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19.09.18 (수)

  • 흐림동두천 17.7℃
  • 흐림강릉 18.8℃
  • 흐림서울 21.2℃
  • 구름많음대전 20.4℃
  • 구름많음대구 16.8℃
  • 맑음울산 17.1℃
  • 맑음광주 19.9℃
  • 맑음부산 19.9℃
  • 구름많음고창 17.1℃
  • 맑음제주 21.4℃
  • 구름조금강화 21.4℃
  • 흐림보은 17.3℃
  • 구름많음금산 16.8℃
  • 흐림강진군 17.1℃
  • 구름조금경주시 14.4℃
  • 구름조금거제 17.7℃
기상청 제공

사회

“고유정, 사건 당일 노래방 갔다” 현 남편 증언

“정말 태연해… 지인과 너무나 밝게 통화”



[시사뉴스 오주한 기자] 제주 전 남편 토막살인 사건 피의자인 고유정(36)이 사건 당일 현 남편과 ‘데이트’를 즐겼다는 증언이 나왔다.


현 남편 A(37)씨는 17일 조선일보 인터뷰에서 “지난달 31일 고유정과 저녁식사를 하고 노래방에서 노래를 부르고 간식을 먹는 등 데이트를 즐겼다”며 “고유정은 정말 태연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고유정은 그날 새벽 3시까지 경기 김포의 가족 집에서 전 남편 강모(36)씨 시신 일부를 훼손한 뒤 종량제 봉투에 넣어 쓰레기 분리수거장에 버리고 청주로 돌아왔다. 


A씨에 따르면 고유정은 손에 붕대를 감고 있는 것을 A씨가 의심스러워하자 “성폭행하려는 전 남편을 방어하려다 손을 다쳤다”고 주장했다.


A씨는 “(고유정을) 오후에 병원에 데려가 치료하고 외식을 했다”며 “고유정은 그 날도 지인과 너무 밝게 통화했고 노래방에도 같이 갔다”고 말했다. 고유정은 이튿날 청주 자택에서 경찰에 긴급체포됐다.


A씨는 자신의 아들도 고유정이 살해한 혐의가 있다며 제주지검에 고소장을 제출한 상태다.








심상정, “빨갱이나 하는 짓이라더니” [황교안 삭발 비난]
[시사뉴스 유한태 기자]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삭발에 정의당이 일제히 발끈했다. 심상정 대표는 “삭발·단식은 빨갱이들이나 하는 짓이라고 모욕한 공안검사들 말이 생각난다”고 주장했다. 심 대표는 17일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황 대표에 대해 “국민이 준 제1야당의 막강한 권력을 갖고 삭발투쟁을 하며 약자 코스프레를 한다”고 비판했다. 그는 “황 대표 삭발투쟁을 보면서 과거 운동권 시절 삭발·단식은 빨갱이들이나 하는 짓이라고 모욕했던 공안검사들 말이 생각났다”며 “삭발·단식은 몸뚱어리밖에 없는 약자들의 최후의 투쟁방법”이라고 말했다. 심 대표는 “삭발투쟁으로 지지자 결집을 이룰 수 있을지는 모르겠다”면서도 “국민은 자유한국당이야말로 반드시 극복해야 할 정치 적폐세력이라는 점을 분명히 인식한다”고 강조했다. 윤소하 원내대표는 한국당의 국회 복귀를 촉구했다. 그는 “황 대표는 국회에서 조국 법무부장관 출석을 거부하며 동의되지 않는 한 본회의를 열 수 없다고 어깃장을 놓고 있다”며 “사실상 이번 주 국회가 공전될 상황”이라고 우려했다. 윤 원내대표는 “조 장관에 대한 사퇴 요구는 한국당의 자유”라면서도 “그 방편으로 국회는 왜 끌고 들어가는 것인가. 이것(조 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