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19.09.19 (목)

  • 맑음동두천 10.8℃
  • 구름조금강릉 16.8℃
  • 맑음서울 13.8℃
  • 맑음대전 13.8℃
  • 구름조금대구 18.0℃
  • 흐림울산 20.3℃
  • 맑음광주 14.8℃
  • 구름조금부산 20.5℃
  • 흐림고창 10.8℃
  • 구름조금제주 20.7℃
  • 맑음강화 10.3℃
  • 구름조금보은 10.6℃
  • 흐림금산 9.1℃
  • 맑음강진군 13.2℃
  • 흐림경주시 19.3℃
  • 맑음거제 20.0℃
기상청 제공

사회

“현역군인이 IS 추종… 폭발물·실탄 절도·제조”

국제테러조직 관련 ‘자생적 테러 시도 혐의’ 첫 사례
IS 조직원과 ‘이메일 접촉’ 정황도
軍警 TF, ‘폭파특기’ 박모 병장 檢 송치



[시사뉴스 오주한 기자] 국제테러조직 이슬람국가(IS)와 연관된 국내 첫 자생적 테러 시도 정황이 확인됐다. 용의자는 ‘폭파특기’의 ‘현역군인’인 것으로 밝혀져 논란이 커지고 있다.


4일 KBS 보도에 따르면 군경(軍警) TF는 최근 테러방지법 위반, 군용물 절도 등 혐의로 박모(23) 병장을 입건했다.


박 병장은 지난 2017년 10월 수도권 소재 육군 모 부대에 입대해 육군공병학교에서 폭파특기 교육을 받았다. 이 과정에서 군용 폭발물 점화장치를 훔친 혐의다.


군 당국은 박 병장 휴대전화 단말기에서 사제 ‘실탄’ 제조 영상도 확인했다. 박 병장 자택에서는 국제테러조직들이 ‘인질 참수’ 등에서 쓰는 칼과 형태가 유사한 정글도(刀)가 압수됐다.


박 병장은 입대 전인 2016년부터 최근까지 인터넷상에서 IS 테러 영상·자료를 수집하는 한편 모 웹사이트에 이 자료들을 올려 IS 활동을 선전선동한 혐의도 있다.


그는 심지어 IS 조직원, 지지자들 간 비밀 대화 애플리케이션도 자신의 휴대전화에 설치했다. 이 앱은 IS 지도부가 조직원, 지지자들에게 지령을 내리는 통로다. 당국은 박 병장이 2016년 IS 조직원 추정 인물로부터 이메일을 받은 정황도 확인했다.


박 병장 검거는 미국 연방수사국(FBI) 제공 정보가 결정적 역할을 했다. 경찰은 작년 FBI로부터 관련 첩보를 받아 내사를 진행하던 중 박 병장이 현역군인인 점을 확인하고 군과 합동수사에 나섰다.


박 병장은 기소의견으로 국방부검찰단에 송치됐다. 재판 과정에서 혐의가 인정될 경우 그는 내국인으로서는 첫 테러방지법 위반자가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