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19.09.17 (화)

  • 구름많음동두천 25.1℃
  • 구름많음강릉 23.1℃
  • 구름많음서울 28.4℃
  • 맑음대전 27.8℃
  • 맑음대구 25.1℃
  • 맑음울산 23.5℃
  • 맑음광주 28.0℃
  • 맑음부산 26.1℃
  • 맑음고창 26.6℃
  • 맑음제주 25.1℃
  • 구름많음강화 25.3℃
  • 맑음보은 25.9℃
  • 맑음금산 26.5℃
  • 맑음강진군 27.2℃
  • 구름조금경주시 23.1℃
  • 맑음거제 25.9℃
기상청 제공

문화

[레저] 무더위 날리는 ‘여름축제’

물폭탄 맞고 치맥먹고... ‘장흥 물축제’부터 ‘전주 가맥축제’까지



[시사뉴스 정춘옥 기자] 도심에서 물총놀이를 하거나 호캉스로 에어컨 속에서 휴가를 즐기고 이열치열 락에 몸을 맡기는 등 피서지의 풍경이 다채로워지고 있다. ‘인싸’들에게 ‘핫한’ 보기만 해도 시원한 여름 축제를 선별해 보았다. 

살수대첩 거리퍼레이드

시원한 물줄기를 흠뻑 맞는 것만큼 더위를 식혀줄 놀이도 없다. 장흥군 일대에서 열리는 ‘장흥 물축제’가 7월29일~8월1일까지 7일간 장흥읍 탐진강 및 편백숲 우드랜드에서 ‘물과 숲 - 休’를 주제로 개최된다. 7년 연속 대한민국 축제콘텐츠 대상을 수상하며 대표적인 여름 축제로 자리매김했다. 올해는 살수대첩 거리퍼레이드와 지상최대의 물싸움, 황금 물고기를 잡아라, 장흥 워터樂 풀파티 등 기존 프로그램을 강화할 방침이다. 야간체류형 관광객을 위한 프로그램 구성과 경관 조성에도 힘써 글로벌 축제로 확장할 계획이다.

7월26~8월4일까지 강원 평창군 대화면 땀띠공원 일대에서 ‘2019 평창더위사냥축제’가 열린다. 땀띠 공원은 몸을 담그면 한여름 땀띠가 사라진다는 실개천이 있어 붙여진 이름이다. ‘엔조이 썸머’를 주제로 열리는 올해 축제는 대표 프로그램인 ‘땀띠 귀신사냥 WATER WAR’를 더욱 꼼꼼하게 구성해 스토리가 있는 물놀이를 계획 중이다. 석회동굴 광천선굴을 축제 기간 개장하고 시원한 땀띠 샘물 체험과 이색 먹거리인 강냉이 국수 체험, 대화천에 길이 20m의 자연천 워터 슬라이드도 마련한다. 물놀이 마당에서는 온 가족이 즐길 수 있는 물풍선 난장과 게릴라 물총 싸움, 물 양동이 퀴즈 등 다채로운 놀이 프로그램이 준비된다. 이밖에도 시원한 물안개 터널과 6600㎡의 드넓은 코스모스밭을 마련했다.

열대야의 동네 슈퍼

여름밤 맥주를 마시는 즐거움도 빼놓을 수 없다. 7월19일~21일 제7회를 맞이하는 대구 치맥페스티벌이 열린다. 각종 공연과 함께 치킨과 맥주를 만끽할 수 있다. 두류야구장, 2.28주차장, 대구관광정보센터주차장, 야외음악당, 두류공원 로드 등 두류공원 전역을 활용해 펼쳐진다. 대구만의 공연콘텐츠인 ‘뮤지컬 갈라 거리공연’, 창작 및 라이선스 뮤지컬 공연  ‘브리즈’와 각종 거리공연 등이 페스티벌 기간 내내 진행될 예정이다. 

8월8일부터 10일까지 전주 종합경기장 야구장 일원에서 펼쳐지는 ‘가맥축제’도 애주가들의 기대를 모으고 있다. ‘가맥’이란 낮에는 슈퍼, 밤에는 맥주를 파는 ‘가맥집’에서 특유의 분위기와 가게만의 특별한 안주로 간편하게 즐길 수 있는 음주문화다. 1970년대부터 탄생한 전주의 독특한 음주문화는 간단하고 저렴한 안주로 구성돼 동네 슈퍼와 같은 독특한 분위기로 사랑받고 있다. 올해 전주가맥축제 참여 업소는 총 20개소로, 이들은 정통성, 적합성, 역사성, 호응도 등의 평가를 통해 선정됐다. 올해 전주가맥축제 방향의 핵심 키워드는 ‘희로애락’과 ‘가맥, 인생을 이야기하다’라는 주제다. 







심상정, “빨갱이나 하는 짓이라더니” [황교안 삭발 비난]
[시사뉴스 유한태 기자]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삭발에 정의당이 일제히 발끈했다. 심상정 대표는 “삭발·단식은 빨갱이들이나 하는 짓이라고 모욕한 공안검사들 말이 생각난다”고 주장했다. 심 대표는 17일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황 대표에 대해 “국민이 준 제1야당의 막강한 권력을 갖고 삭발투쟁을 하며 약자 코스프레를 한다”고 비판했다. 그는 “황 대표 삭발투쟁을 보면서 과거 운동권 시절 삭발·단식은 빨갱이들이나 하는 짓이라고 모욕했던 공안검사들 말이 생각났다”며 “삭발·단식은 몸뚱어리밖에 없는 약자들의 최후의 투쟁방법”이라고 말했다. 심 대표는 “삭발투쟁으로 지지자 결집을 이룰 수 있을지는 모르겠다”면서도 “국민은 자유한국당이야말로 반드시 극복해야 할 정치 적폐세력이라는 점을 분명히 인식한다”고 강조했다. 윤소하 원내대표는 한국당의 국회 복귀를 촉구했다. 그는 “황 대표는 국회에서 조국 법무부장관 출석을 거부하며 동의되지 않는 한 본회의를 열 수 없다고 어깃장을 놓고 있다”며 “사실상 이번 주 국회가 공전될 상황”이라고 우려했다. 윤 원내대표는 “조 장관에 대한 사퇴 요구는 한국당의 자유”라면서도 “그 방편으로 국회는 왜 끌고 들어가는 것인가. 이것(조 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