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19.09.17 (화)

  • 구름많음동두천 25.1℃
  • 구름많음강릉 23.1℃
  • 구름많음서울 28.4℃
  • 맑음대전 27.8℃
  • 맑음대구 25.1℃
  • 맑음울산 23.5℃
  • 맑음광주 28.0℃
  • 맑음부산 26.1℃
  • 맑음고창 26.6℃
  • 맑음제주 25.1℃
  • 구름많음강화 25.3℃
  • 맑음보은 25.9℃
  • 맑음금산 26.5℃
  • 맑음강진군 27.2℃
  • 구름조금경주시 23.1℃
  • 맑음거제 25.9℃
기상청 제공

사회

유시민, ‘오늘밤 김제동’ 출연해 “반칙자 응징”

2016년 JTBC 출연 “2시간 강의, 천만원 강연료는 뇌물”
최근에는 ‘오늘밤 김제동’ 출연해 “공정경쟁 세상” 언급



[시사뉴스 오주한 기자]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근래 ‘고액 강연료’ 논란을 빚는 방송인 김제동을 찾아 “반칙자 응징” “공정경쟁”을 강조했던 것으로, 2016년에는 “2시간 강연, 천만원 강연료는 뇌물”이라 말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김제동은 과거 수년 간 전국 지자체 행사들을 찾아 1~2시간 강연에 천만원 이상을 받았다는 논란에 휩싸였다. 확인된 누적액수만 ‘억대’에 달해 ‘친(親)정부 인사 특혜’ ‘불공정’ ‘언행불일치’ 등 비판이 쏟아지고 있다.


같은 지자체에서 강연한 다른 유명인사들 강연료는 김제동에 비해 현저히 낮았다. 김제동은 “판사와 목수의 망치는 동등한 대우를 받아야 한다”고 말한 바 있다.


유 이사장은 지난달 21일 KBS1 ‘오늘밤 김제동’에 출연했다. 김제동이 ‘노무현 전 대통령이 꿈꿨던 세상’을 묻자 “반칙하는 사람은 응징당하고, 공정한 경쟁을 하고, 경쟁에서 이긴 사람이 부당한 특권을 누리지 않는 세상”이라고 답했다.


5월 21일은 김제동 고액 강연료 논란이 발생하기 불과 10여일 전이다. 유 이사장은 결국 고액 강연료 비판을 받는 인물이 진행하는 TV프로그램에 출연해 ‘공정경쟁’ ‘무(無)특권’ ‘반칙자 응징’을 강조한 셈이 됐다. 김제동은 ‘오늘밤 김제동’과 관련해서도 고액 출연료 의혹에 휩싸였다. 다만 유 이사장이 김제동 강연·출연료가 논란 소지가 있음을 사전에 알았는지는 불분명하다.


유 이사장은 지난 2016년에는 “2시간 강의, 천만원 강연료는 뇌물”이라 주장했다. 그는 그해 8월 4일 JTBC ‘썰전’에서 “원래 이런 강연이란 것이 합법적인 뇌물수수 수단으로 통용되기도 한다”며 “2시간 강의하고 강연료 천만원은 강연료가 아니라 뇌물”이라고 말했다.


유 이사장은 김제동 논란에 대해 아직 이렇다 할 공식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다.








심상정, “빨갱이나 하는 짓이라더니” [황교안 삭발 비난]
[시사뉴스 유한태 기자]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삭발에 정의당이 일제히 발끈했다. 심상정 대표는 “삭발·단식은 빨갱이들이나 하는 짓이라고 모욕한 공안검사들 말이 생각난다”고 주장했다. 심 대표는 17일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황 대표에 대해 “국민이 준 제1야당의 막강한 권력을 갖고 삭발투쟁을 하며 약자 코스프레를 한다”고 비판했다. 그는 “황 대표 삭발투쟁을 보면서 과거 운동권 시절 삭발·단식은 빨갱이들이나 하는 짓이라고 모욕했던 공안검사들 말이 생각났다”며 “삭발·단식은 몸뚱어리밖에 없는 약자들의 최후의 투쟁방법”이라고 말했다. 심 대표는 “삭발투쟁으로 지지자 결집을 이룰 수 있을지는 모르겠다”면서도 “국민은 자유한국당이야말로 반드시 극복해야 할 정치 적폐세력이라는 점을 분명히 인식한다”고 강조했다. 윤소하 원내대표는 한국당의 국회 복귀를 촉구했다. 그는 “황 대표는 국회에서 조국 법무부장관 출석을 거부하며 동의되지 않는 한 본회의를 열 수 없다고 어깃장을 놓고 있다”며 “사실상 이번 주 국회가 공전될 상황”이라고 우려했다. 윤 원내대표는 “조 장관에 대한 사퇴 요구는 한국당의 자유”라면서도 “그 방편으로 국회는 왜 끌고 들어가는 것인가. 이것(조 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