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19.06.21 (금)

  • 구름많음동두천 18.8℃
  • 구름많음강릉 26.1℃
  • 박무서울 20.2℃
  • 구름많음대전 22.4℃
  • 흐림대구 26.5℃
  • 박무울산 24.1℃
  • 박무광주 21.8℃
  • 구름조금부산 23.3℃
  • 구름많음고창 19.4℃
  • 박무제주 21.3℃
  • 구름조금강화 19.7℃
  • 흐림보은 20.7℃
  • 흐림금산 20.7℃
  • 구름많음강진군 21.5℃
  • 구름많음경주시 23.1℃
  • 구름조금거제 23.0℃
기상청 제공

문화

하나은행, '코리안아이2020' 후원하며 한국 메디치가 굳히나

신진 현대미술 작가 30명 선정, 글로벌 진출 기회 제공
오는 27일까지 은행 본점 로비서 기념 전시회 개최
내년3월부터 러시아, 영국, 서울서 순회 전시회 개최



[이화순의 아트&컬처]  KEB하나은행이 20일 르네상스 시대 메디치가를 언급하며 한국미술 후원사 소임을 자처하고 나섰다. 이날 KEB하나은행 지성규 은행장은 서울 을지로 소재 본점에서 영국 비영리단체 PCA(Parallel Contemporary Art) 데이비드 시클리티라 공동 창립자와 '코리안아이2020'(Korean Eye 2020) 후원 협약식을 맺고, 기자간담회를 개최했다. 


PCA는 KEB하나은행 후원에 힘입어 젊은 한국 작가 30명을 발굴해 내년 봄 러시아 에르미타주미술관, 여름에 현대미술의 메카 사치갤러리, 가을에 서울에서 순차적으로 전시를 펼치는 글로벌 아트 프로젝트 '코리안아이2020'을 펼친다.  2009년부터 2012년까지 뉴욕 런던 서울 등지에서 열리다가 중단됐다가 KEB하나은행의 후원으로 8년만에 재출범하게 됐다. 한편 코리안아이2020 전시와 함께 75명의 작가를 조명하는 화집도 세계적인 출판사 스키라(SKIRA)에 의해 출판되어 전세계 미술계로 배포된다.  


간담회 서두에 지성규 KEB하나은행장은  "르네상스 시대 문화예술을 개화시킨 메디치 가문도 금융업을 했다. KE8 하나은행도 문화예술을 사랑하는 은행으로 '함께 성장하고 행복을 나누는 금융 '을 실천하기 위해 코리안 아이 프로젝트를 통해 한국의 실력 있는 젊은 작가들이 세계 시장에 진출할 수 있는 계기가 마련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KEB하나은행의 미술 사랑과 후원은 김승유 전 회장 시절부터 남다르다는 평가를 받아왔다. 


PCA 공동창립자 데이비드 시클리티라는  "르네상스시대 미켈란젤로의 이름이 지금까지 남아있는 것은 메디치 가문 같은 후원자가 있었기 때문이다. 이번에는 에르미타주 미술관에서 첫 전시를 개최해 흥분된다"면서 "KEB하나은행이 한국 신진작가 성장의 교두보 역할을 자처한 것에 깊이 감사한다. '코리안 아이'는 '글로벌 아이' 브랜드가 탄생한 시발점인 만큼 10년 만에 다시 '코리안 아이'를 재출범하게 돼 기쁘다"라고 밝혔다. 

세레넬라 시클리티라 PCA CEO 역시 "한국동시대미술 현장을 다시 방문하고 소개할 수 있는 기회를 가질 수 있어 특별히 감사하다"면서 "코리안아이 전시는 상상을 뛰어넘는 새로움과 흥미진진한 아이디어를 선보이며 소통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한편 사치갤러리의 필리 아담스 총괄디렉터는 "한국의 동시대미술 작가들은 한국의 순수미술 전통을 바탕으로 영상, 대중문화, 순수미술, 과학기술 등과 잘 어우러져 많은 세계인들의 관심을 받고 있다"면서 "사치갤러리에서 한국 동시대미술의 새로운 목소리를 소개하기 위해 한국 작가들을 찾아볼 것"이라 밝혔다.  작가 선정은 이날 후원계약 체결을 계기로 이제 본격적으로 이뤄질 계획이다.  

