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19.09.17 (화)

  • 구름많음동두천 25.1℃
  • 구름많음강릉 23.1℃
  • 구름많음서울 28.4℃
  • 맑음대전 27.8℃
  • 맑음대구 25.1℃
  • 맑음울산 23.5℃
  • 맑음광주 28.0℃
  • 맑음부산 26.1℃
  • 맑음고창 26.6℃
  • 맑음제주 25.1℃
  • 구름많음강화 25.3℃
  • 맑음보은 25.9℃
  • 맑음금산 26.5℃
  • 맑음강진군 27.2℃
  • 구름조금경주시 23.1℃
  • 맑음거제 25.9℃
기상청 제공

사회

고유정, 김포에 전 남편 시신 일부 버렸나

警 “한 소각장에서 시신 추정 뼈 40여점 발견”



[시사뉴스 오주한 기자] 전 남편 토막살인 피의자인 고유정(36)이 김포에 피해자 시신 일부를 버렸을 가능성이 제기됐다.


18일 제주동부경찰서는 지난 15일 경기 김포의 한 소각장에서 전 남편 강모(36)씨 시신으로 추정되는 뼈 40여점을 발견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뼈들은 500~600도 온도에서 고열처리된 후 1~2cm 이하로 잘게 쪼개진 상태였다. 경찰은 유전자 감식 등을 통해 신원을 확인한다는 방침이다.


경찰은 지난달 31일 고유정이 김포의 부친 명의 아파트 내 쓰레기 분류함에 흰색 종량제 봉투를 버리는 모습을 CCTV 등을 통해 확인하고 수사해왔다.


고유정은 지난달 25일 제주 조천읍의 한 펜션에서 전 남편에게 약물을 먹여 저항불가 상태로 만든 뒤 토막살인하고 시신을 전국 곳곳에 분산은닉한 혐의(살인, 사체손괴, 사체유기, 사체은닉)다. 








심상정, “빨갱이나 하는 짓이라더니” [황교안 삭발 비난]
[시사뉴스 유한태 기자]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삭발에 정의당이 일제히 발끈했다. 심상정 대표는 “삭발·단식은 빨갱이들이나 하는 짓이라고 모욕한 공안검사들 말이 생각난다”고 주장했다. 심 대표는 17일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황 대표에 대해 “국민이 준 제1야당의 막강한 권력을 갖고 삭발투쟁을 하며 약자 코스프레를 한다”고 비판했다. 그는 “황 대표 삭발투쟁을 보면서 과거 운동권 시절 삭발·단식은 빨갱이들이나 하는 짓이라고 모욕했던 공안검사들 말이 생각났다”며 “삭발·단식은 몸뚱어리밖에 없는 약자들의 최후의 투쟁방법”이라고 말했다. 심 대표는 “삭발투쟁으로 지지자 결집을 이룰 수 있을지는 모르겠다”면서도 “국민은 자유한국당이야말로 반드시 극복해야 할 정치 적폐세력이라는 점을 분명히 인식한다”고 강조했다. 윤소하 원내대표는 한국당의 국회 복귀를 촉구했다. 그는 “황 대표는 국회에서 조국 법무부장관 출석을 거부하며 동의되지 않는 한 본회의를 열 수 없다고 어깃장을 놓고 있다”며 “사실상 이번 주 국회가 공전될 상황”이라고 우려했다. 윤 원내대표는 “조 장관에 대한 사퇴 요구는 한국당의 자유”라면서도 “그 방편으로 국회는 왜 끌고 들어가는 것인가. 이것(조 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