 아름답게 자라게 하십니다. 하물며 하나님의 형상을 따라 창조된 인생들을 얼마나 사랑하시며 보살펴 주시겠습니까? 솔로몬왕은 아버지 다윗이 이스라엘의 정치, 경제, 군사적 기반을 든든히 닦아 놓았기 때문에 안정과 풍요 가운데 나라를 다스릴 수 있었습니다. 당시 궁중에서 쓰는 모든 기물이 다 정금이었기에 은을 귀히 여기지 않았고, 고급 목재인 백향목도 뽕나무같이 흔하게 사용할 정도였습니다. 솔로몬왕의 소문을 듣고 찾아온

오피니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