'코리안아이'가 시작된 경위는 약10년 전 시클리티라 PCA 창립자 부부가 한국을 여행하던 중 한국 작가들의 뛰어난 역량에 놀랐는데, 그럼에도 한국 현대미술을 알리는 책자가 제대로 없어 한국 현대미술 소개에 나서게 됐다고 한다. 

'코리안아이2020' 프로젝트에는 PCA CEO 세레넬라 시클리티라, 디미트리 오제코프 에르미타주 미술관 아시아부분 디텍터, 필리 아담스 사치갤러리 총괄디렉터가 큐레이터로 참여한다. '코리안아이2020'티저 전시는 오는 9월 26~29일 런던 사치갤러리에서 열리는 스타트아트페어에서 열린다. 한편 오는 27일까지 KEB하나은행 본점 로비에서 기념 전시회가 개최된다. 

'코리안아이2020'은 PCA가 예술적 재능을 가진 재능있는 아시아 작가들을 발굴해 '글로벌아이(Global Eye)' 프로젝트로 세계무대로의 진출 기회를 제공해온지 10주년을 기념한 기획이다.  








포스코, 성과공유제로 협력기업과 상생
[시사뉴스 김성훈 기자] 포스코는 2004년 국내 최초로 성과공유제(Benefit Sharing)를 도입하여 지난해까지 15년동안 4,742건에 대한 과제를 수행하고 총 3천660억원의 성과를 보상했다. 성과공유제는 협력기업과 공동으로 개선 활동을 수행하고 그 성과를 공유하는 대·중소기업 간 상생제도로 협력기업은 기술력 확보와 체질을 개선하고 이를 통해 대기업은 한층 개선된 자재 및 설비를 안정적으로 공급 받을 수 있다. 포스코는 성과공유제에 참여하는 기업에게 과제 수행을 통해 발생하는 성과금의 50%를 보상하고, 장기 계약체결, 공급사 평가시 가점 부여, 공동특허 출원 등 다양한 인센티브를 제공하고 있다. 화성테크윈은 연소 설비 산업분야 종합 엔지니어링 회사로 대표적인 성과공유제 우수사례 기업이다. 화성테크윈은 용광로로부터 나온 쇳물이 흐르는 통로의 커버에 사용되는 내화물을 뜨거운 바람으로 건조시키는 열풍건조장치와 자동온도 제어기술을 개발했다. 포스코 제선부 직원이 현장에서 개선 아이디어를 발굴했으며 장기간의 실무경험을 바탕으로 화성테크윈이 현장특성에 맞는 기술과 설비를 개발하는데 도움을 주었다. 화성테크윈은 가격·기술 등에서 우수한 평가를 받아 수행업체로

고깃집 난입해 ‘돼지자결주의’ 외친 채식주의자
[시사뉴스 오주한 기자] 한 베지테리언(채식주의자)이 육류를 취급하는 남의 영업장에 난입해 ‘돼지자결(自決)주의’를 외치며 손님들 사이를 활보한 사건이 벌어졌다. 여성 채식주의자 A씨는 19일 트위터에 ‘첫 방해시위 영상’이라는 동영상을 올렸다. 영상에서 A씨는 한 고기 무한리필 음식점에 침입해 ‘음식이 아니라 폭력입니다’는 문구가 쓰인 팻말을 들고“지금 여러분 테이블 위에 있는 건 음식이 아니라 동물”이라고 외쳤다. 그는“음식이 아니라 폭력”이라며“돼지도 돼지답게, 소도 소답게, 다른 동물도 동물답게 살 권리가 있다”고 주장했다. 또“돼지 목숨은 돼지에게 있다. 삶의 결정권은 그들에게 있다”고 덧붙였다. 이에 당황한 식당 관계자들이 A씨를 잡아 끌며 나가줄 것을 요구했으나 A씨는 완강히 버텼다. 소리를 지르면서 식당 내부를 활보하기도 했다. 영상 촬영자로 추정되는 다른 여성은 식당 측에“접촉하지 말라”고 경고했다. A씨는 트위터에서“방해시위는 누군가와 싸우거나 비난하는 등 폭력적 행동을 하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동물권’을 우선시하면서 타인의 생존권은 무시하는 게 옳냐는 지적이 발생하고 있다. 이번 시위로 해당 음식점이 영업에 타격을 받을 경우 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