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19.06.17 (월)

  • 구름조금동두천 21.0℃
  • 구름많음강릉 20.7℃
  • 구름조금서울 21.9℃
  • 구름많음대전 23.5℃
  • 구름많음대구 26.5℃
  • 구름많음울산 21.6℃
  • 구름많음광주 22.9℃
  • 구름많음부산 20.7℃
  • 구름많음고창 20.6℃
  • 구름많음제주 21.5℃
  • 구름조금강화 18.4℃
  • 구름많음보은 22.9℃
  • 구름조금금산 21.8℃
  • 맑음강진군 22.5℃
  • 구름많음경주시 23.7℃
  • 구름많음거제 21.1℃
기상청 제공

'카라' 출신 구하라, 악플러 강경 대응 예고



[시사뉴스 이세희 기자] 극단적 선택을 기도했다가 구조된 그룹 '카라' 출신 구하라(28)가 악플러들에게 강경 대응한다. 

구하라는 "앞으로 악플 선처 없습니다. 제 정신 건강을 위해서라도 여러분들께서도 예쁜 말 고운 말 고운 시선으로 보일 수 있는 사람이었으면 좋겠네요"라고 1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적었다. 

우울증을 언급하며 "쉽지 않은 거예요. 마음이 편해서 우울증이라고요? 열심히 일한만큼 얻은 저의 노력"이라고 토로했다. "당신도 우울증일 수도 있다라는 걸, 아픈 사람이라는 걸 모르는 걸까요. 아픈 마음 서로 감싸주는 그런 예쁜 마음은 어디에 있을까요?"라고 반문하기도 했다. 

 우울증을 극복해 긍정적인 모습을 보여주겠다며 "여러분도 노력하세요"라고 악플러를 겨냥했다. 

구하라는 이날 오전 인스타그램에 팬들을 향해 "미안하고 고마워요 더 열심히 극복해서 좋은 모습 보여드릴게요"라고 쓰기도 했다. 

구하라는 지난달 25일 자신의 소셜미디어에 "안녕"이라는 글을 적어 팬들의 우려를 샀다. 이튿날 서울 자택에서 극단적 선택을 시도했다. 다행히 생명에는 지장이 없다. 이후 연예계 선후배, 팬들의 성원이 이어졌다. 

같은달 28일 자신이 인기를 누리고 있는 일본의 미디어에 "여러 일이 겹치면서 마음이 약해졌고, 괴로웠다. 해서는 안 될 일을 선택했다"면서 "이제 마음을 강하게 먹고 건강한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정말 죄송하다"고 했다. 

구하라는 지난해 9월 전 남자친구 최모씨와 쌍방 폭행 사건에 휩싸였다. 사건 이후 활동을 하지 않다가 그해 12월 일본에서 팬미팅을 여는 등 활동을 재개했다. 하지만 지난달 성형수술 논란 등 악성댓글에 시달려왔다.









한전, 고성 산불 피해보상 9월 중 보상 나설 것
[시사뉴스 김세권 기자] 김종갑 한국전력 사장은 17일 "강원 고성지역 산불 피해에 대해 정확한 보상금액을 산정하는 대로 오는 9월 중 보상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김 사장은 이날 오후 전남 나주 빛가람동 한국전력 본사에서 홍일표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의원 7명에게 현안보고를 하는 자리에서 이 같이 말했다. 김 사장은 "강원 산불 피해지역에 상생협력 기부금, 직원 성금을 비롯해 특별재난지역 전기요금 감면 등 다양한 피해지원 활동을 벌이고 있다"고 설명하면서 "지난달 2일 고성·속초 현장 피해지원 대책반을 구성, 운영하고 있다"고 전했다. 또 "수사기관에서 과실 여부 등을 확인해야 하지만, 일단 고성군 비상대책위원회와 협약을 맺어 산불 피해 사실에 대한 조사와 손해사정에 착수했다. 지난달 31일 산불피해에 대한 실사와 손해사정을 위해 23억원을 들여 용역계약을 맺었다. 오는 9월을 목표로 보상을 마칠 계획이다"고 밝혔다.이어 "속초도 실사 협약 관련 협의를 진행 중이다. 최대한 빠른 시일 내에 보상 계획을 수립하겠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배전설비 운영 보완대책 수립도 준비하고 있다. 산불 당시 풍속이 초속 43m여서 설비에 문제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