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19.06.17 (월)

  • 구름조금동두천 21.0℃
  • 구름많음강릉 20.7℃
  • 구름조금서울 21.9℃
  • 구름많음대전 23.5℃
  • 구름많음대구 26.5℃
  • 구름많음울산 21.6℃
  • 구름많음광주 22.9℃
  • 구름많음부산 20.7℃
  • 구름많음고창 20.6℃
  • 구름많음제주 21.5℃
  • 구름조금강화 18.4℃
  • 구름많음보은 22.9℃
  • 구름조금금산 21.8℃
  • 맑음강진군 22.5℃
  • 구름많음경주시 23.7℃
  • 구름많음거제 21.1℃
기상청 제공

정치

北 통신 "中 시진핑 주석, 20~21일 방문"



[시사뉴스 강민재 기자]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오는 20~21일 북한을 방문한다고 조선중앙통신이 17일 밝혔다. 

중앙통신은 이날 "김정은 동지의 초청에 의하여 중국공산당 중앙위원회 총서기이며 중화인민공화국 주석인 습근평(習近平·시진핑) 동지가 20일부터 21일까지 조선을 국가방문하게 된다"고 밝혔다.









인천 서구 수돗물, 한달 뒤에야 정상화된다
[시사뉴스 오주한 기자] 인천 서구 ‘붉은색’ 수돗물 사태가 한 달 뒤에야 진정될 전망이다. 박남춘 인천시장은 17일 시청 기자회견에서“전문가그룹 분석에 따르면 이런 단계별 조치를 통해 금주 내에는 가시적 수질 개선이 이뤄지고 6월 하순에는 기존 수질을 회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박 시장에 따르면 수돗물 사태 원인은 수도 관로 내에서 떨어져 나온 이물질이다. 그는“지속적인 말관(마지막 관로) 방류만으로는 관내 잔류 이물질의 완벽한 제거가 어려울 수 있다”며“더욱 근본적이고 총체적인 관로 복구가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시는 수돗물 방류 외에 정수장, 배수장 정화작업을 대대적으로 벌일 것으로 알려졌다. 박 시장은 수돗물 사태에 대한 안일한 대응도 인정했다.“일반적인 수계 전환, 단수 때 발생하는 적수(赤水)현상이 보통 일주일이면 안정화된다는 경험에만 의존해 사태 초기 대응이 미흡했다”며“다시 한 번 사과드린다”고 고개 숙였다. 사태 수습에는 천문학적 혈세가 소요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시는 우선 상수도사업본부, 시 예비비를 각각 1000억원, 100억원 가량 투입한다는 방침이다. 한편 인천 서구는 ‘성추행’ 논란에도 휩싸였다. 인천경찰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