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19.09.17 (화)

  • 구름많음동두천 25.1℃
  • 구름많음강릉 23.1℃
  • 구름많음서울 28.4℃
  • 맑음대전 27.8℃
  • 맑음대구 25.1℃
  • 맑음울산 23.5℃
  • 맑음광주 28.0℃
  • 맑음부산 26.1℃
  • 맑음고창 26.6℃
  • 맑음제주 25.1℃
  • 구름많음강화 25.3℃
  • 맑음보은 25.9℃
  • 맑음금산 26.5℃
  • 맑음강진군 27.2℃
  • 구름조금경주시 23.1℃
  • 맑음거제 25.9℃
기상청 제공

정치

文 대통령, ‘김원봉’ 이어 ‘北 침략역사 無’ 주장 논란

스웨덴 의회 연설에서 “그 어떤 나라도 침략한 적 없어”
‘침략’ 대신 ‘서로를 향해 총부리’ 표현 사용
한국당 “6.25, 北 기습남침으로 벌어져… 개탄”
文, 의회연설에서 ‘北 체제보장’ 언급하기도



[시사뉴스 오주한 기자] 지난 6일 현충일 추념사에서 6.25 당시 남파간첩단을 진두지휘한 것으로 알려진 김원봉을 ‘국군 뿌리’로 주장하는 듯한 발언으로 물의를 빚은 문재인 대통령이 이번에는 ‘북한 6.25 기습남침’을 ‘부정’하는 듯한 주장을 내놨다.


최근 북유럽 순방에 나선 문 대통령은 현지시간으로 14일 스웨덴 스톡홀름의 하원의사당 연설에서 “반만년 역사에서 남북은 그 어떤 나라도 침략한 적이 없다”며 “서로를 향해 총부리를 겨눈 슬픈 역사를 가졌을 뿐”이라고 말했다.


민군(民軍) 합쳐 수백만명의 희생자가 발생한 6.25 전쟁은 1950년 6월 25일 새벽 북한의 기습침공으로 발발했다. 당시 유엔은 이를 ‘침략’으로 규정하고 전무후무한 유엔연합군을 조직해 한반도에 파병해 수많은 다국적군이 전사했다. 중국, 러시아는 과거 북한 남침을 부인했으나 근래 인정하는 방향으로 선회했다.


자유한국당은 이번 문 대통령 발언을 두고 즉각 비판했다. 6.25를 북한 침략이 아닌 남북의 ‘쌍방과실’로 몰고가려 한다는 것이다.


전희경 한국당 대변인은 논평에서 “문 대통령은 6.25에 야전병원단을 파견한 스웨덴 의회에서 6.25 왜곡까지 서슴지 않았다”며 “개탄을 금할 수 없다”고 말했다.


그는 “북한 기습남침으로 벌어진 6.25다. 북한 남침에 맞서 자유대한을 지키기 위해 자유우방의 피로써 지켜진 6.25”라며 “북한 침략전쟁을 교묘히 부정하고 일방적 피해를 입은 우리를 쌍방과실 당사자로 전락시킨 대통령 연설이다. 어떻게 대한민국 대통령이 이럴 수 있나”라고 지적했다.


한편 문 대통령은 스웨덴 의회 연설에서 ‘북한 체제보장’도 언급했다. 그는 그 어떤 나라도 남북 전쟁 재개를 원하지 않는다며 “(남북의) 서로 체제는 존중돼야 하고 보장받아야 한다”고 말했다.


북한 핵·탄도미사일 개발 지속 앞에 국제사회가 ‘제재 강화’로 입을 모으는 가운데 한국 홀로 제재 완화로 ‘역행’한다는 비판을 의식한듯한 발언도 내놨다. 문 대통령은 “북한은 완전한 핵폐기, 평화체제 구축 의지를 국제사회에 실질적으로 보여줘야 한다”며 “국제사회 신뢰를 얻을 때까지 (남북) 양자대화, 다자(多者)대화를 가리지 않고 국제사회와 대화를 계속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심상정, “빨갱이나 하는 짓이라더니” [황교안 삭발 비난]
[시사뉴스 유한태 기자]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삭발에 정의당이 일제히 발끈했다. 심상정 대표는 “삭발·단식은 빨갱이들이나 하는 짓이라고 모욕한 공안검사들 말이 생각난다”고 주장했다. 심 대표는 17일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황 대표에 대해 “국민이 준 제1야당의 막강한 권력을 갖고 삭발투쟁을 하며 약자 코스프레를 한다”고 비판했다. 그는 “황 대표 삭발투쟁을 보면서 과거 운동권 시절 삭발·단식은 빨갱이들이나 하는 짓이라고 모욕했던 공안검사들 말이 생각났다”며 “삭발·단식은 몸뚱어리밖에 없는 약자들의 최후의 투쟁방법”이라고 말했다. 심 대표는 “삭발투쟁으로 지지자 결집을 이룰 수 있을지는 모르겠다”면서도 “국민은 자유한국당이야말로 반드시 극복해야 할 정치 적폐세력이라는 점을 분명히 인식한다”고 강조했다. 윤소하 원내대표는 한국당의 국회 복귀를 촉구했다. 그는 “황 대표는 국회에서 조국 법무부장관 출석을 거부하며 동의되지 않는 한 본회의를 열 수 없다고 어깃장을 놓고 있다”며 “사실상 이번 주 국회가 공전될 상황”이라고 우려했다. 윤 원내대표는 “조 장관에 대한 사퇴 요구는 한국당의 자유”라면서도 “그 방편으로 국회는 왜 끌고 들어가는 것인가. 이것(조 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