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19.09.17 (화)

  • 흐림동두천 20.2℃
  • 흐림강릉 20.6℃
  • 흐림서울 23.6℃
  • 구름많음대전 23.0℃
  • 맑음대구 20.7℃
  • 맑음울산 20.4℃
  • 맑음광주 22.5℃
  • 맑음부산 21.4℃
  • 구름조금고창 19.6℃
  • 맑음제주 23.5℃
  • 흐림강화 19.5℃
  • 흐림보은 19.4℃
  • 구름많음금산 18.8℃
  • 구름조금강진군 19.2℃
  • 맑음경주시 17.7℃
  • 맑음거제 22.1℃
기상청 제공

사회

200명을 승선 시킨 후 중국 친황다오로 향하던 선박 불

조기 진화로 인명피해 없어

[인천=박용근 기자] 인천시 옹진군 자월도 서방 2.5km 인근 해상에서 승객 등 200여명을 태우고 중국으로 항해 하던 카페리선 A(12304)급 기관실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A호에는 승객 150여명과 선원 50여명 등 200여명 타고 있었으며 컨테이너 화물을 싣고 15일 밤 1113분경 인천에서 출항, 중국 친황다오 항해 하던 중이었다.

선원들은 기관실에서 화재가 발생하자 기관실 문을 폐쇄한 후 고정식 소화장치를 작동시켜 화재를 진화했다.

신고를 받은 해경과 해군은 경비 함정 및 연안구조정 21대와 항공기 1대를 현장에 급파했다.

승객 등은 화재를 피해 구명조끼를 입고 갑판에서 대기하다가 이날 오전 552분쯤 출동한 3000톤급 해경함정에 옮겨타 오전 811분경 인천 제1국제여객터미널로 되돌아왔다.

이중 중국인 승객 B(60·)는 정신적 충격으로 호흡곤란을 호소해 해경 공기부양정을 이용, 인하대병원으로 이송됐다.

해경은 기관실 내 이산화탄소 등 유해가스를 외부로 배출한 뒤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할 예정이다.








심상정, “빨갱이나 하는 짓이라더니” [황교안 삭발 비난]
[시사뉴스 유한태 기자]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삭발에 정의당이 일제히 발끈했다. 심상정 대표는 “삭발·단식은 빨갱이들이나 하는 짓이라고 모욕한 공안검사들 말이 생각난다”고 주장했다. 심 대표는 17일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황 대표에 대해 “국민이 준 제1야당의 막강한 권력을 갖고 삭발투쟁을 하며 약자 코스프레를 한다”고 비판했다. 그는 “황 대표 삭발투쟁을 보면서 과거 운동권 시절 삭발·단식은 빨갱이들이나 하는 짓이라고 모욕했던 공안검사들 말이 생각났다”며 “삭발·단식은 몸뚱어리밖에 없는 약자들의 최후의 투쟁방법”이라고 말했다. 심 대표는 “삭발투쟁으로 지지자 결집을 이룰 수 있을지는 모르겠다”면서도 “국민은 자유한국당이야말로 반드시 극복해야 할 정치 적폐세력이라는 점을 분명히 인식한다”고 강조했다. 윤소하 원내대표는 한국당의 국회 복귀를 촉구했다. 그는 “황 대표는 국회에서 조국 법무부장관 출석을 거부하며 동의되지 않는 한 본회의를 열 수 없다고 어깃장을 놓고 있다”며 “사실상 이번 주 국회가 공전될 상황”이라고 우려했다. 윤 원내대표는 “조 장관에 대한 사퇴 요구는 한국당의 자유”라면서도 “그 방편으로 국회는 왜 끌고 들어가는 것인가. 이것(조 장