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19.07.08 (월)

  • 구름많음동두천 26.7℃
  • 흐림강릉 21.8℃
  • 구름많음서울 29.9℃
  • 구름조금대전 30.0℃
  • 흐림대구 23.5℃
  • 흐림울산 21.8℃
  • 구름많음광주 27.1℃
  • 흐림부산 23.9℃
  • 맑음고창 25.2℃
  • 흐림제주 21.9℃
  • 흐림강화 27.2℃
  • 구름많음보은 26.5℃
  • 구름많음금산 28.1℃
  • 구름많음강진군 25.9℃
  • 흐림경주시 22.5℃
  • 흐림거제 24.0℃
기상청 제공

사회

‘베트남 아내 소주병 폭행’ 男 구속 “도주 우려”

2살 아들 보는 앞에서 무차별 구타… 긴급체포
피의자 “아내와 생각 달라 감정 쌓였다”



[시사뉴스 오주한 기자] 2살 아들이 보는 앞에서 베트남 아내를 무차별 폭행했다가 긴급체포된 A(36)씨에게 구속영장이 발부됐다.


광주지법 목포지원 나윤민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8일 “베트남 국적 아내를 둔기 등으로 폭행한 혐의 등으로 입건된 A씨 구속영장을 발부했다”며 “도주 우려가 있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A씨는 지난 4일 오후 9시부터 3시간 넘게 전남 영암군 자택에서 아내를 소주병 등으로 폭행한 혐의다. 아내는 갈비뼈가 부러지는 등 전치 4주 중상을 입었다. A씨는 현장에 있던 어린 아들에게 정서적 충격을 안긴 혐의도 있다. 그는 아들이 울부짖는데도 아랑곳하지 않고 폭행을 계속했다.


A씨는 지인의 신고로 6일 경찰에 긴급체포됐다. 지인은 폭행 현장을 영상에 담아 페이스북에 올린 뒤 “한국 정말 미쳤다”고 했다.


그는 이날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 전 ‘할 말이 있느냐’는 취재진 질문에 “(아내와) 언어가 다르기에 생각하는 것도 달랐다. 그것 때문에 감정이 쌓였다”며 “죄송하다”고 말했다. 다만 ‘소주병 폭행’ 혐의는 부인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내마음의 등불] 원망과 시비가 없이
실직이나 부도 등으로 인해 가정에 경제적 어려움이 닥치면 화평해 보이던 가정이 불화하게 되는 경우를 종종 보는데, 참으로 안타까운 일입니다. 만일 가장이 직업을 잃었다면 가족을 생각해서라도 하루 빨리 현실에 맞는 일자리를 찾는다든가 다른 살 길을 찾아 나서야 하지요. 그런데 자신이 그렇게 된 것은 회사의 무능한 경영진 탓, 정치인들과 경제 관료들의 탓이라며 자포자기하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이처럼 나약해진 남편에게 아내가 “당신 같은 남편을 만나 내가 고생한다”는 말을 한다면 얼마나 상처가 되겠습니까? 감정의 골만 깊어질 뿐 당면한 문제를 해결하는 데는 아무런 도움이 되지 않습니다. 반면에 어려운 때일수록 원망하고 시비할 것이 아니라 서로의 처지를 이해해 주고 의지가 되어 준다면 얼마나 큰 힘이 되겠습니까? 예컨대 남편에게 “이제껏 고생했으니 잠시 재충전하는 기회로 삼으세요. 다시 힘내서 시작하면 되잖아요.” 하며 따뜻한 말로 위로해 주는 것입니다. 그리고 다시 힘을 낼 수 있도록 세심한 배려를 아끼지 않는다면 그 사랑에 힘입어서 다시 일어설 것입니다. 비단 가정에서뿐만 아니라 모든 분야 속에서 상대로 인해 어떤 불이익을 당해도 원망과 시비를 하지 않고 사랑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