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19.07.09 (화)

  • 구름많음동두천 27.7℃
  • 구름조금강릉 23.1℃
  • 구름많음서울 29.8℃
  • 구름많음대전 27.9℃
  • 흐림대구 24.6℃
  • 흐림울산 22.6℃
  • 흐림광주 26.2℃
  • 흐림부산 24.0℃
  • 흐림고창 25.8℃
  • 제주 22.0℃
  • 구름많음강화 28.2℃
  • 구름많음보은 26.7℃
  • 구름많음금산 26.2℃
  • 흐림강진군 25.9℃
  • 흐림경주시 21.7℃
  • 구름많음거제 25.7℃
기상청 제공

정치

“북한 목선 축소·은폐 ‘정경두 승인’ 증거 나왔다”

“鄭, PG 제출받은 점 인정… PG에 ‘삼척항 인근’ 표현”



[시사뉴스 오주한 기자] 북한 목선 ‘셀프입항’ 사건 축소·은폐를 정경두 국방장관이 ‘승인’했다는 주장이 야당에서 나왔다. 하태경 바른미래당 의원은 국방부의 ‘삼척항 인근’ 발표가 정 장관 최종승인에 따른 것이라고 말했다.


하 의원에 따르면 그는 지난 3일 국회 국방위 현안보고 전체회의에서 박한기 합참의장에게 6월 17일자 언론대응지침(PG. Press Guideline) 필사폰을 제출받았다.


PG에는 ‘삼척항 인근’ 표현이 그대로 들어가 있는 점이 확인됐다. 국방위 회의에서 정 장관, 박 의장은 이 PG를 제출받은 사실을 인정했다. 실제 언론브리핑도 이 PG 그대로 이뤄졌다.


하 의원은 “북한 목선 사건 은폐책임이 정 장관에게 있음이 문서로 확인된 것”이라며 “정 장관도 국방위 회의, 언론브리핑 최종책임이 자신에게 있다고 밝혔다”고 말했다.


이 PG에는 조사 결과 전반적 해상·해안 경계작전에 문제가 없다는 내용도 들었다. 하 의원은 “이것 역시 이후 합동조사단 조사결과와 배치된다”며 “국방장관이 최종승인한 (6월) 17일 국방부 언론브리핑에 심각한 문제가 있다는 사실을 정부 스스로 인정한 것”이라고 했다.


하 의원은 국정조사 필요성을 재차 강조했다. “그럼에도 정부 합동조사는 은폐의혹은 놔두고 경계실패 책임만 군 간부들에게 물었다”며 “은폐의혹 핵심당사자인 정 장관, 박 의장은 제대로 된 조사조차 받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그는 “은폐의혹을 다시 은폐로 덮은 것”이라며 “‘삼척항 인근’ 등 청와대 개입 의혹을 밝히기 위해서는 반드시 국정조사를 통해 청와대 국가안보실, 국정상황실 등이 어떻게 개입했는지 명명백백히 밝혀야 한다”고 강조했다.


하 의원은 정 장관 사퇴도 요구했다. “정부, 민주당은 바른미래당이 추진하는 국정조사를 받아들여 진실을 밝혀야 한다”며 “은폐의혹 최종책임자인 정 장관은 즉시 자리에서 물러나 성실히 조사에 응하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북한 목선 축소·은폐 ‘정경두 승인’ 증거 나왔다”
[시사뉴스 오주한 기자] 북한 목선 ‘셀프입항’ 사건 축소·은폐를 정경두 국방장관이 ‘승인’했다는 주장이 야당에서 나왔다. 하태경 바른미래당 의원은 국방부의 ‘삼척항 인근’ 발표가 정 장관 최종승인에 따른 것이라고 말했다. 하 의원에 따르면 그는 지난 3일 국회 국방위 현안보고 전체회의에서 박한기 합참의장에게 6월 17일자 언론대응지침(PG. Press Guideline) 필사폰을 제출받았다. PG에는 ‘삼척항 인근’ 표현이 그대로 들어가 있는 점이 확인됐다. 국방위 회의에서 정 장관, 박 의장은 이 PG를 제출받은 사실을 인정했다. 실제 언론브리핑도 이 PG 그대로 이뤄졌다. 하 의원은“북한 목선 사건 은폐책임이 정 장관에게 있음이 문서로 확인된 것”이라며“정 장관도 국방위 회의, 언론브리핑 최종책임이 자신에게 있다고 밝혔다”고 말했다. 이 PG에는 조사 결과 전반적 해상·해안 경계작전에 문제가 없다는 내용도 들었다. 하 의원은“이것 역시 이후 합동조사단 조사결과와 배치된다”며“국방장관이 최종승인한 (6월) 17일 국방부 언론브리핑에 심각한 문제가 있다는 사실을 정부 스스로 인정한 것”이라고 했다. 하 의원은 국정조사 필요성을 재차 강조했다.“그럼에도 정부



[내마음의 등불] 원망과 시비가 없이
실직이나 부도 등으로 인해 가정에 경제적 어려움이 닥치면 화평해 보이던 가정이 불화하게 되는 경우를 종종 보는데, 참으로 안타까운 일입니다. 만일 가장이 직업을 잃었다면 가족을 생각해서라도 하루 빨리 현실에 맞는 일자리를 찾는다든가 다른 살 길을 찾아 나서야 하지요. 그런데 자신이 그렇게 된 것은 회사의 무능한 경영진 탓, 정치인들과 경제 관료들의 탓이라며 자포자기하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이처럼 나약해진 남편에게 아내가 “당신 같은 남편을 만나 내가 고생한다”는 말을 한다면 얼마나 상처가 되겠습니까? 감정의 골만 깊어질 뿐 당면한 문제를 해결하는 데는 아무런 도움이 되지 않습니다. 반면에 어려운 때일수록 원망하고 시비할 것이 아니라 서로의 처지를 이해해 주고 의지가 되어 준다면 얼마나 큰 힘이 되겠습니까? 예컨대 남편에게 “이제껏 고생했으니 잠시 재충전하는 기회로 삼으세요. 다시 힘내서 시작하면 되잖아요.” 하며 따뜻한 말로 위로해 주는 것입니다. 그리고 다시 힘을 낼 수 있도록 세심한 배려를 아끼지 않는다면 그 사랑에 힘입어서 다시 일어설 것입니다. 비단 가정에서뿐만 아니라 모든 분야 속에서 상대로 인해 어떤 불이익을 당해도 원망과 시비를 하지 않고 사랑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